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9월 모의고사] 수학 2020수능대비, '가형 다소 어렵고 나형 비슷' (메가)
상태바
[2020 9월 모의고사] 수학 2020수능대비, '가형 다소 어렵고 나형 비슷' (메가)
  • 강태연 기자
  • 승인 2020.09.16 14: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베리타스알파=강태연 기자] 16일 시행되고 있는 2020 9월 모의고사(2021학년 9월모평)의 수학영역 난이도에 대해 메가스터디는 “가/나형 모두 어렵게 출제된 것으로 분석된다. 가형은 지난해 수능보다 다소 어렵고 6월모평과 비슷하게, 나형은 지난해 수능과 비슷하고 6월모평보다는 어려운 수준”이라고 분석했다. 

가형 난이도는 6월 모의평가와 비슷하고 지난해 수능보다는 다소 어려웠던 것으로 분석했다. 미적분 단원에서는 18, 20, 30번이 까다롭게 출제됐고, 특히 미분의 접선의 성질을 응용한 30번은 신유형으로 출제돼 수험생 입장에서는 가장 까다로웠을 것으로 보인다. 확률과통계 단원문항(17, 19, 26, 29번)에서도 다수의 문항이 만만치 않게 출제돼 상위권 변별력에 상당한 영향력을 줬을 것으로 보인다. 수Ⅰ에서는 삼각합수의 주기와 관련된 내용을 킬러급 문항인 21번으로 출제한 것이 눈에 띈다. 

남윤곤 메가스터디교육 입시전략연구소장은 “가형의 경우 전체적으로 밸런스를 맞추는 데 노력한 흔적이 보이는 시험이었고, 다수의 준킬러급 문항으로 인한 시간이 부족이 예상된다. 수험생 입장에서는 시간 안배가 중요할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나형의 경우 6월모평과 비교해 난이도가 상승했다고 분석했다. 최고난도 문항은 수열 단원의 21번, 미분 단원의 30번으로 볼 수 있으나, 두 문제의 난이도의 변화는 크게 느껴지지 않는다고 봤다. 하지만 차순위 고난도 문항의 난이도가 지난 6월모평에 비해 상승했고, 이 문항들이 특정 구간에 몰려있어 많은 학생들이 어려움을 겪었을 것으로 보인다. 

구체적으로는 16번 문항에서 20번 문항까지의 구간에서 빈칸, 계산, 판단, 분류 등이 반복되면서 문제 해결에 많은 시간이 필요했고, 이 구간을 어떻게 해결했는지가 점수와 등급에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판단된다. 대체적으로 새로운 형태의 문항은 보이지 않았으며, 최고난도 문항을 제외한 특이 문항으로는 미분 18번 문항의 수식이 주는 두 그래프의 관계 파악, 적분 20번 문항은 익숙한 형식이지만 다항함수라는 전제가 없음에서 오는 판단실수, 통계 27번 문항의 이산분포표 해석 정도가 될 것으로 보인다.

Tag
#메가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수능최저 충족 비상’..2021 수능 결시율 사상 최대 기록하나
  • [2021수능] N수생 '수능 사상 최대 비율'..지원자 ‘첫 40만명대’
  • '연소득 1억 이상' 의대생 서울대 84.5% '최다' .. 가톨릭대 인하대 연대 영남대 톱5
  • [2020 9월 모의고사] 만만치 않았다.. '수능보다 대체로 어려워'
  • [2020 9월 모의고사] 입시기관 등급컷 적중률.. 종로 이투스 최다
  • [2021수시경쟁률] 상위15개대 ‘하락’.. 서강대 ‘최고’ 26.13대1 한양대 성대 톱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