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개 거점국립대 학점교류하나..'서울대 수업듣고 학점인정 받는다'
상태바
10개 거점국립대 학점교류하나..'서울대 수업듣고 학점인정 받는다'
  • 강태연 기자
  • 승인 2020.10.16 1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개 대학 2학기부터 이미 개시, 서울대 참여방침..구체적 평가방식/교류시작 시기 등 논의

[베리타스알파=강태연 기자] 서울대를 포함한 10개 거점국립대학의 재학생들이 각 대학의 수업을 듣고 재학중인 대학의 학점으로 인정받을 수 있게 된다. 강원대 경북대 경상대 부산대 서울대 전남대 전북대 제주대 충남대 충북대 10개교는 8일 ‘거점국립대 학생교류 활성화를 위한 협약’을 체결한 것으로 알려졌다. 구체적인 교류자격, 평가방식, 교류시작 시기 등에 대해서는 논의가 필요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협약을 통해 서울대도 포함되면서 본격적으로 10개 거점국립대간 교류가 추진될 것으로 보인다. 서울대는 국립대학이 아닌 국립대학법인이지만 거점국립대학들과의 교류를 활성화하는 취지로 협약에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협약이 정상적으로 진행되면 거점국립대 재학생들은 재학중인 대학이 아닌 다른 거점국립대에서 수업을 듣고, 자신이 소속한 대학의 학점으로 인정받을 수 있다. 전북지역에 사는 서울대생이 전북대에서 수업을 듣고 서울대 학점을 이수한 것으로 인정된다는 것이다. 구체적인 진행내용은 추후 논의를 통해 정해질 예정이지만, 올해 코로나19와 같은 상황의 경우 타지역에 거주중인 학생들에게 활용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인다. 현재 서울대를 제외한 9개대학에서는 ‘거점국립대학 원격수업 학점교류 사업’을 통해 2020학년 2학기부터 원격수업을 통한 학점교류가 진행되고 있다. 기존의 ‘학점교류’ 시스템과 달리 소속 대학을 통해 수강신청이 이뤄지고, 수강 이후 학점이 그대로 부여되는 시스템이다.

서울대를 포함한 10개 거점국립대학의 재학생들이 각 대학의 수업을 듣고 재학중인 대학의 학점으로 인정받을 수 있게 된다. 구체적인 교류자격, 평가방식, 교류시작 시기 등에 대해서는 논의가 필요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협약을 통해 서울대도 포함되면서 본격적으로 10개 거점국립대간 교류가 추진될 것으로 보인다. /사진=베리타스알파DB
서울대를 포함한 10개 거점국립대학의 재학생들이 각 대학의 수업을 듣고 재학중인 대학의 학점으로 인정받을 수 있게 된다. 구체적인 교류자격, 평가방식, 교류시작 시기 등에 대해서는 논의가 필요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협약을 통해 서울대도 포함되면서 본격적으로 10개 거점국립대간 교류가 추진될 것으로 보인다. /사진=베리타스알파DB

10월8일 서울대를 포함한 거점국립대학 10개교가 ‘거점 국립대 학생 교류 활성화를 위한 협약’을 체결한 것으로 알려졌다. 8월 ‘국가거점국립대 총장협의회’에서 체결한 ‘학생교류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MOU)'의 연장선으로, 협약 체결을 위한 구체적인 내용이 결정되면 거점국립대 재학생들은 타 거점국립대 수업을 듣고도 학점을 이수할 수 있다. 현재 대학 모두 협약서에 서명을 한 상태로 아직 구체적인 교류시기, 교류자격, 평가방식 등의 구체적인 사안은 논의될 예정인 것으로 보인다. 

서울대를 제외한 거점국립대는 이미 원격수업을 통한 학점교류를  진행하고 있다. 거점국립대학 원격수업 학점교류 사업은 2018년 국립대학 육성사업 중 국립대학 네트워크 활성화를 위해 시작됐다. 논의가 진행된 이후 올해 8월 ‘국가거점국립대 총장협의회’에서는 서울대를 제외한 9개 거점국립대간 원격수업 학점교류를 결정했다. 올해 1학기부터 시행이 예정돼 있었으나, 시스템 구축과 테스트 진행 등으로 인해 2학기부터 공식 진행된 것으로 알려졌다. 소속대학을 통해 수강신청이 이뤄지고, ‘거점국립대학 학점교류시스템’을 통해 수업을 듣는 형식이다. 2학기 진행 이후 문제점/보완점 등을 파악해 점차 수강과목을 늘릴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8월에는 거점국립대 총장협의회는 비공개회의를 통해 ‘고등교육 제도 변화를 위한 방안, ’4차산업혁명 시대 인재양성을 위한 재정 확대 방안‘, ’대학 간 학생 교류 활성화 방안‘ 등에 대해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학생 교류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MOU)‘가 체결됐고, 거점국립대간 네트워크 구축에 대한 논의가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거점국립대간 네트워크 구축은 기존 지방 불균형, 대학 서열화 완화를 위해 제기된 거점국립대 통합과 연결되는 내용이다. 올해의 경우 행정수도 이전 논의와 맞물리면서 다시 제기되고 있는 내용이지만, 아직 구체적인 방안 등은 공개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수능최저 충족 비상’..2021 수능 결시율 사상 최대 기록하나
  • [2021수능] N수생 '수능 사상 최대 비율'..지원자 ‘첫 40만명대’
  • '연소득 1억 이상' 의대생 서울대 84.5% '최다' .. 가톨릭대 인하대 연대 영남대 톱5
  • [2020 9월 모의고사] 만만치 않았다.. '수능보다 대체로 어려워'
  • [2020 9월 모의고사] 입시기관 등급컷 적중률.. 종로 이투스 최다
  • [2021수시경쟁률] 상위15개대 ‘하락’.. 서강대 ‘최고’ 26.13대1 한양대 성대 톱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