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험생, 수능 끝나면 하고 싶은 일 2위 '여행'.. 1위는?
상태바
수험생, 수능 끝나면 하고 싶은 일 2위 '여행'.. 1위는?
  • 신승희 기자
  • 승인 2020.11.30 07: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베리타스알파=신승희 기자] 올해 수능을 앞둔 수험생들은 수능시험이 끝나고 가장 하고 싶은 일로 아르바이트를 꼽았다. 이들 수험생들이 가장 하고 싶어하는 알바는 패밀리레스토랑, 카페 등 외식·음료 알바였다. 아르바이트 포털 알바몬이 올해 수능시험을 치르는 수험생 1250명을 대상으로 <수능시험 후 하고 싶은 일> 조사를 실시한 결과를 30일 전했다.

수능시험을 앞둔 수험생들에게 '수능이 끝나면 하고 싶은 일'을 고르게 한 결과, '아르바이트'가 52.1%의 응답률로 1위에 올랐다. 2위는 '여행가기(37.9%)'가 차지했고 '운전면허증 따기(26.4%)'와 '머리 염색, 펌 등 스타일 변신(18.3%)', '다이어트(18.0%)'가 차례로 3~5위에 올랐다. 이 외에 '휴식/아무 것도 안 하기(8.9%)'와 '문화생활(8.4%)', '연애(8.0%)' 또한 수능시험이 끝나면 하고 싶은 일로 꼽혔다(*복수응답).

조사 결과, 수험생 중 89.5%는 수능과 입시 전형을 모두 마친 후 아르바이트를 할 의향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수험생들이 알바를 하려는 이유는 '내 손으로 용돈을 벌어보려고(83.6%)'가 가장 컸고, 이외에는 '가지고 싶은 물건이 있어서(31.0%)', '대학등록금을 마련하기 위해(26.6%)', '남는 시간을 알차게 보내고 싶어서(18.3%)', '학교 밖에서 인맥을 쌓아보고 싶어서(13.7%)' 등이 있었다(*복수응답).

수험생들이 수능을 마치고 해보고 싶은 알바로는 '패밀리레스토랑, 카페 등 외식·음료 알바(59.6%)', '놀이공원, 영화관 등 문화·여가·생활 알바(43.8%)', '매장관리, 서빙 등 서비스직 알바(37.7%)' 등이 있었다(*복수응답).

수험생 중 27.0%는 2021년 최저임금을 정확히 모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알바몬 관계자는 “2021년 최저임금은 올해 대비 1.5% 인상된 8,720원”이라고 말하며 “수능 후 처음 알바를 하는 수험생들이라면 알바몬 '알바의 상식'캠페인 페이지에서 최저임금, 근로계약서, 4대 사회보험 등 아르바이트 관련 기본 정보를 확인해 보는 것이 도움이 될 것”이라 말했다.

*자료=알바몬
*자료=알바몬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단독] 2021수능 만점자 6명 모두 확인.. 제주남녕고 재학생, 판교고 재수생 추가
  • [단독] 2021서울대 수시최초 하나고 42명 '정상'.. 외대부고 대원외고 톱3
  • [단독] 2021 서울대 수시최초 톱100, 하나고 외대부 대원외 톱3
  • [단독] 2021서울대 수시최초 톱80.. 하나고 외대부고 대원외고 톱3
  • [2021정시경쟁률] 서울대(마감전날) 0.78대1.. 40개 미달
  • 2021 SKY 수시추합 4666명 59.9% .. 서울대 172명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