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은혜 “2021수능 난이도조정 없다”..전국 격리시험장 113개 마련
상태바
유은혜 “2021수능 난이도조정 없다”..전국 격리시험장 113개 마련
  • 권수진 기자
  • 승인 2020.11.02 16: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베리타스알파=권수진 기자]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이 2021수능의 난이도 조정 가능성을 재일축했다. 유 부총리는 2일 한국신문방송편집인협의회 초청 토론회에서 “인위적 난이도 조정은 현장의 혼란이 클 것”이라며 난이도를 조정할 의사가 없다는 점을 재확인했다. 이날 유 부총리는 “한국교육과정평가원에서 6월/9월모평 결과가 예년에 비해 특별히 차이가 없었다고 분석했다”고 덧붙였다. 

코로나 관련 수능 운영에 관해서는 수험생 자가격리자/확진자 정보를 방역당국과 공유하기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전국에 격리시험장을 113개 정도 마련해두고, 확진자는 병원과 생활치료신터에서, 격리자는 별도 고사장에서 볼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이날 ‘자사/특목고의 일반고 일괄 전환이 교육 다양성을 훼손하고 미래사회에 대비해 학생들의 창의력을 키우는 데에도 거리가 있다’는 지적이 나온 데 대해서는 “자사고와 특목고가 설립 때와 달리 10여년 운영하는 과정에서 사교육이나 대학입시 경쟁을 부추기는 결과를 낳았다"면서 "일반고 전환이 (교육을) 획일적으로 바꾸는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2025년에 고교학점제가 전면 도입될 뿐 아니라 자사/특목고가 일반고로 전환하더라도 본래 학교가 설립 취지로 삼았던 다양한 교육과정은 보장한다는 설명이다.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2021수능] 지난 2년간 등급컷 어떻게 나왔나
  • 2021 QS아시아대학평가 고려대 국내 1위.. KAIST 서울대 성대 연대 톱5
  •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있는 연구자' 서울대 7명 '최고'.. UNIST 성대 고대 한대/KAIST 톱6
  • [2021수시] 6일부터 드러나는 1단계 합격.. 최종 합격 발표 20일부터 본격화
  • [2021수능] 수험생 유의사항 ‘최종체크’.. 예비소집부터 시험 응시까지
  • 상위15개대 수시면접 대부분 '비대면 방식'..서울대 대면 '유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