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2021수능 만점자 3명 확인.. 자연계열 재학생 1명 추가
상태바
[단독] 2021수능 만점자 3명 확인.. 자연계열 재학생 1명 추가
  • 유다원 기자
  • 승인 2020.12.07 13: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탐 물리Ⅰ+생명과학Ⅱ 응시.. '서울대 지원 가능'

[베리타스알파=유다원 기자] 2021수능에서 국어 수학 탐구(2과목)를 기준으로 모든 문제를 맞혀 만점을 받은 학생이 현재까지 3명 확인됐다. 

7일 현재까지 확인된 수능 만점자는 모두 3명이다. 인문계 2명, 자연계 1명 규모다. 인문계의 경우, N수생과 재학생이 각 1명씩이며, 자연계는 재학생이다. 수능 가채점 상황인 만큼 만점자수는 더욱 늘어날 가능성이 크다. 다만 올해는 예년보다 만점자 집계가 더뎌져 고교별 만점자 확인이 늦어지고 있다. 현재 코로나19 상황으로 인해 자발적으로 고3 학생들의 등교를 중지한 학교가 많아, 개별 학생의 성적을 확인/취합하는 데 다소 어려움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 한편 올해 수능은 예상보다 어려웠던 국어를 제외하고는 전반적으로 평이하게 출제됐다고 평가된다. 

만점 기준 영역은 국어 수학 영어 탐구 한국사다. 이 중 국어 수학 탐구는 한 문제도 틀리지 않아야 만점이지만 절대평가가 적용되는 영어/한국사는 1등급이면 만점처리한다. 원점수 기준, 영어는 90점이상, 한국사는 40점이상이면 만점이다. 

다만 만점자의 이름과 학교명 등 정보는 밝히지 않는다. 개인정보보호의 필요성과 아직 가채점 결과 만점자라는 이유에서다. 수시에 지원한 학생일 경우, 아직 남은 수시전형 일정이 있을 수 있다는 점도 고려했다. 출신 고교 역시 학생 본인이 비공개 방침을 전했다. 

현재까지 확인된 만점자 중 인문계열 재학생의 경우, 서울대 지원 가능 여부는 확인이 불가능한 상태다. 서울대의 경우, 인문계 학생 지원 시 제2외국어/한문 영역을 필수로 응시해야 한다. 해당 학생은 정보보안 상의 이유로 제2외국어/한문 영역 응시여부를 공개하지 않겠다는 의견을 전했다. 

오늘 추가로 확인된 자연계열 재학생의 경우, 서울대 지원이 가능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대는 수험생이 서로 다른 과탐 Ⅰ+Ⅱ조합 또는 Ⅱ+Ⅱ조합을 선택하는 경우에만 지원할 수 있다. 해당 학생은 물리Ⅰ+생명과학Ⅱ 조합으로 시험에 응시한 것으로 확인됐다. 

2020수능의 경우 만점자는 총 15명으로 인문계열 11명, 자연계열 4명 규모였다. 그중 재학생은 13명, 졸업생은 2명이었다. 

<인문계열 만점자 2명.. N수생1명, 재학생1명> 
처음 확인된 만점자는 인문계 학생으로, N수생으로 알려졌다. 이OO학생은 강남 대성학원 출신으로, 세계지리+사회문화를 응시했다. 해당 학생은 제2외국어/한문 영역 중 '아랍어'를 응시, 서울대 지원이 가능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대의 경우, 인문계 학생 지원 시 제2외국어/한문 영역을 필수로 응시해야 한다.

두 번째 만점자는 재학생인 것으로 알려졌다. 사탐은 한국지리+정치와법을 응시했다. 다만 제2외국어/한문 영역 응시 여부는 비공개 방침을 전달, 서울대 지원 가능 여부는 알 수 없는 상태다. 

<자연계열 만점자 1명.. 재학생>
오늘 추가로 확인된 만점자는 자연계열 학생으로, 재학생인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학생은 과탐 영역 중 물리Ⅰ+생명과학Ⅱ 조합을 응시, 서울대 지원이 가능하다. 자연계 학생이 서울대에 지원할 경우, 반드시 서로 다른 과탐 Ⅰ+Ⅱ조합 또는 Ⅱ+Ⅱ조합을 선택해야 한다. 

지난해에는 자연계열 만점자가 서울대에 원서조차 낼 수 없는 사례도 있었다. 자연계열 만점자 4명 중  2명만 Ⅰ+Ⅱ 조합으로 응시했고, 나머지 2명은 Ⅰ+Ⅰ조합으로 응시해 서울대를 지원할 수 없었다. 자연계열에서 높은 성적대를 유지해온 학생이 Ⅰ+Ⅰ 조합을 선택하는 경우는 주로 의학계열 진학을 목표로 둔 경우로 볼 수 있다. 

<만점자 3명에서 끊길까.. '추가 가능성 높아'>
앞으로 수능 만점자가 더 나올 가능성이 있다고 전문가들은 보고 있다. 코로나 상황으로 가채점이후 집계가 어려울 수 있기 때문이다. 특히 재학생의 경우 만점자를 적극적으로 마케팅에 활용할 필요가 있는 재수학원보다 고교의 만점자 집계가 더 느린 편이라는 점도 염두에 둬야 한다. 향후 재학생과 N수생이 모두 늘어날 수 있다.

올해 입시기관들의 예상 등급컷은 1등급 국87점 수(가)92점 수(나)88점이 대세였다. 작년 최종 등급컷이 1등급 기준 국어 91점, 수(가)92점, 수(나)80점인 것과 비교, 국어와 수(나)가 다소 어려워졌다는 분석이다. 2등급컷 예측은 다소 엇갈렸다. 국80점 수(가)84점 수(나)84점으로 본 경우가 가장 많았다.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단독] 2021수능 만점자 6명 선택학과는.. 인문 재학생 만점자1명 '수시납치'
  • [단독] 2021 서울대 실적(정시최초포함) 톱50, 외대부고 정상.. 하나 대원외 세화 대일외/명덕외/민사 톱7
  • [단독] 2021 서울대 실적(정시최초포함) 톱100, 외대부고 정상.. 하나 대원외 세화 대일외/명덕외/민사 톱7
  • 2021 서울대 정시 삼수생 검정고시 두각.. 일반고 축소 영재 과고 자사고 확대
  • [2021정시] SKY 합격선 어땠을까..서울대 인문계열 농경제사회 의류 인문 최초합컷 톱3 ‘하향지원따른 이변’
  • '원격수업 보완' 2021 학생부 기재요령.. '고1 수상경력 독서활동 미반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