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9월 모의고사] 국어 작년수능과 비슷, 6월과 비슷/어려워(스카이에듀)
상태바
[2020 9월 모의고사] 국어 작년수능과 비슷, 6월과 비슷/어려워(스카이에듀)
  • 권수진 기자
  • 승인 2020.09.16 12: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베리타스알파=권수진 기자] 16일 시행중인 2020 9월 모의고사(2021학년 9월모평)의 국어영역은 “전년 수능과 비교해 비슷하고, 6월모평과 비교해 비슷하거나 다소 어렵다”고 커넥츠 스카이에듀(이하 스카이에듀)가 분석했다.

2020수능과 비교하면 난이도와 문제 형식이 대동소이하게 출제됐다는 분석이다. 정용관 스카이에듀 총원장은 “지문의 길이가 비슷하나, 몇 문제는 난이도가 높게 출제되어 중하위권 수험생들의 점수 폭이 클 것으로 예상된다”고 봤다.

화법 작문에서는 지난해 수능과 마찬가지로 화법3문항 작문3문항 통합형4문항이 동일하게 출제됐다. 화법은 발표, 작문은 소개하는 글, 통합형은 인터뷰와 수기를 연결해 지문을 구성했다. 작문에서는 EBS 수능완성 교재의 독서 지문의 내용을 활용해 지문을 구성해 EBS와의 연계율을 높였다. 지문유형과 문제유형이 기존 틀과 크게 바뀌지 않았고 문제 난이도가 높지 않아 문제 풀이에 크게 어려움을 느끼지 않았을 것이라는 분석이다.

문법 파트에서는 대체적으로 평이한 난이도를 유지했다. 특별한 문제 형식이나 개념이 출제되지 않았다. 기본개념을 정확히 익히고 기출문제를 제대로 분석했다면 쉽게 접근했을 것이라는 설명이다. 정용관 총원장은 “13번 문제는 어휘의 의미를 물어보는 문제여서 수험생들이 당황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독서 파트는 예술, 사회(법), 과학(생물) 영역이 출제 됐다. 지문 형식은 6월에 새롭게 등장했던 두 제시문을 엮어 지문을 구성하는 형식을 9월에도 유지했다. 지문 길이는 작년 수능, 올해 6월모평과 비슷한 수준으로 출제했고 EBS와의 연계율도 기존 시험과 비슷했다. 세 지문 모두 여러 대상을 견주는 내용이어서 정보를 정리하고 처리하는 연습이 부족했던 수험생은 힘들었을 것으로 봤다. “문제도 정보가 복잡하게 섞여있어 다소 까다로운 문제가 보였다”는 분석이다.

문학 파트는 예년과 비슷하게 출제됐고 난이도도 비슷했다. 대부분의 작품들이 EBS 수록 작품들이어서 제시문을 이해하는 데는 어려움이 없었을 것으로 보인다. 다만 현대소설과 고전소설의 문제 난이도에 비해 운문에 난이도가 있는 사고과정을 필요로 하는 문제가 한 두 문제 출제됐다. 이 문제들에서 시간을 소요했을 가능성이 많을 것으로 봤다. 수험생들이 어렵게 느꼈을 가능성이 많다는 분석이다.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2021 US뉴스 세계대학순위.. 서울대 성균관대 고대 KAIST 연대 톱5
  • ‘수능최저 충족 비상’..2021 수능 결시율 사상 최대 기록하나
  • '연소득 1억 이상' 의대생 서울대 84.5% '최다' .. 가톨릭대 인하대 연대 영남대 톱5
  • [2020 9월 모의고사] 만만치 않았다.. '수능보다 대체로 어려워'
  • [2020 10월 모의고사] '마지막 모평' 어려웠던 시험.. 국87점 수(가)89점 수(나)80점
  • [2020 9월 모의고사] 입시기관 등급컷 적중률.. 종로 이투스 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