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대, 신약개발전문가양성과정 개설
상태바
전북대, 신약개발전문가양성과정 개설
  • 김하연 기자
  • 승인 2015.12.15 15: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베리타스알파=김하연 기자] 전북대가 학생들에게 신약 개발 분야에 대해 관심을 환기시키고 이 분야에 대한 중요성을 알리기 위해 신약개발전문가양성과정을 개설했다.

전북대는 12월 15일 의학전문대학원 본관 세미나실에서 양성 과정의 첫걸음으로 국내 신약 분야 전문가들이 참여하여 신약개발교육의 장을 열었다.

이 과정은 연구·임상 분야를 중심으로 하는 약학대학을 유치하기 위해 지난 5월 신약개발연구소를 개소하고, 동아대 및 제주대와 약대 유치에 공동 대응하기로 하는 등의 노력을 해온 전북대가 학생들에게도 이 분야를 알리고, 진로 설정에 도움을 주기 위해 개설됐다.

전북대는 이를 시작으로 내년 1월 심화 과정도 개설해 학생들에게 신약개발의 중요성을 부각시키고, 국내외 상황이나 기업 현황, 진로 등을 공유해 나갈 계획이다.

이날 열린 심포지엄에서는 17년간 제약사에 몸 담아 온 차의과대학교 약학대학 정기원 교수를 비롯해 국내 굴지의 제약사와 호흡기 약물을 개발하고 있는 이용철 전북대 교수, 이규홍 안전성평가연구소 흡입독성센터장, 20여 년 간 제약회사 규제파트를 이끌어 온 조혜경 BMS 전무이사 등이 강사로 참여해 신약개발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 전북대가 학생들에게 신약 개발 분야에 대해 관심을 환기시키고 이 분야에 대한 중요성을 알리기 위해 신약개발전문가양성과정을 개설했다. /사진=전북대 제공

정기원 교수는 이날 천연물질 신약개발 과정에 대한 이해와 관련 법령, 임상시험 등에 대한 내용을 총체적으로 전달해 신약개발의 중요성과 과정 전반에 대한 이해를 도왔다.

이 밖에도 이규홍 안전성평가연구소 흡입독성센터장은 신약 개발시에 독성과 안전성을 주제로 강의하는 등 학생들에게 신약 개발에 대한 다양한 분야의 이야기를 들려주는 시간을 가졌다.

양문식 대외협력부총장은 “우리대학이 유치하고자 하는 임상·연구 중심의 약대에 있어 신약 개발은 가장 핵심이 되는 일”이라며 “신약개발전문가양성과정을 통해 학생들에게 임상·연구 중심의 약학대학의 핵심인 신약개발의 중요성과 미래 등을 공유하고 알려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2020 6월 모의고사] 국어 답지
  • [2020 6월 모의고사] 영어 답지
  • [2020 6월 모의고사] 수학 답지
  • [2020 6월 모의고사] 한국사 답지
  • [2020 6월 모의고사] 6월모평 시간표는?.. 점심시간 '20분 연장'
  • 2021 QS 개교 50년미만 대학순위 KAIST 국내1위, 포스텍 지스트대학 아주대 한림대 톱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