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10명 중 7명 "AI가 내 업무 대체 가능"
상태바
직장인 10명 중 7명 "AI가 내 업무 대체 가능"
  • 신승희 기자
  • 승인 2020.10.21 07: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베리타스알파=신승희 기자] 직장인 10명 중 7명은 '인공지능이 본인을 대신해 업무할 수 있을 것'이라고 답했고, 직종별로 '운수업', 'IT', '금융업' 종사자가 가장 먼저 대체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취업포털 인크루트와 비대면 알바면접 알바콜이 설문조사 응답자 782명 가운데 직장인 614명을 대상으로 'AI와 일자리 인식조사'에 대해 조사한 결과를 21일 전했다.

먼저, 'AI가 본인 업무를 대신할 수 있다'고 응답한 비율은 전체중 67.9%에 달했다. 대신할 수 없다고 응답한 비율은 32.1%에 불과했다. 특히 지난 인크루트의 동일 조사결과 대체가능비율이 2016년 64.0%로 집계된 것과 비교해 소폭 늘기도 했다. 

업·직종별로 분석한 결과, AI에 대체될 가능성이 가장 높다고 느끼는 업종은 바로 '운송·운수업'(71.4%)이었다. 해당 종사자들이 본인 업무를 대체할 수 있다고 본 배경에는 자율주행과 관련한 투자 및 개발이 지속적으로 늘고 있음은 아닐지 추측해본다. 이어서 'IT·정보통신'(69.6%),  '금융·보험'(64.3%)분야 순으로 대체될 수 있다고 답했다. 특히 최근 재계에서 RPA(로봇 프로세스 자동화)를 속속 도입함에 따라 기존의 단순업무 처리뿐만 아니라 방대한 양의 금융 및 통신 빅데이터 처리까지 업무 자동화 시도가 이뤄지고 있다. 반면, 아직 인공지능이 대체할수 없는 직종으로는 '의료·간호·보건·의약'(40.0%), 식·음료(45.5%), '교육·강의'(54.2%)가 꼽혔다.

AI가 '본인의 업무를 대체할 수 있다'고 응답한 이유는 무엇일까? '인간보다 일처리 속도가 빠르기 때문에'(40.9%)이라는 답변이 지배적이었고, 그 다음으로는 '업무 정확성이 뛰어날 것 같아서(36.3%)', '노동시간에 상관없이 일하기 때문에(20.8%)'등이 꼽혔다. 일처리 속도 및 정확성이 곧 인공지능의 업무상 최대 장점으로 여기고 있는 것.

반면 AI가 인간의 업무를 대체할 수 없다고 보는 이유 1위로는 '타인과 커뮤니케이션이 필요한데 AI는 처리 못할 것 같기 때문에'(32.5%)가 꼽혔다. 이어서 '위기 상황발생시 대처능력이 없기 때문에' (26.3%), '정해진 업무 외 다른 일을 하기 어렵기 때문에(23.2%)', '업무변화에 따라 개발,유지,보수 비용발생이 만만치 않을 것'(15.4%)등의 다양한 의견이 확인됐다.

*자료=인크루트
*자료=인크루트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2021수능] 지난 2년간 등급컷 어떻게 나왔나
  • 2021 QS아시아대학평가 고려대 국내 1위.. KAIST 서울대 성대 연대 톱5
  •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있는 연구자' 서울대 7명 '최고'.. UNIST 성대 고대 한대/KAIST 톱6
  • [2021수시] 6일부터 드러나는 1단계 합격.. 최종 합격 발표 20일부터 본격화
  • [2021수능] 수험생 유의사항 ‘최종체크’.. 예비소집부터 시험 응시까지
  • 상위15개대 수시면접 대부분 '비대면 방식'..서울대 대면 '유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