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THE세계대학 평판순위 국내1위 서울대.. KAIST 성균관대 연대 고대 포스텍 톱6
상태바
2020 THE세계대학 평판순위 국내1위 서울대.. KAIST 성균관대 연대 고대 포스텍 톱6
  • 강태연 기자
  • 승인 2020.11.04 14:47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200위까지 공개..'10년연속' 세계1위 하버드, MIT 스탠퍼드 톱3

[베리타스알파=강태연 기자] 올해 타임즈고등교육(Times Higher Education, THE)이 선정한 THE세계대학평판순위에서 서울대가 국내대학 1위를 기록했다. 세계 순위는 45위로 전년과 비교해 2계단 상승한 성적이다. 이어 KAIST가 61-70위권, 성균관대가 81-90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올해의 경우 연세대(서울캠)(126-150위권) 고려대(151-175위권) 포스텍(176-200위권)이 순위를 기록했다. 연세대의 경우 2014랭킹에서 81-90위권으로 순위에 이름을 올렸었지만, 2015년부터 2019년까지는 순위에서 확인할 수 없었다. 올해 명단에 이름을 올린 국내대학이 늘어난 이유는 기존 100위까지의 대학만 공개하던 범위를 200위까지 확장했기 때문이다.

2020 THE세계대학평판순위(THE World Reputation Rankings 2020)는 지난해 11월부터 올해 2월까지 명망있는 원로 학자들을 대상으로 실시한 세계 최대 규모 평판조사를 바탕으로 산정했다. 학자마다 각자의 경험을 기반으로 자신의 전공분야에서 연구와 교육 두 가지 분야에서 가장 뛰어나다고 생각하는 15개대학을 선정하도록 했다. 전체 132개국에서 1만1004개의 응답을 받았다. 평판점수는 가장 언급 빈도가 많았던 하버드대를 기준으로 부여했다. 하버드의 평판점수를 100점으로 놓고 다른 대학의 언급 빈도를 비교해 점수를 매기는 방식이다. 1위부터 50위까지는 개별 순위를 부여했으며, 51위부터는 10개대학, 101위부터는 25개대학씩 묶어 순위를 발표했다. 올해 처음으로 기존 100위까지의 순위 공개에서 200위까지 범위를 확장했다. 

THE가 현재처럼 독자적으로 순위를 발표하기 시작한 것은 2010년부터의 일이다. 2004년부터 2009년까지는 영국의 대학평가기관 QS(Quacquarelli symonds)와 함께 QS세계대학순위를 발표했으나 2010년부터 협력을 멈췄기 때문이다. 현재 THE는 세계대학평판순위 외에도 세계대학순위 아시아대학순위 소규모대학순위 신흥대학순위 등 평가대상의 범위를 달리하는 다양한 순위를 발표하고 있다. QS도 QS세계대학순위 등을 발표하면서 THE와 더불어 현 시점에서 가장 권위있는 양대 세계대학순위로 평가받고 있다. 

올해도 타임즈고등교육이 선정한 THE세계대학평판순위에서는 서울대가 국내대학 중 1위를 차지했다. 전체순위는 45위로 전년 대비 2계단 상승한 성적이다. 이어 KAIST 성대까지 톱3다. 올해 순위 공개범위가 확장되면서 연대 고대 포스텍도이 순위에 이름을 올렸다. /사진=서울대 제공
올해도 타임즈고등교육이 선정한 THE세계대학평판순위에서는 서울대가 국내대학 중 1위를 차지했다. 전체순위는 45위로 전년 대비 2계단 상승한 성적이다. 이어 KAIST 성대까지 톱3다. 올해 순위 공개범위가 확장되면서 연대 고대 포스텍도이 순위에 이름을 올렸다. /사진=서울대 제공

<국내1위 서울대, 국내대학 6개교 랭크.. 순위공개 범위 확장, 전년 대비 3개교 확대>
국내대학에서는 세계45위에 이름을 올린 서울대가 1위 자리를 유지했다. 2011년 처음 순위가 공개됐을 때부터 10년간 1위를 기록했다. 연구분야 6.6점, 교육분야 7.5점으로 전년 대비 각 0.5점 1.2점 상승했고, 종합점수는 6.3점이다. 평판점수는 1위인 하버드대와 상대점수로 매겨지는 체계로, 하버드대 100점과 비교하면 여전히 영미권 대학과의 격차가 뚜렷하다. KAIST는 61-70위권으로 전년 71-80위권에서 순위권이 한 단계 상승했다. 성균관대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81-90위권에 랭크됐다. 50위 이후로는 구체적인 점수가 공개되지 않는다.

