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입 대학뉴스
KAIST, 뇌 인지공학 심포지엄
  • 김하연 기자
  • 승인 2015.09.23 10:35
  • 호수 0
  • 댓글 0

[베리타스알파=김하연 기자] KAIST는 24일국내외 뇌 과학 전문가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뇌 인지공학 심포지엄’을 연다.

심포지엄은 KAIST 바이오 및 뇌공학과가 올 가을학기에 신설한‘뇌 인지공학 프로그램’의 설립을 기념하고 뇌 과학 분야 최신 연구동향을 살펴보기 위해 마련됐다. 뇌 과학 분야 전문가 6명이 참여해 발표와 토론을 진행한다.

해외 전문가로 미국 신경 영상 유전학 대가인 폴 톰슨(Paul M. Thompson) 서던캘리포니아대(USC)교수가 기조강연자로 참여해‘에니그마 프로젝트 : 전 세계 3만 명의 뇌에 관한 질병과 유전적 효과의 상관관계’를 주제로 발표한다.

국내 전문가는 정재승 KAIST 바이오및뇌공학과 교수, 김성기 기초과학연구원(IBS) 뇌과학 이미징 연구단장, 이성환 고려대 뇌공학과 교수, 문제일 DGIST 뇌인지과학 전공 책임교수, 일본 이화학 연구소 산하 뇌연구원 출신의  준 타니(Jun Tani) KAIST 전기및전자공학부 교수 등이 참여한다.

   
▲ KAIST는 24일국내외 뇌 과학 전문가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뇌 인지공학 심포지엄’을 연다. /사진=KAIST 제공

이들은 ▲ 뇌 인지공학의 교육 및 연구현황 소개 ▲ 세계 뇌 융합과학의 현황 ▲ 뇌 인지공학 프로그램의 비전 ▲ 혈류 반응을 일으키는 뇌 활동과 fMRI ▲ 뇌 피질 모델에서의 행동 생성과 동적 시각 인식을 위한 기능적 계층 구조의 발달 : 신경-로봇 연구  등 뇌 과학 분야의 최신 연구동향을 소개한다.

뇌 인지공학 프로그램을 총괄하는 정재승 바이오 및 뇌공학과 교수는“이번 심포지엄은 뇌 과학 분야의 최신 연구동향을 살피고 뇌 분야 교육철학을 논의하는 자리”라며“21세기 뇌의 시대를 맞아 뇌의 근본원리와 이를 응용한 융합연구의 방향을 알 수 있는 소중한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뇌 인지공학 분야에 관심 있는 자는 이번 심포지엄에 누구나 참석이 가능하며, 참가비는 무료다.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김하연 기자  hayeon@veritas-a.com

<저작권자 © 베리타스알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하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