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직자 10명 중 7명, 코로나로 올 상반기 눈높이 낮춰 지원!
상태바
구직자 10명 중 7명, 코로나로 올 상반기 눈높이 낮춰 지원!
  • 신승희 기자
  • 승인 2020.06.30 07: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눈높이 낮춘 조건 1위, '연봉'

[베리타스알파=신승희 기자] 코로나19로 역대 최악의 취업 한파가 몰아치면서 상반기 취업 전선에 뛰어든 구직자 10명 중 7명은 눈높이를 낮춰 지원한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이 구직자 1665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사태로 눈높이를 낮춰 입사 지원한 경험'을 조사한 결과, 올해 2월 이후 입사 지원한 구직자(1,161명) 중 68.9%가 '경험이 있다'고 전했다.

전공 별로는 인문/어학계열(77.1%)이 가장 많았다. 계속해서 예체능계열(69.7%), 상경계열(69.3%), 이/공학계열(65.3%) 순이었다.

전체 입사지원 기업 중 눈높이를 낮춰 지원한 기업의 비율은 평균 53%로 절반이 넘었다. 입사지원 두 번 중 한 번은 눈높이를 낮춰 지원한 셈이다. 구체적으로는 '50%'(26.1%), '60%'(11.4%), '30%'(11.1%), '80%'(9.4%), '40%'(8.6%) 등의 순이었다.

이들이 눈높이를 낮춘 조건으로는 '연봉'이 60.4%(복수응답)로 1위였다. 이 때, 연봉을 낮춘 지원자들의 희망 연봉은 평균 2,727만원으로, 애초 목표로 한 연봉(3126만원) 대비 399만원을 낮춘 것으로 집계됐다. 다음으로 '계약직 등 고용형태'(38.9%), '기업 형태'(32.3%), '근무환경'(23.6%), '기업 인지도'(17%), '복리후생'(15.9%) 등의 답변이 이어졌다.

그렇다면, 구직자들은 앞으로도 눈높이를 낮출 생각일까. 전체 응답자의 10명 중 9명(91.5%)이 향후 눈높이를 낮춰 입사지원할 의향이 있다고 밝혔다. 눈높이를 낮춰 취업하려는 이유로는 '빨리 돈을 벌어야 해서'(57.2%, 복수응답)를 가장 많이 선택했다. 다음으로 '기업들의 위기로 앞으로도 채용이 많지 않을 것 같아서'(54.6%), '장기 구직활동에 지쳐서'(43.3%), '남들보다 스펙 등 강점이 부족해서'(19%), '일단 취업 후 이직할 계획이라서'(12.4%) 등을 들었다.

눈높이를 낮출 조건 역시 '연봉'(63.7%, 복수응답)이 1위를 차지했다. 계속해서 '계약직 등 고용형태'(36.1%), '기업 형태'(33.3%), '회사 위치(출근시간 등)'(30.5%), '근무환경'(19.5%), '기업 인지도'(17.6%), '복리후생'(14.9%) 등의 응답 순이었다. 반면, 절대 눈높이를 낮출 수 없는 취업 조건으로는 '근무환경(야근, 토요일 근무 등)'(34%)을 첫번째로 꼽았다. 이어 '연봉'(19.9%), '계약직 등 고용형태'(15.6%), '기업 안정성'(11.5%), '복리후생'(8.8%) 등을 선택했다.

*자료=사람인
*자료=사람인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2020 6월 모의고사] 국어 답지
  • 2020 QS 세계대학 순위 서울대 KAIST 고대 포스텍 연대 톱5
  • [2020 6월 모의고사] 수학 답지
  • [2020 6월 모의고사] 영어 답지
  • [2020 6월 모의고사] 한국사 답지
  • [2020 6월 모의고사] 6월모평 시간표는?.. 점심시간 '20분 연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