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 살고 볼일-어쩌다 모델’  최연장자 윤영주, 최종 우승자로!
상태바
‘오래 살고 볼일-어쩌다 모델’  최연장자 윤영주, 최종 우승자로!
  • 신승희 기자
  • 승인 2021.01.04 16: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베리타스알파=신승희 기자] “힘들지만 신나고 짜릿한 도전이었어요” 73세의 최연장 도전자 윤영주가 MBN ‘오래 살고 볼일-어쩌다 모델’의 우승을 거머쥐며 대한민국 최초 ‘시니어 스타일 아이콘’에 등극했다. 3일 방송한 MBN ‘오래 살고 볼일-어쩌다 모델’ 최종회에서는 5개월 간 펼쳐진 시니어 모델 오디션의 마침표를 찍는 ‘파이널 패션쇼’와 함께, 꿈 지원금 3천만 원의 주인공인 우승자가 발표되며 초미의 관심을 유발했다.

결승전에 안착한 ‘TOP 7’ 김숙자-김용훈-박윤섭-박해련-윤영주-장세진-정형도는 마지막 미션으로 ‘파이널 패션쇼’에 도전했다. 콘셉트가 다른 국내 디자이너 4인의 쇼에 서서 워킹과 포즈, 스타일링, 동선 등을 복합적으로 소화해야 하는 고난도 미션으로, ‘TOP 7’은 2주 동안 워킹 트레이닝과 자기관리에 몰두하며 결승을 준비했다.

결승전 당일에는 오중석-유난희-요니P-구동현-김광성 등 그간 도전자들을 이끌어준 ‘멘토 군단’과 패션 셀럽 김나영, 톱모델 이현이, 글로벌 캐스팅 디렉터 제니주, 서울 패션위크 총감독 전미경 등 최고의 전문가들이 특별 심사에 참여했다. 앞선 리허설에서 잦은 실수를 범하며 긴장감에 사로잡혔던 ‘TOP 7’은 본격적인 쇼가 시작되자 결의를 다지며 무대에 올랐다.

첫 번째로 시작된 박윤희 디자이너의 스테이지에서는 ‘클라우드 나인’을 주제로 행복의 절정을 표현했다. 가장 먼저 무대에 오른 윤영주는 파워풀한 워킹으로 김나영의 ‘소름’을 유발했고, 룩을 완벽하게 소화한 김숙자와 완전히 달라진 모습의 장세진 또한 놀라움을 안겼다. 카리스마 넘치게 등장한 정형도는 이현이로부터 “배정남을 보는 줄 알았다”는 극찬을 받았다.

두 번째로 펼쳐진 박환성 디자이너의 스테이지에서는 ‘밀레니엄’으로 돌아간 ‘TOP 7’이 기성 모델들과 자연스러운 호흡을 맞추는 것이 관건이었다. 정형도는 워킹 중 자유로운 ‘턴’을 선보여 환호를 유발했고, ‘미친 의상 소화력’의 박해련-장세진, 반전 가득한 김용훈의 모습이 신선함을 더했다. 무대에서 퇴장하는 모델과 ‘하이파이브’를 하며 등장한 박윤섭은 여유 넘치는 워킹과 포즈로 심사위원들에게 함박미소를 안겼다.

뒤이어 권문수 디자이너와 김민주 디자이너의 합동 컬렉션이 성사되며, 남녀 도전자가 따로 무대를 진행했다. 외유내강의 ‘테크누와르’로 시작된 남성 도전자의 스테이지에서는 직전과 180도 달라진 워킹을 선보인 정형도와 예선 당시의 모습이 상상되지 않을 정도로 일취월장한 김용훈, 남다른 포스의 장세진과 ‘끝판왕’ 박윤섭이 완벽한 밸런스를 이뤄냈다.

마지막으로 여성 도전자들의 서정적인 무대가 이어졌다. 워킹 도중 아들 앞에 선 윤영주 도전자는 세상을 떠난 남편을 생각하며 아련한 눈빛을 내비쳤다. 두 아들과 조카 앞에 선 박해련과 김숙자 또한 눈빛만으로 가슴 속 깊은 감정을 전달해 기립박수를 유발했다. 심사위원단은 “패션쇼를 보면서 울 수 있다는 걸 처음 알았다”, “아무 대사가 없었지만 많은 의미를 느꼈다”는 평으로 진한 여운을 드러냈다.

모든 쇼가 끝난 후 파이널 심사가 진행됐다. 먼저 ‘인기상’에 해당하는 시청자 투표 1위로는 김용훈이 선정됐고, ‘TOP 3’로는 박윤섭-윤영주-정형도의 이름이 불리며 우승권 후보가 좁혀졌다. 심사위원단과 시청자 투표, 디자이너, 광고주들의 점수를 합산한 결과 최종 우승은 윤영주, 준우승은 정형도에게 돌아갔다.

73세의 최연장 도전자로서 우승을 당차게 거머쥔 윤영주는 “70대를 대표해 통쾌한 기분”이라며 “나이가 들어도 얼마든지 새로운 일에 도전하고, 즐거울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줘서 기쁘다. 힘들지만 짜릿한 도전이었다”고 밝혔다. 뒤이어 모든 도전자와 가족들이 진심 어린 축하를 나누는 모습으로 대단원이 마무리됐다.

국내 최초 시니어 모델 선발 오디션인 ‘오래 살고 볼일’은 청춘보다 뜨거운 시니어들의 ‘꿈’에 포커스를 맞춰 매 회 뜨거운 화제를 모았다. 나이를 잊은 채 열정을 불태운 도전이 기분 좋은 자극을 불러일으키는 한편, 따끔한 ‘질책’ 없이도 스스로를 돌아보며 몰라보게 발전하는 모습은 만인의 귀감이 됐다. 칭찬과 위로로 끈끈한 케미를 이어나간 도전자와 멘토들의 각별한 관계는 “세상에서 가장 따뜻한 오디션”이라는 극찬을 받기에 충분했다.

윤영주 등. /사진=MBN ‘오래 살고 볼일’ 제공
윤영주 등. /사진=MBN ‘오래 살고 볼일’ 제공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2021 4월 모의고사] 수학 2021수능과 비슷, 3월학평보다는 쉬워(이투스)
  • [2021 3월 모의고사] ‘공통+선택형’ 첫 1등급컷.. 국어122~135점 수학125~136점
  • 2022 이공계특성화대 6개 체제 출범..'한전공대' 올해수시부터 100명 선발
  • [2021 3월 모의고사] 지난 2년간 등급컷은?.. 지난해 코로나로 온라인실시
  • [2021 3월 모의고사] 수학 작년 수능보다 약간 어려워(이투스)
  • [2021 4월 모의고사] 등급컷 EBS 발표.. 국126점 수127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