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스트, 수소전기차 연료전지 성능 향상시킬 수 있는 합금촉매 개발
상태바
지스트, 수소전기차 연료전지 성능 향상시킬 수 있는 합금촉매 개발
  • 김하연 기자
  • 승인 2020.07.22 07: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베리타스알파=김하연 기자] 지스트(광주과학기술원, 총장 김기선) 융합기술학제학부 박찬호 교수 연구팀이 산성 조건에서 백금과 유사한 활성을 갖는 다기능성 비백금계 촉매를 개발하여 수소전기차 연료전지 음극의 역전압 현상에 대한 내구성을 크게 향상시켰다. 

본 연구팀이 개발한 이리듐-루테늄 합금 촉매는 연료전지 음극에 적용되었을 때 백금과 동일한 성능을 보이면서도 음극의 내구성을 크게 향상시켜 향후 연료전지 음극에서 백금을 대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주로 백금을 수소 산화 반응용 음극 촉매로 사용하는 기존 수소연료전지는 희소성과 높은 가격 뿐만 아니라 연료전지 내 물 범람, 반응 기체 공급 이상 등이 발생해 촉매의 안정성에 걸림돌로 작용하였다. 

특히 수소 결핍에 의해 음극의 역전압 현상이 발생할 경우, 높은 전압에 의해 탄소 담체의 부식이 진행되며 이는 촉매의 안정성을 크게 감소시킨다. 따라서 현재는 연료전지 음극에 산소 발생 반응 촉매를 첨가하여 역전압 현상에 대한 내구성을 향상시키는 연구가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다. 

연구팀은 이리듐-루테늄 합금 비율을 최적화하여 수소 산화 반응과 산소 발생 반응에서 모두 우수한 촉매를 개발해 연료전지 음극에서 백금촉매를 대체하였다. 또한 수소 연료가 부족한 상황에서 우수한 산소 발생 및 탄소 부식을 억제하여 음극의 역전압 내구성을 향상시켰다. 

본 연구팀이 제작한 단위전지는 상용 백금 촉매와 유사한 성능을 구현하였고, 수소 부족 현상을 이용한 음극 역전압 내구성 평가에서 10분 이하의 짧은 시간만 버티는 백금촉매 음극에 비해 175배 향상된 7시간 이상을 버티는 것을 확인하였다. 
박찬호 교수는 “이번 연구성과는 이리듐-루테늄 합금 촉매를 산성 조건에서 합성하여 단위 전지에서 성능과 음극의 내구성을 확보하였다는 데 가장 큰 의의가 있다”면서 “향후 이리듐-루테늄 촉매의 산화 문제에 대한 해결책을 고민하여 내구성이 높게 요구되는 수소 전기 상용차에 적용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지스트 박찬호 교수가 주도하고 석박사통합과정의 이승우, 백채경 학생과 이봉호 석사, 김태양 박사가 참여한 이번 연구는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 산업통상자원부와 지스트 연구원(GRI)의 지원으로 수행되었으며, 연구 결과는 국제 저명 학술지인 ‘Journal of Materials Science & Technology’에 온라인에 6월 21일에 게재되었다.

사진=지스트 제공
사진=지스트 제공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2021 US뉴스 세계대학순위.. 서울대 성균관대 고대 KAIST 연대 톱5
  • ‘수능최저 충족 비상’..2021 수능 결시율 사상 최대 기록하나
  • '연소득 1억 이상' 의대생 서울대 84.5% '최다' .. 가톨릭대 인하대 연대 영남대 톱5
  • [2020 9월 모의고사] 만만치 않았다.. '수능보다 대체로 어려워'
  • [2020 9월 모의고사] 입시기관 등급컷 적중률.. 종로 이투스 최다
  • [2021수시경쟁률] 상위15개대 ‘하락’.. 서강대 ‘최고’ 26.13대1 한양대 성대 톱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