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간 산책] 최고의 스테디셀러 <어린왕자>, 원작 느낌 그대로
상태바
[신간 산책] 최고의 스테디셀러 <어린왕자>, 원작 느낌 그대로
  • 김하연 기자
  • 승인 2015.12.17 10: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베리타스알파=김하연 기자] 최고의 스테디셀러 생텍쥐페리의 <어린왕자>불한 완역판(개정판)이 출간됐다.  시중에 나온 여러 번역본들 중 인디고 아름다운 고전 시리즈 <어린왕자>불한 완역판은 기존 영한판과 비교해 원작의 감동을 온전히 재현한 것이 특징이다. 프랑스어가 영어로 번역되며 다소 의미가 달라졌던 내용을 우리 정서에 맞게 번역해 이전보다 풍부한 원작의 감동을 전달한다. 

<출판사 서평>
인디고 <아름다운 고전 시리즈> 첫 번째 책이며, 가장 큰 사랑을 받고 있는 <어린 왕자>의 불한 완역판(개정판)이 출간됐다. 생텍쥐페리의 감성이 살아 숨 쉬는 프랑스어 원서를 연세대학교 인문학연구원 김미성 교수가 우리 글로 옮겼다. 역자는 원작의 감수성 자극하는 문장과 감성을 고스란히 담아내기 위해 신중하고 세심하게 번역에 임했다. 김미성 교수는 역자 서문에서 “현재 대한민국에서 사용되는 가장 자연스러운 단어와 표현을 사용해 가능한 원문의 느낌을 충실히 살리기 위해 최선을 다했다”고 밝혔다.

 
<어린 왕자> 불한 완역판은 기존 영한판과 비교해, 보다 섬세하고 부드러운 문체로 원작의 감동을 재현한 것이 특징이다. 또 프랑스어가 영어로 번역되며 다소 의미가 달라졌던 내용을, 우리 정서에 맞춤하게 바꾸었다. 원작의 감동이 더욱 풍부하게 전해질 것이다.

김미성 교수는 이번 <어린 왕자> 불한 완역판을 작업하기 전 몇 번이나 <어린 왕자>를 읽었다. 하지만 한 번은 너무 어려서, 또 한 번은 어지러운 사회 분위기에 짓눌려 <어린 왕자>가 전하는 의미를 온전히 이해하지 못했다고 한다. 그러나 이번 작업에서는 겹겹이 쌓여 온 삶의 켜들 속에서 ‘길들인다’는 것과 ‘중요한 건 눈에 보이지 않는다’는 것의 의미를 어렴풋이나마 찾을 수 있었다. 역자는 오랜 시간이 걸려 찾게 된 그 의미를 독자에게 온전히 전하고자 노력했다.

생텍쥐페리의 의미 가득한 문장들을 고스란히 옮긴 이 책은, 소중한 것의 의미를 다시 생각해 볼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다.

<어린 왕자>는 인디고 <아름다운 고전시리즈> 중 가장 큰 사랑을 받아 온 책이다. 김민지의 동심 가득한 일러스트는 <어린 왕자>를 한 뼘 더 사랑스럽게 만들어 주며, 독자들에게 따사롭고 평화로운 마음을 선물한다. 환상적인 그림을 따라가며 읽다 보면, 어느새 생텍쥐페리가 구축한 동심의 세계에 빠져들어 가는 경험을 할 수 있을 것이다.

<책 속으로>
“난 친구를 찾고 있어. 그런데 길들인다는 게 무슨 의미야?”
“그건 사람들이 너무나 잊고 있는 건데……. ‘관계를 맺는다’는 의미야.”
“관계를 맺는다고?”
“응. 넌 아직 나에게 수많은 다른 아이들과 하나도 다를 게 없는 아이일 뿐이야. 그러니까 난 네가 필요하지 않아. 너도 내가 필요하지 않고. 너에게 나는 수많은 다른 여우들과 다를 바 없는 한 마리 여우일 뿐이거든. 하지만 네가 나를 길들인다면 우리는 서로 필요하게 되는 거야. 너는 나에게 이 세상 단 하나뿐인 아이가 되는 거고, 나는 너에게 이 세상 단 하나뿐인 여우가 되는 거지.”
“조금은 알 것 같아. 내 별엔 꽃 한 송이가 있어. 내 생각엔…… 그 꽃이 날 길들인 것 같아…….” (_p. 114~116)

“너희는 아름다워. 하지만 의미가 없어. 너희를 위해 죽을 수 있는 사람은 없을 거야. 물론 지나가던 어떤 사람이 내 꽃을 보고 너희와 비슷하다고 생각할 수도 있어. 하지만 나에게는 그 꽃이 너희를 모두 합친 것보다 더 소중해. 내가 물을 주고, 유리 덮개를 씌워 바람을 막아 주고, 벌레를 잡아 주었기 때문이야.(나비를 위해 두세 마리는 빼놓았지만) 난 그 꽃이 불평하는 소리, 자기 자랑하는 소리, 이따금은 침묵하는 소리까지 들어 주었어. 내 장미꽃이니까.”
어린 왕자가 꽃들에게 계속 말했다. 그러고 난 뒤 어린 왕자는 다시 여우에게 갔다.
“잘 있어.” 어린 왕자가 말했다.
“그래, 잘 가. 내 비밀을 말해 줄게. 비밀은 아주 단순해. 그건 마음으로 보아야 잘 보인다는 거야. 가장 중요한 건 눈에는 보이지 않아.”
“가장 중요한 건 눈에는 보이지 않아…….” 어린 왕자는 그 말을 잊어버리지 않으려고 거듭 되뇌었다.(_p. 121~122)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2021수능] 지난 2년간 등급컷 어떻게 나왔나
  • 2021 QS아시아대학평가 고려대 국내 1위.. KAIST 서울대 성대 연대 톱5
  •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있는 연구자' 서울대 7명 '최고'.. UNIST 성대 고대 한대/KAIST 톱6
  • [2021수시] 6일부터 드러나는 1단계 합격.. 최종 합격 발표 20일부터 본격화
  • [2021수능] 수험생 유의사항 ‘최종체크’.. 예비소집부터 시험 응시까지
  • 상위15개대 수시면접 대부분 '비대면 방식'..서울대 대면 '유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