상단여백
HOME 대입 대입뉴스
2018 절대평가 영어 반영법.. ‘대세 지장 없다’대학별 영어비중 가늠 어려워.. 총점설정 따른 영향력 따져봐야

[베리타스알파=김경 기자] 2018학년 수능영어 절대평가제 도입을 앞두고 입시현장이 연거푸 술렁이고 있다. 대학별 급간 점수차가 제각각으로 발표된 가운데 대학별 반영방법에서의 차이로 실제 영향력을 가늠할 수 없는 상황이 전개됐기 때문이다. 대학별 입시공학 차원의 접근은 각기 다른 반영법으로 수험생 혼란은 큰 상황이다. 이화여대가 특히 부각됐다. 이대의 정시 영어는 1-2등급간 10점으로, 서울대의 0.5점 대비 체감 영향력이 매우 크다. 이대는 100점 만점 기준으론 4점차라 하지만 이 역시 수험생들이 느끼는 체감 영향력은 지대할 수밖에 없다. 이대뿐 아니라 서울대 0.5점보다 큰 점수차인 5점차의 연세대, 8점차의 경희대 등 대학들이 집중포화를 맞고 있는 상황이다.

현재 대학별 전형계획안만 나온 상황에선 정확한 가늠이 힘든 형편이다. 대교협 발표 이후 확정된 전형계획상의 반영방법, 특히 총점설정에 따른 영향력을 따져봐야 하기 때문이다. 현 상황에선 서울시내 상위권 대학에 합격하기 위해선 당연한 영어 1등급으로 정리된다. A대학 입학처 관계자는 “현재 공개된 1-2등급간 점수는 특히 서울시내 상위권의 경우 큰 의미는 없다”며 “연구결과 점수차 1~5점은 거의 비슷한 수준으로 봐도 된다”고 전했다. B대학 입학처 관계자는 “2015 수능 수준으로 출제된다면 서울소재 대학 정원보다 많은 9만명 가량이 1등급을 받을 것으로 추산되는 상황”을 언급하며 “솔직히 영어 2등급이 합격하기는 힘든 구조로 설계했다”고 말하기도 했다. 교육계 한 전문가는 “대학별로 그간 입학생의 수준을 감안, 설계한 구조”라며 “영어 2등급에도 1등급과 같은 점수를 부여하는 대학의 경우”를 언급, 과도한 현장혼란 폐해를 경계했다.

   
▲ 2018학년 수능영어 절대평가제 도입을 앞두고 입시현장이 연거푸 술렁이고 있다. 대학별 급간 점수차가 제각각으로 발표된 가운데 대학별 반영방법에서의 차이로 실제 영향력을 가늠할 수 없는 상황이 전개됐기 때문이다. 사진은 급간 점수차가 10점으로 가장 높은 이대. /사진=베리타스알파DB

<반영방법 제각각.. 총점에서 감점, 총점에 가점, 반영비율에 의한 가점>
2018 전형계획안의 대교협 제출 이후 속속 드러난 대학별 정시 수능영어 반영방법은 제각각인 상황에서 방법은 크게 세 가지로 구분된다. 총점에서 감점, 총점에 가점, 반영비율에 의한 가점의 세 가지다.

총점에서 감점 방식을 택한 대학은 서울대와 고려대다. ▲서울대는 1등급에선 감점 없이 2등급부터 0.5점씩 감점, 9등급은 4점 감점된다. ▲고려대는 1등급에선 감점 없이 2등급 1점, 3등급 3점, 4등급 5점, 5등급 7점, 6등급 9점, 7등급 11점, 8등급 13점, 9등급 15점 감점한다.

총점에 가점 방식을 택한 대학은 서강대 중앙대 성균관대다. 수능점수 반영영역에 영어를 제외, 국어 수학 탐구의 반영비율만 둔 상황에서 영어는 가점하는 형태다. ▲서강대는 1등급에 100점을 가점하고 이후 1점씩 차감한 점수를 가점한다. 2등급 99점, 3등급 98점 식으로 9등급은 92점 가점한다. ▲중앙대는 1등급에 20점을 가점하고 이후 등급간 차감 점수가 커가는 방식이다. 2등급 19.5점, 3등급 18.5점 등으로 가점하며 9등급은 0점이다. ▲성균관대는 인문계열과 자연계열 각기 다른 반영점수다. 인문계열은 1등급 100점, 2등급 97점, 3등급 92점 등으로 9등급은 50점 가점한다. 자연계열은 1등급 100점, 2등급 98점, 3등급 95점 등으로 9등급은 50점 가점한다. 등급별 점수는 인문계열보다 자연계열에 후하다.

