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과기대 아프리카TV와 업무협약 체결
상태바
서울과기대 아프리카TV와 업무협약 체결
  • 신승희 기자
  • 승인 2020.09.25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온택트 시대 비대면 교육 서비스 위한 공동 파트너십 구축

[베리타스알파=신승희 기자] 서울과기대는 아프리카TV와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맞춰 '뉴미디어 산업 발전 기여 및 기술인력양성 도모를 위한  업무협약'을 25일 체결했다.

협약식은 서울과기대 이동훈 총장을 비롯하여 박미정 교육부총장 등 주요 보직자와 아프리카TV 정찬용 대표이사, 자회사 프리콩 박현우 대표 등 11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양 기관은 앞으로 △온택트(Ontact) 시대 온라인 교육 서비스를 위한 공동 파트너십 구축 △OTT 맞춤형 전문 인재 양성을 위한 협력 및 컨설팅 △뉴미디어산업 일자리 창출 및 핵심역량 교육 분야 협력 △미디어업계 관련 정보 상호 교환 및 전문 인력 교류 △미래 인재 발굴 인프라 구축 및 지속적 연계 등을 활발히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

이와 더불어, 학생들의 온라인 강의 및 취업설명회 진행을 위해 아프리카TV 자회사인 디지털 영상 콘텐츠 전문 제작사 '프리콩'이 콘텐츠 기획 및 개발, 제작, 유통 경험을 대학에 제공하고, OTT 분야의 기술인력 발굴을 위한 사업도 추진한다. 인턴 채용 및 콘텐츠 제작 현장 방문 실습, 이를 통한 우수 인력의 정규직 전환 등 다양한 방법으로 연계해 미래 인재 발굴에 나설 예정이다.

이동훈 총장은 “국내 대표 1인 미디어 플랫폼 아프리카TV와 관계를 맺게 되어 영광이다”라며, “4차 산업혁명, 온택트(Ontact) 시대에 발맞춰 교육 및 콘텐츠 분야에서 다양한 인·물적 교류가 이루어지고 서로 WIN-WIN하는 관계가 되길 바란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서 아프리카TV 정찬용 대표이사는 “1인 미디어 플랫폼 아프리카TV와 110년의 깊은 역사와 전통을 자랑하는 서울 유일의 국립 종합대학교인 서울과학대학교가 만나 큰 시너지를 창출할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온라인 교육 콘텐츠 분야를 확장하기 위해 다양한 양질의 콘텐츠를 제작하는 것은 물론, 뛰어난 기술인력들이 양성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서울과기대는 1910년 개교하여 올해 개교 110주년을 맞이했다. 국립대학으로서 맡은 바 책무를 다해왔으며, 새로운 100년의 도약을 위해 4차 산업혁명에 발맞춰 2021년 첨단 단과대학을 신설하는 등 4차산업 인재 육성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

서울과기대 아프리카TV와 업무협약 체결. /사진=서울과기대 제공
서울과기대 아프리카TV와 업무협약 체결. /사진=서울과기대 제공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2021수능] 지난 2년간 등급컷 어떻게 나왔나
  • 2021 QS아시아대학평가 고려대 국내 1위.. KAIST 서울대 성대 연대 톱5
  • 2020 THE세계대학 평판순위 국내1위 서울대.. KAIST 성균관대 연대 고대 포스텍 톱6
  •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있는 연구자' 서울대 7명 '최고'.. UNIST 성대 고대 한대/KAIST 톱6
  • [2021수시] 6일부터 드러나는 1단계 합격.. 최종 합격 발표 20일부터 본격화
  • [2021수능] 수험생 유의사항 ‘최종체크’.. 예비소집부터 시험 응시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