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남대 한글날 맞아 유학생 '남도의 시 읊고 따라쓰기' 행사
상태바
호남대 한글날 맞아 유학생 '남도의 시 읊고 따라쓰기' 행사
  • 신승희 기자
  • 승인 2020.10.05 14: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베리타스알파=신승희 기자] 호남대 한국어학과에 재학 중인 외국인 학생들이 제 574주년 한글날을 앞두고 광주·전남이 배출한 시인들의 시를 읊고 따라 써보면서 한글의 아름다움과 남도 문학의 우수함을 몸소 체득한다 호남대 한국어학과는 6일 재학생 30여명이 참여해 '남도의 아름다운 시 읊고 따라쓰기(필사하기)' 행사를 갖는다고 5일 전했다. 행사에서 학생들은 광주와 전라도의 대표 시인 박용철, 김용택, 김영랑 등의 작품을 읽고 각자 마음에 드는 어구를 선정, 에코백에 글씨를 쓰고 그림을 그려 넣어 소장하게 된다.

한국어학과 윤영 학과장은 “이번 한글날 행사를 통해 외국인 유학생들이 한글의 아름다움과 남도 문학의 우수성을 함께 체득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호남대에 재학 중인 외국인 연수생들이 8월 광주 광산구 무양서원에서 사군자 그리기 등 한국문화를 체험하는 시간을 갖고 있다. /사진=호남대 제공
호남대에 재학 중인 외국인 연수생들이 8월 광주 광산구 무양서원에서 사군자 그리기 등 한국문화를 체험하는 시간을 갖고 있다. /사진=호남대 제공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2021 US뉴스 세계대학순위.. 서울대 성균관대 고대 KAIST 연대 톱5
  • ‘수능최저 충족 비상’..2021 수능 결시율 사상 최대 기록하나
  • '연소득 1억 이상' 의대생 서울대 84.5% '최다' .. 가톨릭대 인하대 연대 영남대 톱5
  • [2020 9월 모의고사] 만만치 않았다.. '수능보다 대체로 어려워'
  • [2020 9월 모의고사] 입시기관 등급컷 적중률.. 종로 이투스 최다
  • [2021수시경쟁률] 상위15개대 ‘하락’.. 서강대 ‘최고’ 26.13대1 한양대 성대 톱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