반영비율에 의한 가점 방식을 택한 대학은 연세대 한양대 경희대 이화여대 건국대 동국대다. 수능점수 반영영역에 영어를 포함, 국어 수학 탐구와 함께 영어의 반영비율을 둔 상황으로 영어의 점수가 영역별 반영에서부터 적용되는 식으로 반영법을 공개했다. ▲연세대는 1등급 100점, 2등급 95점, 3등급 87.5점 등으로 9등급은 5점이다. 영어등급에 따라 영어 2등급은 95점이 반영되지만 영역별 반영비율에 따라 실제로는 5점보다 낮은 점수차 결과를 낸다. 2018 연세대 정시 총점 기준(학생부 교과영역, 한국사 제외), 인문사회계열은 국어 200점, 수학(가/나) 200점, 영어 100점, 탐구 100점으로 총점 600점이다. 자연계열은 국어 200점, 수학(가) 300점, 영어 100점, 탐구 300점으로 총점 900점이다. 인문계열의 경우 600점 중 100점이 영어, 자연계열의 경우 900점 중 100점이 영어다. 여기에 학생부 교과영역과 한국사까지 포함하면 총점 중 영어가 차지하는 비중은 더 적어진다. 반영방식은 각 계열 총점을 900점으로 환산, 반영비율을 곱한 이후, 탐구에 변환표준점수를 적용해 나온 점수를 반영한다. 연세대의 영어에서의 1-2등급간 5점 차이는 서울대 0.5점의 10배라 확정할 수 없지만, 적어도 서울대보다는 영어 변별력이 확실히 있다는 얘기다. 연세대 관계자는 “연세대의 경우 지원자의 풀이 다양하기 때문에 영어에서 등급간 적용점수의 차이를 두지 않으면 전형운영에 곤란함이 있어 변별력을 두고자 한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한양대는 인문/상경계열과 자연계열에 각기 다른 반영점수를 적용한다. 한양대는 1000점 만점 중 영어를 100점 부여, 1등급에 100점을 준다. 인문상경은 1등급 100점, 2등급 96점, 3등급 90점 식이다. 9등급은 12점 반영한다. 자연계열은 1등급 100점, 2등급 98점, 3등급 94점 식이다. 9등급은 28점 반영한다. 인문/자연계열 각기 다른 반영점수를 준 성균관대와 마찬가지로 자연계열에 점수가 후하다. ▲경희대는 국수탐영한국사 가운데 영어에 15%(예체능20%)의 비중을 준 상태에서 1등급에 200점, 2등급 192점, 3등급 178점 식의 반영이다. 9등급은 0점이다. ▲이화여대는 국수탐영한국사 가운데 영어에 25%(예체능동일비율)의 비중을 준 상태에서 1등급에 250점을 부여하고 이후 등급간 10점씩을 차감한 점수반영이다. 9등급은 170점이다. ▲건국대는 인문계열과 자연/예체능계열에 달리 점수를 부여한다. 국수탐영 가운데 영어에 25%(자연Ⅰ 20%, 예체능50%)의 비중을 준 상태에서 인문계열은 1등급 200점, 2등급 196점, 3등급 183점, 4등급 188점, 5등급 183점 등의 반영으로 9등급은 150점 반영이다. 자연/예체능계열은 2등급에도 만점을 준 특징이다. 1등급 200점, 2등급 200점 이후 3등급 196점, 4등급 193점, 5등급 188점 등으로 9등급은 160점이다. ▲동국대는 국수탐영 가운데 영어에 20%(예체능Ⅰ 30%)의 비중을 준 상태에서 1등급 200점, 2등급 196점, 3등급 190점, 4등급 180점, 5등급 160점 등이다. 9등급은 0점이다. 건국대가 인문계열과 자연/예체능계열에 각기 다른 점수방식인 반면 동국대는 계열구분 없이 일괄적용하는 데 차이가 있다.

