핵심인재 관리하는 기업, 지난해보다 증가
상태바
핵심인재 관리하는 기업, 지난해보다 증가
  • 유재명 기자
  • 승인 2020.09.24 1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베리타스 알파=유재명 기자] 코로나19 사태로 많은 기업들이 어려움을 겪는 가운데 위기를 타개하기 위해 핵심인재를 관리하는 기업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사람인이 기업 340개사를 대상으로 '핵심인재 관리 현황'을 조사한 결과 43.8%가 '별도로 관리하는 핵심인재가 있다'고 24일 밝혔다. 지난해 조사결과(30.8%) 대비 13%p 증가한 수치다.

실제로 이들 기업의 대다수(81.9%)는 최근 외부 요인으로 인한 경영 위기로 핵심인재의 중요성이 커졌다고 답했다. '비슷하다'는 응답은 17.4%였으며, '줄었다'는 응답은 0.7%에 불과했다.

핵심인재를 관리하는 방법으로는 '성과 기반 인센티브'(47%,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선택했다. 다음으로 '넓은 업무 권한 부여'(30.2%) '높은 연봉'(24.2%) '고속 승진'(20.1%) '인사고과 가산점'(16.8%) '추가 복리후생'(13.4%) '별도 교육 연수'(9.4%) 등을 들었다. 높은 연봉을 지급한다는 기업은 핵심인재에게 같은 직급이나 연차 직원보다 평균 19.3% 가량 많은 금액을 지급한다고 답했다. 핵심인재를 관리하는 기업들의 대부분(73.6%)은 핵심인재의 퇴사 비율이 일반 직원 보다 '적다'고 답했다. 실제로 별도의 관리로 핵심인재를 오래 근속하도록 할 수 있는 셈이다.

기업들은 어떤 유형의 인재가 위기 상황에 적합한 핵심인재라고 생각할까. ▲아무리 어려운 문제도 해결해내는 해결사형(21.8%)이 1위를 차지했다. 근소한 차이로 ▲성실하고 책임감이 강한 믿음직형(21.5%)이 뒤를 이었고 계속해서 ▲긍정적인 태도로 주변까지 힘을 주는 힐링형(17.6%) ▲어떤 상황에서든 성과를 만드는 개척가형(13.5%) ▲위기에도 침착하고 스트레스를 견디는 돌부처형(11.2%) ▲직무 전문성과 실력이 뛰어난 프로페셔널형(6.8%) 등의 순이었다.

위기 상황을 이겨내기 위한 핵심 인재의 최우선 조건으로는 절반에 가까운 45.6%가 '문제해결능력'을 꼽아 가장 많았다. 이밖에 '책임감'(17.1%), '긍정적인 태도'(13.5%), '목표지향성과 집념'(7.4%), '의사소통 능력'(6.5%), '성실성'(3.2%), '리더십'(3.2%) 등의 답변이 이어졌다.

채용 단계부터 문제해결능력이나 책임감 긍정적인 태도와 같은 이른바 '소프트 스킬'을 잘 평가하면 향후 핵심인재로 부상할 수 있는 지원자를 판별할 수 있다. 자격증이나 외국어 성적처럼 평가 지표가 객관적으로 드러나는 '하드 스킬'에 비해 지원자의 내면에 잠재된 소프트 스킬은 평가가 어렵다. 소프트스킬 검증 선발 도구인 '사람인 Preview'를 활용하면 지원자의 소프트 스킬을 판단하는데 도움을 받을 수 있다. 사람인 Preview는 지원자가 동영상면접 상황제시 정서인식 등 7가지 검사를 응시한 결과를 분석해 지원자의 소프트 스킬을 상세 리포트로 제공한다.

사진=사람인 제공
사진=사람인 제공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2021 US뉴스 세계대학순위.. 서울대 성균관대 고대 KAIST 연대 톱5
  • ‘수능최저 충족 비상’..2021 수능 결시율 사상 최대 기록하나
  • '연소득 1억 이상' 의대생 서울대 84.5% '최다' .. 가톨릭대 인하대 연대 영남대 톱5
  • [2020 9월 모의고사] 만만치 않았다.. '수능보다 대체로 어려워'
  • [2020 9월 모의고사] 입시기관 등급컷 적중률.. 종로 이투스 최다
  • [2021수시경쟁률] 상위15개대 ‘하락’.. 서강대 ‘최고’ 26.13대1 한양대 성대 톱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