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화보다 메신저가 편해요" 성인 2명 중 1명, '콜 포비아' 겪어
상태바
"전화보다 메신저가 편해요" 성인 2명 중 1명, '콜 포비아' 겪어
  • 신승희 기자
  • 승인 2020.10.14 07: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베리타스알파=신승희 기자] 성인남녀 2명 중 1명은 전화 통화에 두려움을 느끼는 콜 포비아를 겪는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 플랫폼 잡코리아가 최근 성인남녀 518명을 대상으로 '콜 포비아 현황' 조사를 실시하고 결과를 14일 전했다. 조사 결과 성인남녀 중 53.1%가 전화 통화하는 것에 두려움을 느끼는 '콜 포비아'를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콜 포비아를 겪는다'는 답변은 지난해 동일 조사 결과(46.5%) 대비 6.6%P 증가한 것으로 나타나 눈길을 끌었다. 그룹 별로는 직장인(47.4%)보다 취업준비생(57.7%)그룹에서 콜 포비아를 겪는다는 답변이 많았다.

이들 성인남녀들이 콜 포비아를 겪는 가장 큰 이유는 '전화 보다 메신저 앱/문자 등 비대면 의사소통에 익숙해져서(58.2%)'였다. 다음으로 '나도 모르게 통화로 말실수를 할까 봐(35.3%)'라는 답변과 '말을 잘 못해서(30.5%)', '통화 업무, 상사와의 통화로 인한 두려움 등 트라우마가 있어서(22.5%)' 등도 콜 포비아를 겪는 주요 이유로 꼽혔다(*복수응답).

실제로 성인남녀들이 가장 선호하는 의사소통 방식은 문자/메신저 등을 활용한 비대면 의사소통이었다. 잡코리아가 성인남녀들을 대상으로 '선호하는 의사소통 방식'을 조사한 결과, 1위에 '비대면 의사소통-문자/메신저(58.9%)'가 오른 것. 이어 직접 만나 대화하는 '대면 의사소통(29.3%)'을 선호한다는 답변이 2위에 올랐고, 전화 통화를 선호한다는 답변은 11.2%로 가장 적었다.

성인남녀 중 72.4%는 전화하기에 앞서 통화 스크립트를 짜 본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전화하기 전 통화 스크립트를 짜 본 경험은 직장인 그룹이 69.7%, 취업준비생 그룹이 74.6%로 나타났다. 이어 '향후 콜 포비아를 겪는 성인남녀 수가 어떻게 변할지' 묻는 질문에는 '증가할 것'이란 답변이 68.5%로 가장 많았다.

*자료=잡코리아
*자료=잡코리아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2021수능] 지난 2년간 등급컷 어떻게 나왔나
  • 2021 QS아시아대학평가 고려대 국내 1위.. KAIST 서울대 성대 연대 톱5
  •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있는 연구자' 서울대 7명 '최고'.. UNIST 성대 고대 한대/KAIST 톱6
  • [2021수시] 6일부터 드러나는 1단계 합격.. 최종 합격 발표 20일부터 본격화
  • [2021수능] 수험생 유의사항 ‘최종체크’.. 예비소집부터 시험 응시까지
  • 상위15개대 수시면접 대부분 '비대면 방식'..서울대 대면 '유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