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6월 모의고사] 지난 2년간 등급컷 어떻게 나왔나
상태바
[2020 6월 모의고사] 지난 2년간 등급컷 어떻게 나왔나
  • 강태연 기자
  • 승인 2020.06.18 08: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실상 첫 전국단위 모의고사’

[베리타스알파=강태연 기자] 18일 시행되는 2020 6월 모의고사(이하 6월모평)의 등급컷은 어떻게 나올까. 서울교육청 주관 3월학평, 경기교육청 주관 4월학평과 달리 6월모평은 실제 수능을 출제하는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이 주관해 실제 수능과 동일하게 진행된다. 출제범위는 9월모평이 돼서야 전범위로 확대되긴 하나, 6월모평은 기존 학평들과 달리 재수생이 투입된다는 점만으로도 충분히 ‘시험대’로 삼아야 할 시험이다. 

6월모평의 경우 최상위권을 제외하면 재수생의 가세로 재학생들의 백분위 하락이 있는 것이 일반적이다. 다만 2020 6월모평이 실제 2021 수능 등급컷으로 이어지는 것은 아니기 때문에 일희일비할 필요는 없다. 특히 6월모평 결과는 평가원이 추후 치를 수능의 난이도를 조절하는 역할도 있는 만큼 조정될 여지가 크다. 수험생들은 본인의 강점/약점을 보강하는 기회로 삼아 수능까지 남은 5개월을 활용하는 데 집중해야 한다. 

6월모평의 경우 최상위권을 제외하면 재수생의 가세로 재학생의 경우 백분위 하락이 있는 것이 일반적이다. 다만 6월모평이 실제 수능 등급컷으로 이어지는 것은 아니기 때문에 일희일비할 필요는 없다. /사진=베리타스알파DB
6월모평의 경우 최상위권을 제외하면 재수생의 가세로 재학생의 경우 백분위 하락이 있는 것이 일반적이다. 다만 6월모평이 실제 수능 등급컷으로 이어지는 것은 아니기 때문에 일희일비할 필요는 없다. /사진=베리타스알파DB

<지난해 6월모평 난이도는?.. 전년 대비 수학 쉬워져>
최근 2년간 6월모평의 고3 1등급컷을 비교해보면 바로 지난해 치러진 2020학년 6월모평(2019 6월 모의고사)에서는 국어는 난이도가 소폭 증가했다. 국어 1등급컷 원점수를 살펴보면 2019학년 91점에서 2020학년 87점으로 내려갔다. 시험 난이도가 올라가면서 상대적으로 낮은 점수에도 1등급을 받을 수 있었던 셈이다. 반면 표준점수는 각 132점으로 동일하다.

수학(가)는 2019학년 85점에서 2020학년 89점으로 올라갔다. 통상 1등급컷이 높아진다는 것은 그만큼 시험의 난이도가 낮아 상대적으로 높은 점수에도 불구하고 1등급을 받을 수 없었다는 것을 의미한다. 반면 표준점수는 131점에서 130점으로 낮아졌다. 표준점수는 높을수록 시험이 어려웠다는 분석이 가능한 수치다.

수학(나)의 경우 2019학년 87점에서 2020학년 89점으로 상승했다. 표준점수는 131점에서 136점으로 올라가, 난이도가 상승한 것으로 분석된다.

<6월모평.. 일희일비 지양해야>
6월모평은 지금까지 치러진 3월학평, 4월학평보다 중요도가 높은 시험으로 여겨진다. 시험 주관 기관이 실제 수능을 전담하는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인 탓에 서울교육청 주관 3월학평, 경기교육청 주관 4월학평보다 무게감이 클 수밖에 없다. 재학생만 시험에 참여했던 학평과 달리 재수생들까지 본격 투입되는 첫 시험이라는 점도 관건이다. 정량평가인 수능 특성상 많은 시간을 투자한 재수생들이 유리하기 때문이다. 국어 수학 탐구가 상대평가로 진행되기 때문에 상대적 강세를 띠는 재수생들이 시험에 참가하면 기존 학평과 동일한 학업성취도를 유지한 재학생들의 표준점수/등급은 낮아질 수밖에 없다.

수험생들은 6월모평 성적이 실제 수능으로 이어지지 않는다는 점에서 일희일비하지 말아야 한다. 2020학년의 경우 6월학평 국어 원점수 등급컷은 87점에서 끊겼다. 하지만 2020수능 등급컷은 이보다 상승한 91점이었다. 수(가)의 경우 6월학평에서 89점이었던 등급컷이 실제 수능에서는 92점으로 상승했다. 수(나)의 경우는 6월학평에서 89점이었지만 수능 등급컷이 84점으로 하락했다. 국어 수(가)의 경우 난이도가 낮아졌지만, 수(나)의 경우 난이도가 높아졌다는 의미다.

2019학년도 마찬가지다. 6월모평은 국어 91점, 수(가) 85점, 수(나) 87점이었으나 수능 1등급컷은 국어 84점, 수(가) 92점, 수(나) 88점이었다. 수(나)만이 6월학평과 수능의 등급컷에 차이가 가장 적어, 유사한 난이도를 보였다.

결국 6월모평은 스스로의 현 상태를 점검하고 수능체제에 대한 경험을 쌓아 부족한 부분을 보완하기 위한 도구로 삼아야 한다. 추후 재수생뿐만 아니라 반수생까지 합류하고 출제범위가 확대되는 9월모평에 대한 대비태세를 갖추기 위한 준비과정이다. 6월모평 성적이 잘 나왔다고 해서 자만하거나, 만족스럽지 못한 점수를 받았다고 해서 크게 실망할 필요는 없다.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2020 6월 모의고사] 국어 답지
  • 2020 QS 세계대학 순위 서울대 KAIST 고대 포스텍 연대 톱5
  • [2020 6월 모의고사] 영어 답지
  • [2020 6월 모의고사] 수학 답지
  • [2020 6월 모의고사] 한국사 답지
  • [2020 6월 모의고사] 6월모평 시간표는?.. 점심시간 '20분 연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