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용 시 면접비 지급 기업, 10곳 중 3곳에 그쳐
상태바
채용 시 면접비 지급 기업, 10곳 중 3곳에 그쳐
  • 신승희 기자
  • 승인 2020.10.13 07: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균 3만원 지급, 그마저도 작년에 비해 3000원 줄어

[베리타스알파=신승희 기자] 구직자들이 면접을 보기 위해서 교통비 등 지출해야 할 비용이 적지 않지만, 채용 시 면접비를 지급하는 기업은 10곳 중 3곳뿐 인 것으로 조사됐다. 13일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이 기업 400개사를 대상으로 '면접비 지급 현황'에 대해 조사한 결과, 면접비를 지급하는 기업은 27.8%에 불과했다.

기업 유형별로 살펴보면, 대기업은 절반 이상(56.5%)이 면접비를 지급하는 반면, 중소기업은 21.8%만이 면접비를 지급한다고 답해 격차가 컸다. 면접자에게 제공하는 면접비는 평균 3만원으로 집계돼, 지난해 조사 결과인 3만 3000원 보다도 3000원 적었다. 기업형태별로 살펴보면, 대기업이 3만 7000원, 중소기업이 2만 8000원을 지급하고 있었다. 지난해와 비교하면 중소기업은 3000원, 대기업은 무려 1만 7000원이 감소했다.

면접비는 '응시자 전원에게 동일 지급'(63.1%)한다는 기업이 가장 많았으며, '전원 지급하나 거주지역에 따라 차등지급'(21.6%), '원거리 거주 응시자만 지급'(15.3%) 순이었다. 면접비를 지급하는 이유로는 '지원자의 참여에 대한 정당한 대가라서'(53.2%,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계속해서 '구직자의 경제적인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서'(27.9%), '기업 이미지 관리 차원에서'(23.4%), '우수인재를 확보하기 위해서'(15.3%), '면접 참여율을 높이기 위해서'(14.4%), '회사가 지방에 위치하고 있어서'(9.9%) 등의 이유를 들었다.

면접비를 지급하지 않는 기업(289개사)은 '면접비 지급의 필요성을 느끼지 못해서'(49.8%, 복수응답)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 이외에도 '비용이 부담스러워서'(26.6%), '면접비를 받기 위해 지원하는 사람이 많을 것 같아서'(15.6%), '면접 대상자가 많아서'(13.5%),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경영난으로 지급 여력이 부족해서'(10.7%) 등의 의견이 이어졌다.

현재 면접비를 지급하지 않는 기업 중 83.4%는 앞으로도 면접비를 지급할 계획이 없다고 답해, 구직자들의 면접 지출 부담 완화는 당분간 어려울 것으로 예상된다.

*자료=사람인
*자료=사람인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수능최저 충족 비상’..2021 수능 결시율 사상 최대 기록하나
  • [2021수능] N수생 '수능 사상 최대 비율'..지원자 ‘첫 40만명대’
  • '연소득 1억 이상' 의대생 서울대 84.5% '최다' .. 가톨릭대 인하대 연대 영남대 톱5
  • [2020 9월 모의고사] 만만치 않았다.. '수능보다 대체로 어려워'
  • [2020 9월 모의고사] 입시기관 등급컷 적중률.. 종로 이투스 최다
  • [2021수시경쟁률] 상위15개대 ‘하락’.. 서강대 ‘최고’ 26.13대1 한양대 성대 톱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