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대 총장과 함께하는 북 클럽 개최
상태바
아주대 총장과 함께하는 북 클럽 개최
  • 나동욱 기자
  • 승인 2021.04.08 17: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온/오프라인 혼합한 하이브리드 형태로 열려
총장과 학생들, 함께 책 읽고 자유롭게 토론하는 시간으로

[베리타스알파=나동욱 기자] 아주대는 지난 8일 중앙도서관 소극장에서 2021학년도 첫 번째 '총장 북 클럽'을 열었다고 8일 밝혔다. 온/오프라인을 혼합한 하이브리드 형태로 진행된 이날 행사는 총장과 학생들이 선정된 한 권의 책을 함께 읽고 서로의 의견을 교환하는 시간으로 진행됐다. 오프라인으로 10명, ZOOM 화상회의로 28명의 학생이 함께했다.

참가자들이 이번에 함께 읽은 책은 파올로 코엘류의 '연금술사'이다. '연금술사'는 주인공인 양치기 산티아고가 '삶의 의미'를 찾아 떠나는 여정을 담고 있다. 박형주 총장은 학생들과 함께 책의 주요 내용과 느낀 점에 대해 자유롭게 토론을 나눴다.

이번 총장 북 클럽은 2019년 12월 '김영란법'의 주인공인 아주대 로스쿨 김영란 석좌교수와 함께한 '저자 초청 북 클럽' 이후 약 1년 5개월 만에 개최됐다. 지난해에는 코로나19 상황으로 열리지 못했다.

아주대가 2015년 2학기부터 시작한 '총장 북 클럽'은 매 학기 총장과 학생들이 만나 간단한 식사를 함께 하며 선정된 책을 읽고 느낀 점에 대해 자유롭게 이야기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이번 에는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함께 식사하는 대신 식사 쿠폰을 선물했다.

박형주 총장은 "이번에 함께 읽은 책 '연금술사'에는 주인공 산티아고가 꿈을 좇아 여행하며 스스로를 바꿔나가는 뜻깊은 여정이 담겨 있다"며 "오늘 함께한 학생들도 학교에서 다양한 경험을 하며 스스로를 가꿔 나가기 바란다"고 전했다.

총장 북 클럽은 2015년 2학기부터 매 학기 개최돼 왔으나, 지난해에는 코로나19 상황으로 인해 열리지 못했다. 올해는 온/오프라인 혼합 방식으로 학기당 3번씩 개최할 예정이다.

학생들과 토론하는 박형주 아주대 총장 /사진=아주대 제공
학생들과 토론하는 박형주 아주대 총장 /사진=아주대 제공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2021 3월 모의고사] ‘공통+선택형’ 첫 1등급컷.. 국어122~135점 수학125~136점
  • 2021 서울대 지균 51.4% '수도권 출신'.. '일반고 서울대 문호, 지역인재와 달라'
  • 2022의치한약수 111개 학과 '추정합격선'.. 서울대 의예 298점 '최고' 서울대 약학 293점 '눈길'
  • 2022 이공계특성화대 6개 체제 출범..'한전공대' 올해수시부터 100명 선발
  • [2021 3월 모의고사] 지난 2년간 등급컷은?.. 지난해 코로나로 온라인실시
  • [2021 3월 모의고사] 수학 작년 수능보다 약간 어려워(이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