2017랭킹부터 서울대 KAIST 성대 3개교만 순위권에 있었지만, 올해 순위권 공개 범위가 200위까지 확장되면서 연대(126-150위권) 고대(151-175위권) 포스텍(176-200위권) 3개교가 추가됐다. 연대의 경우 2014년 81-90위권을 기록했지만, 2015년랭킹부터 2019년까지 순위권 내에 이름을 올리지 못했다. 고대와 포스텍은 올해 처음으로 순위권이 공개됐다. 연도별로 지금까지 공개된 대학은 ▲2011년 서울대(51-60위권) KAIST(91-100위권) ▲2012년 서울대(51-60위권) KAIST(81-90위권) ▲2013년 서울대(41위) KAIST(61-70위권) ▲2014년 서울대(26위) KAIST(51-60위권) 연대(서울)(81-90위권) ▲2015년 서울대(51-60위권) ▲2016년 서울대(45위) KAIST(81-90위권) ▲2017년 서울대(46위) KAIST/성대(81-90위권) ▲2018년 서울대(46위) KAIST/성대(71-80위권) ▲2019년 서울대(47위) KAIST(71-80위권) 성대(71-80위권) ▲2020년 서울대(45위권) KAIST(61-70위권) 성대(81-90위권) 연대(서울)(126-150위권) 고대(151-175위권) 포스텍(176-200위권) 등이다.

<'10년연속' 세계1위 하버드대.. MIT 스탠퍼드대 순>
세계1위 자리는 하버드대가 차지했다. 순위를 공개한 2011년부터 10년 동안 1위 자리를 지키고 있는 모습이다. 이어 MIT 스탠퍼드대까지 톱3를 형성했다. 톱3 다음으로는 케임브리지대(영국) 옥스퍼드대(영국) UC버클리(미국) 프린스턴대(미국) 예일대(미국) UCLA(미국) 도쿄대(일본) 칼텍(미국) 시카고대(미국) 칭화대(중국) 컬럼비아대(미국) 미시건대(미국) 베이징대(중국) 취리히연방공대(스위스) UCL(영국) 존스홉킨스대(미국) 펜실베니아대(미국) 토론토대(캐나다) 순으로 톱20이다. 펜실베니아대와 토론토대는 공동 20위다. 톱20 내에서는 13개교의 미국대학이 이름을 올렸다. 이어 영국 3개교, 중국 2개교, 스위스 일본 캐나다 각 1개교였다.

톱200에는 총 30개국가의 대학이 이름을 올렸다. 순위공개 범위가 확장되면서 지난해 19개국가에서 증가했다. 톱200 내 미국대학은 60개교에 달했다. 영국대학의 경우 25개교가 순위에 이름을 올렸다. 케임브리지대 옥스퍼드대 UCL이 각 4위 5위 18위를 차지했지만 대부분의 영국대학이 톱20내 들지 못했다. 미국과 영국 다음으로 독일대학 14개교가 순위에 이름을 올렸다. 지난해 5개교에서 순위 공개범위 확장으로 인해 대학수가 늘어났다. 톱100 기준으로는 여전히 호주가 세 번째로 대학수가 많았다. 호주는 6개교로 모두 100위 내 순위를 기록했다.

아시아대학 중에선 도쿄대가 10위로 순위가 가장 높았다. 지난해 11위에서 순위가 한 단계 상승했다. 일본대학은 지난해와 동일하게 톱100 내에서는 5개대학이 이름을 올렸고, 200위까지 범위를 늘리면 총12개교가 순위에 포함됐다. 중국의 칭화대와 베이징대는 각 13위 16위로 전년 각 14위 17위에서 모두 순위가 상승했다. 싱가포르도 지난해와 같은 2개대학이 동일한 순위에 이름을 올렸다. 싱가포르국립대 24위, 난양공대 51-60위의 성적으로 순위/순위권 모두 지난해와 동일하다. 인도대학은 2018년 처음으로 인도과학원(Indian Institute of Science)이 90-100위권에 이름을 올려 주목을 받았으나, 지난해 순위에서 발견되지 않았고 올해는 126-150위권에 위치한 것으로 나타났다.

순위내 국가별 격차에 대해 사이먼 마진슨(Simon Marginson) UCL 고등교육연구소장은 “대학별로 높아진 실제 평판과 '평판효과' 사이의 격차로 설명할 수 있다”고 말했다. 마진슨 교수는 “미국과 영국 대학은 20세기 내내 쌓아온 대학평판이 있기 때문에 명성이 쉽게 변하지 않는 반면, 아시아 대학들은 1990년 이후에서야, 특히 중국대학은 2000년 이후에야 세계 무대에 얼굴을 비추기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다른 세계대학순위는?>
THE의 세계대학순위 외에도 ‘QS세계대학순위’ ‘CWUR 세계대학평가’ ‘세계대학학술순위(ARWU)’ ‘CWTS 라이덴 랭킹’ 등 다양한 대학순위가 있다. 평가방식이 각각 달라 평가별로 대학순위에 변동이 생기곤 한다. 