<사실상 상위권 합격권은 1등급.. 자연계열에 간혹 2등급>
대학별 반영방법에 차이가 있는 가운데 같은 반영방법이라 할지라도 수능반영방식에 총점설정이 각기 다른 상황으로, 실제 영향력은 종잡을 수 없는 상황이라는 데 문제가 있다. 대학별 각기 다른 반영법과 반영점수는 또다시 대학별 영역별 비중과 총점설정 등 환산식에 따른 결과가 도출된다. 대학별 구체적 반영방법이 적시된 전형계획이 4월말 대교협 승인 이후 발표되어야 내용을 알 수 있는 혼돈의 상황이다. 같은 ‘총점에서 감점’ 방법인 서울대와 고려대의 경우 서울대엔 이견이 없는 상태지만 고려대의 경우 영역별 반영비율과 총점, 반영점수방식 등이 공개되어야 내용을 이해할 수 있는 식이다. 이화여대의 경우 등급간 10점차지만, 100점 만점 기준으론 4점차다. 여기에 총점 대비 영어비중을 감안하면 내용은 또다시 달라진다.
다만 대학별로 각기 다른 점수반영법에 의한 혼란은 새 제도의 도입 초기에 나타나는 일시적인 상황이라는 의견도 있다. 각 대학이 나름의 입시공학 전문성을 접목한 영어반영방법은 결국 서울시내의 상위권 대학에 합격하기 위해선 영어 1등급은 당연하다는 배경으로 이해해야 한다는 의견이다. 대학 입학처 한 관계자는 “영어는 국어와 상관관계가 높아 수능국어를 잘 치른 학생이 수능영어를 못 치르기는 어렵고, 영어 절대평가에서 1-2등급간 대학별 1~5점은 사실상 그 차이가 무의미하다”며 “등급간 점수를 키워 영어의 중요성을 부각시키는 것도 교육적으로 나쁘게 볼 것은 아니지만, 점수차를 높이는 것은 오히려 정부가 요구하는 ‘쉬운 수능영어’ ‘영어 절대평가의 의미’에 배치되는 것은 물론 수험생들에게도 ‘쉽지만 꼭 1등급을 받아야 해서 어려운’ 영역으로 부담을 가중시킬 수 있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영어를 못하고 국어 수학 탐구만 잘해서 합격하는 학생들도 있겠지만 극히 드문 케이스로, 도입되는 새로운 제도에 대해 정부의 방향에도 일치하면서 수험생 부담도 줄인다는 측면에서 점수차를 적게 가는 게 바람직해 보이고, 대부분의 대학들이 공감하는 부분으로 사실상 1-2등급간 점수차는 의미없다 볼 수 있다”고도 덧붙였다.

절대평가 시행의 수능 영어가 2015학년 수능의 난이도 정도라면, 9만명 정도가 1등급을 받는다고 추산되는 상황이다. 9만명이면 서울시내 대학 정원보다 많다. 정시에서의 영어 영향력은 당연히 낮을 수밖에 없는 상황에서, 도외시하지 말아야 할 것은 고교현장에서의 영어교육이다. 수시확대 정시축소의 흐름에서 2018에는 학생부종합전형의 대거 확대가 예고돼 있는 상황이다. 영어 절대평가가 도입되는 2018학년에 정원 3175명의 78.4%에 해당하는 2491명을 수시 학생부종합전형으로 선발하는 서울대의 경우 학생부에 기재된 영어학습능력을 관심 있게 본다는 입장이다. 정부의 절대평가 시행에 의해 수능영어는 영향력이 매우 약해졌지만, 학생부가 반영되는 서울대 학생부종합에서는 학교별 영어수업의 함량이 서울대에 의해 강조될 수 있는 구조를 갖춘 셈이다. 2018에 학생부종합을 크게 확대, 정원의 절반 이상을 학종으로 선발하는 고려대 서강대 등 상위권 대학 역시 같은 상황으로 해석해볼 수 있다.

2018 상위권 대학 영어 반영점수
구분 1등급 2등급 3등급 4등급 5등급 6등급 7등급 8등급 9등급 반영방법
서울대 0 -0.5 -1 -1.5 -2 -2.5 -3 -3.5 -4 총점에서
감점
고려대 0 -1 -3 -5 -7 -9 -11 -13 -15
서강대 100 99 98 97 96 95 94 93 92 총점에
가점
중앙대 20 19.5 18.5 17 15 12.5 9.5 5.5 0
성균
관대
인문 100 97 92 86 75 64 58 53 50
자연 100 98 95 92 86 75 64 58 50
연세대 100 95 87.5 75 60 40 25 12.5 5 반영비율
가점
한양대 인문상경 100 96 90 82 72 60 46 30 12
자연 100 98 94 88 80 70 58 44 28
경희대 200 192 178 154 120 80 46 22 0
이화여대 250 240 230 220 210 200 190 180 170
건국대 인문 200 196 193 188 183 180 170 160 150
자연/예체 200 200 196 193 188 183 180 170 160
동국대 200 196 190 180 160 140 120 20 0
*대교협 승인 이전 전형계획안 기준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김경 기자  inca@veritas-a.com

<저작권자 © 베리타스알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