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국대, 수시 학종 면접평가 비대면 운영
상태바
건국대, 수시 학종 면접평가 비대면 운영
  • 나동욱 기자
  • 승인 2020.09.08 12: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논술고사 시간 변경

[베리타스알파=나동욱 기자] 건국대는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방역차원에서 2021학년도 학생부종합전형 면접평가를 '비대면평가'로 시행한다고 8일 밝혔다. 이에 따라 학생부종합(KU자기추천, 사회통합, 특성화고교졸업자, 특수교육대상자)의 1단계 합격자 면접대상자들은 학교에 방문해 평가위원과 분리된 별도의 고사실에서 온라인으로 면접평가를 진행한다.

1단계 합격자를 대상으로 실시하는 면접평가는 제출서류에 기초한 개별면접으로 인성을 중심으로 학교생활 충실성을 종합평가한다. 지원자 1인 대해 평가위원 2인이 10분 내외로 면접을 진행한다. 블라인드 면접을 적용하고 있기 때문에 지원자의 이름 수험번호 고교명이 블라인드 처리되며, 면접시 고교를 나타낼 수 있는 교복 등의 착용이 금지돼 있다.

평가요소는 전공적합성, 인성, 발전가능성이다. 전공적합성은 전공에 대한 관심과 이해, 전공 관련 활동과 경험을 평가하며, 인성은 소통능력을 본다. 발전가능성은 창의적 문제해결력을 중점으로 평가한다.

면접평가 일정은 전형별, 모집단위별로 날짜가 달라 유념할 필요가 있다. 학생부종합(사회통합, 특성화고교졸업자, 특수교육대상자)는 12월12일 진행된다. 학생부종합(KU자기추천)의 인문계는 모집단위 구분없이 12월20일에 진행되나, 자연계는 건축학부, KU융합과학기술원, 수의예과는 12월12일, 이과대학, 공과대학, 상허생명과학대학, 수학교육과는 12월 19일로 면접일자가 다르다.

올해 학사일정에 차질을 빚은 고3 수험생들의 입학전형 형평성을 고려해 KU체육특기자에서 5% 반영하는 비교과 출결을 전원 만점 처리하기로 했다.

건국대는 또 코로나 확산 방지를 위해 12월 5일 시행하는 2021 신입학전형 논술(KU논술우수자)의 논술고사 시간을 일부 변경한다. 응시 수험생 분산을 위해 특히 자연계 모집단위는 1회가 아닌 2회로 나누어 논술고사를 진행한다.

인문사회계(I, II)의 경우 당초 오전10시 시작이었던 고사 시작시간이 오전9시20분으로 앞당겨졌다. 자연계의 경우 당초 오후3시 고사 시작이었으나 모집단위별로 자연계A와 자연계B로 나눠 각각 오후2시와 오후5시40분 고사를 시작한다. 논술고사 시작 시간이 변경되더라도 계열별 문항수와 고사시간(100분)에는 변화가 없다.

수시원서접수기간은 9월24일부터 28일 오후5시까지다. 자소서는 9월24일부터 29일 오후5시까지 입력하면 된다. 학교장추천명단이 필요한 KU학교추천의 경우 9월24일부터 10월6일까지 입력한다. 1단계 합격자는 KU연기우수자의 경우 10월17일, KU체육특기자는 10월30일, KU자기추천은 12월4일 발표한다.

최종합격자발표일은 KU연기우수자 KU체육특기자는 12월4일, 학생부종합전형 전체와 KU논술우수자는 12월27일이다.

사지=건국대 제공
사지=건국대 제공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2021 US뉴스 세계대학순위.. 서울대 성균관대 고대 KAIST 연대 톱5
  • ‘수능최저 충족 비상’..2021 수능 결시율 사상 최대 기록하나
  • '연소득 1억 이상' 의대생 서울대 84.5% '최다' .. 가톨릭대 인하대 연대 영남대 톱5
  • [2020 9월 모의고사] 만만치 않았다.. '수능보다 대체로 어려워'
  • [2020 10월 모의고사] '마지막 모평' 어려웠던 시험.. 국87점 수(가)89점 수(나)80점
  • [2020 9월 모의고사] 입시기관 등급컷 적중률.. 종로 이투스 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