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교통대 유라시아교통연구소, 남북고속철도 건설 세미나 개최
상태바
한국교통대 유라시아교통연구소, 남북고속철도 건설 세미나 개최
  • 김하연 기자
  • 승인 2020.08.06 15: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베리타스알파=김하연 기자] 국립한국교통대학교(총장 박준훈) 유라시아교통연구소와 국회의원 연구단체인 ‘통일을 넘어 유라시아로’, (사)유라시아평화철도포럼, (사)동아시아철도공동체포럼의 공동 개최로 ‘포스트코로나 시대의 남북고속철도 건설 세미나’를 개최하였다.

8월 6일 오후 2시, 국회의원회관 제2소회의실에서 진행된 이번 세미나는 광복 75주년을 맞아 우리 민족의 숙원사업인 남북철도 연결과 현대화(남북고속철도 건설)을 추진하기 위해 양기대 국회의원이 주관하고 국립대학 연구소와 국회의원연구단체, 민간 전문가들이 모여 포럼이 진행되었다.

특히 코로나19 이후 세계가 급변하고 있는 상황에서 포스트코로나 시대에 맞춘 남북고속철도 구축을 위한 창의적이고 효율적인 방안을 논의하였다.

한국교통대학교 유라시아교통연구소 진장원 교수와 동아시아철도공동체포럼 이재훈 연구원이 발제를 맡았고, 좌장에는 김세호 전 국토교통부 차관, 토론에는 안병민 전 한국교통연구원 소장, 이장호 한국교통대학교 교수, 임종일 국토교통부 철도건설과장, 류제엽 서중물류 대표이사가 참여했다.

한국교통대학교 유라시아교통연구소 부소장이자 유라시아평화철도포럼 상임대표인 진장원 교수는 “한반도 종단 고속철도 건설이 한중 간 해외직구 물류운송체계에 큰 변화를 줄 것이라 예측하며, 고속철도 건설 추진과 병행하여 현재 상황에서라도 남북중이 합의만 하면 오봉역에서 중국 단둥역까지 한중국제물류열차(북한무정차)를 운행시키는 것이 가능하다”고 발표하여 주목을 받았다.

유라시아교통연구소는 유라시아교통 물류체계를 선도적으로 연구하기 위해 설립된 한국교통대학교의 연구소이다.

국립 한국교통대학교 박준훈 총장은 “남북고속철도 건설은 남북관계를 개선할 뿐만 아니라 철도·항만·물류가 연계된 ‘동북아 1일 생활권 시대’를 열어 한반도 평화와 번영을 선도할 수 있다”며, “국립대학교가 새로운 한반도 시대를 열어가는 전환기에 선도적으로 참여하게 되어 고무적이다”라고 말했다.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2020 9월 모의고사] 1교시 국어영역, 어떻게 출제됐을까
  • 2021 THE세계대학순위 서울대 국내1위.. KAIST 성대 포스텍 고대 톱5
  • [2020 9월 모의고사] 국어 답지
  • [2021수능] N수생 '수능 사상 최대 비율'..지원자 ‘첫 40만명대’
  • [2020 9월 모의고사] '전년 수능수준' 1등급컷 국89점 수(가)90점 수(나)84점
  • [2020 9월 모의고사] 9월모평 시간표는?.. ‘수능과 동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