'QS 세계대학순위'는 영국의 대학평가기관 QS(Quacquarelli symonds)가 주관하는 순위로 학계 평판도(40%) 졸업생 평판도(10%) 학생-교수비율(20%) 논문 피인용(20%) 외국인교수 비율(5%) 외국인학생 비율(5%) 의 6가지 지표를 통해 이뤄진다. 설문조사를 통해 조사되는 평판도가 지표의 50% 비중으로 높다는 점이 다른 대학평가들과 차별점이다.

CWUR 세계대학평가는 사우디아라비아에 있는 세계대학랭킹센터(Center for World University Rankings)에서 발표한다. 교육의 질(25%) 동문 고용 수준(25%) 교수진 역량(25%)을 중점적으로 평가하며 간행물 영향력 피인용도 h-인덱스 특허를 각 5%씩 반영한다. CEO직위를 가진 동문들의 수를 평가하는 동문 고용 수준을 통해 다른 평가들과 차별화를 이루고 있다.

세계대학 학술순위(ARWU)는 중국의 상해교통대에서 발표한다. 졸업생과 교수의 노벨상/필즈상 수상실적이 30%(졸업생 10%/교수 20%)나 반영되는 탓에 우리나라 대학들과는 다소 거리가 있다. 수상실적에 더해 학문분야별 논문 피인용빈도 높은 연구자(20%)와 네이처/사이언스급 학술지에 논문 게재(20%) 과학인용색인(SCIE)/사회과학인용색인(SSCI)수록 논문(20%) 1인당 학술평가(10%) 지표로 순위를 발표한다.

CWTS 라이덴 랭킹은 네덜란드 라이덴 대학교에서 발표하는 순위다. 클래리베이트 애널리틱스의 DB를 활용해 4년간의 논문을 분석, 분야별로 상위 1%, 10%, 50% 논문의 비율을 활용하므로 다른 평가들에 비해 학술 분야에 치중한 평가가 이루어진다는 특징이다.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윤진한 2020-11-05 20:09:42
세계사 반영시 교황 윤허 서강대도 성대 다음 국제관습법상 학벌이 높고 좋은 예우 Royal대학.패전국 일본잔재인 경성제대 후신 서울대는 한국영토에 주권.학벌이 없으며, 패전국 잔재 奴隸 賤民임.

​http://blog.daum.net/macmaca/2967

윤진한 2020-11-05 20:09:05
교과서안바뀜.태학.국자감(베이징대),볼로냐.파리대.한국사 성균관(성균관대)은 교과서定說.세계사개념 고대 형성된 세계종교중 하느님을 최고로하는 유교(한나라때 동아시아 세계종교),로마가톨릭(로마제국시대 서유럽의 세계종교.이후 중남미등의 세계종교).불교는 인도의 창조신인 브라만에 항거,부처Monkey가 창조주보다높다하며 세계종교(이후인도는 다시불교배격).



한국사와 세계사의 연계가 옳음.한나라이후 세계종교로 동아시아의 정신적 지주로 자리잡아온 유교전통.

해방후 유교국 조선.대한제국 최고대학 지위는 성균관대로 계승,제사(석전)는 성균관으로 분리.최고제사장 지위는 황사손(이원)이 승계.한국의 Royal대는 성균관대. 세계사 반영시 교황 윤허 서강대도 성대 다음 국제관습법상 학벌이 높고 좋은 예우 Royal대학

이봉걸 2020-11-05 09:41:13
서울대는 20위 진입이 불가능해 보임. 그냥 성균관대가 더 좋아보임.

주요기사
이슈포토
  • [2021 THE 학과별 순위] 서울대 6개분야 톱.. KAIST 고려대 2개분야 톱
  • 2020 THE세계대학 평판순위 국내1위 서울대.. KAIST 성균관대 연대 고대 포스텍 톱6
  •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있는 연구자' 서울대 7명 '최고'.. UNIST 성대 고대 한대/KAIST 톱6
  • [2020 10월 모의고사] '마지막 모평' 어려웠던 시험.. 국87점 수(가)89점 수(나)80점
  • [2021수시] 6일부터 드러나는 1단계 합격.. 최종 합격 발표 20일부터 본격화
  • 한국에너지공대(한전공대) 선발방식 어떻게 할까..수능/내신 '미반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