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광대 종교문제연구소 한국종교학회 50주년 학술대회 개최
상태바
원광대 종교문제연구소 한국종교학회 50주년 학술대회 개최
  • 유재명 기자
  • 승인 2020.12.04 09: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종교와 영성 사회적 치유 주제로 온·오프라인 진행

[베리타스 알파=유재명 기자] 원광대 종교문제연구소는 한국종교학회와 공동으로 한국종교학회 50주년 기념 학술대회를 지난달 27일부터 28일까지 양일간 개최했다고 4일 전했다.

원광대 세미나실에서 ZOOM 화상회의를 통해 온/오프라인으로 진행한 이번 학술대회는 한국연구재단 후원 아래 '종교와 영성, 사회적 치유'를 주제로 열렸으며, 코로나 팬데믹 시대 상황에서 종교영성에 대한 고찰과 함께 사회적 치유로서 종교의 역할은 무엇인지에 대한 담론을 담아내고, 국제사회와 한국에 내재한 사회의 병적 현상뿐만 아니라 역사적 상흔까지도 다양하게 조명해 성찰적 종교와 치유의 길에 대한 모색이 이뤄졌다.

전체 주제에 관한 기조발표와 종합토론이 진행된 첫날 기조발표에 나선 김경재 명예교수는 '종교와 영성, 그 치유의 길'을 주제로 참된 영성적 사람들이 지니는 라이프 스타일을 여섯 가지로 제시하고 종교인들 스스로가 더욱 성숙한 영성적 존재가 되는 길 곧 삶과 수행이 일치되는 길을 제안했다.

한국종교학회장 박광수 교수는 코로나19 시대의 병적 현상에 대해 종교 전반에 걸쳐 살펴보고, 종교의 사회적 역할에 대한 공공성 담론의 중요성을 제시했으며, 김동춘 교수는 국가폭력과 한국사회의 트라우마를 주제로 분단과 전쟁의 피해자들이 겪고 있는 트라우마 증상이 의학적 사실을 넘어 사회적 사실로 되고, 과거청산이 법적인 처리의 차원을 넘어 사회적 의제가 돼야 할 필요성과 종교의 역할에 대해 살폈다.

마지막 기조발표자인 최종성 교수는 동학의 초기 기록인 '회상영적실기'에서 진정한 인간 즉 자기 진정성을 모색하는 동학적 영성의 모본을 살폈으며, 기조발표 후 종합토론은 유기쁨 교수와 원영상 교수의 논평과 온라인 참석자들의 질의응답이 진행됐다.

둘째 날은 분과별로 ZOOM 화상회의를 통해 발표가 진행된 가운데 한국종교, 종교이론 대학원 유대교 이슬람 종교와 과학 불교 유교 일본종교 종교평화학 신종교 종교사회학 종교와 예술 등 11개 분과에서 소장학자들을 중심으로 40여 명의 발표자가 다양한 종교학 연구의 담론과 토론을 펼쳤다.

사진=원광대 제공
사진=원광대 제공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단독] 2021서울대 수시최초 하나고 42명 '정상'.. 외대부고 대원외고 톱3
  • [단독] 2021 서울대 수시최초 톱100, 하나고 외대부 대원외 톱3
  • [단독] 2021서울대 수시최초 톱80.. 하나고 외대부고 대원외고 톱3
  • [2021정시경쟁률] 서울대(마감전날) 0.78대1.. 40개 미달
  • 2021 SKY 수시추합 4666명 59.9% .. 서울대 172명 7%
  • [2021정시경쟁률] 고려대(마감전날) 0.98대1.. 40개 미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