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교육청 사제동행인권동아리 운영 내실화 모색
상태바
전남교육청 사제동행인권동아리 운영 내실화 모색
  • 신승희 기자
  • 승인 2020.10.13 13: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2개 학교 대상 컨설팅 운영 전반 점검 우수사례 공유

[베리타스알파=신승희 기자] 전남교육청이 9월부터 사제동행인권동아리를 운영하고 있는 도내 32개 학교를 대상으로 컨설팅을 갖고 운영상황 전반을 돌아보고, 우수 사례를 공유함으로써 하반기 운영 내실화를 모색하고 나섰다고 13일 전했다. 컨설팅은 코로나19 상황이 지속되고 있어 당초 계획했던 다양한 인권 관련 행사, 체험학습, 캠페인 등의 참여가 어려워짐에 따라 현장에서는 어떻게 대안을 마련해 운영하는지, 운영상의 어려운 점은 무엇인지 등을 청취하고, 발전 방향을 함께 고민하고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밀집도 최소화를 위해 32개 학교의 동아리를 9개 권역으로 나눠 컨설팅을 실시하고 있다.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목포홍일고 한마음 동아리의 '인권 한마음 캠페인 활동', 광양제철초등학교 행복/인권/나눔 동아리의 '언택트 인권 온라인 독서토론 활동', 성황초등학교 도.토.리 동아리에서 운영한 장애인권 감수성 향상을 위한 '함께 어울림 신문 발간' 등의 우수사례도 발굴됐다.

도교육청은 교사와 학생, 학부모가 함께하는 인권, 평화, 자치활동을 통해 교육공동체의 인권 감수성을 신장하고, 인권친화적인 학교문화 조성, 인권존중풍토 조성을 위해 도내 32개 학교의 사제동행인권동아리를 선정해 지원하고 있다.

이병삼 민주시민생활교육과장은 “선생님과 제자가 함께하는 각종 미담사례를 발굴하고, 다양한 홍보활동을 통해 서로 존중하고 참여하는 공감대를 형성하는 것이 이번 컨설팅의 목적”이라며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인권동아리 운영 학교 수를 늘려나갈 생각“이라고 밝혔다.

성황초 신문. /사진=전남교육청 제공
성황초 신문. /사진=전남교육청 제공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2021 QS아시아대학평가 고려대 국내 1위.. KAIST 서울대 성대 연대 톱5
  • 2020 THE세계대학 평판순위 국내1위 서울대.. KAIST 성균관대 연대 고대 포스텍 톱6
  •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있는 연구자' 서울대 7명 '최고'.. UNIST 성대 고대 한대/KAIST 톱6
  • [2021수시] 6일부터 드러나는 1단계 합격.. 최종 합격 발표 20일부터 본격화
  • [2021수능] 수험생 유의사항 ‘최종체크’.. 예비소집부터 시험 응시까지
  • 정시합격선 '하락' 두드러진 거점국립대..'수도권 집중 심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