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여름휴가? 갈래 9.1% 뿐..  59%는 일단 상황 좀 보고
상태바
직장인 여름휴가? 갈래 9.1% 뿐..  59%는 일단 상황 좀 보고
  • 신승희 기자
  • 승인 2020.06.03 07: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베리타스알파=신승희 기자] 코로나19 확산 기세가 좀처럼 수그러들지 않는 가운데 직장인들의 여름휴가 계획에도 빨간불이 켜졌다. 해마다 이맘때면 직장인들의 여름휴가 계획이 발표되곤 했지만 올해 조사에서는 10명 중 1명꼴에도 채 미치지 못하는 9.1%의 직장인들만이 여름휴가를 갈 것이라고 답했다. 취업성공 1위 플랫폼 잡코리아가 최근 아르바이트 대표포털 알바몬과 함께 직장인 1023명에게 '여름휴가 계획'을 묻는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를 3일 전했다.

잡코리아가 알바몬과의 설문조사에 참여한 직장인들에게 '올 여름휴가 계획이 있는가'를 질문한 결과 9.1%만이 '올 여름휴가를 갈 계획이 있다'고 대답했다. '아직 미정'이라며 '상황을 지켜보고 판단하려 한다'고 대답한 직장인이 59.0%에 달했다. 특히 '올해는 따로 여름휴가를 가지 않겠다(22.9%)', '겨울휴가 등 아예 휴가를 미루겠다(6.4%)', '휴가를 내서 자녀 등 가족을 돌보는 데 사용할 계획이다(2.6%)' 등 올해 여름휴가를 포기했다는 응답도 31.9%로 높게 나타났다.

직장인들이 여름휴가를 가기로 결정하지 못하는 이유는 다름 아닌 '코로나19 확산' 탓이었다. 잡코리아에 따르면 직장인들은 72.6%의 높은 응답률로 '코로나19 사태가 언제까지 지속될지 가늠할 수 없어서(*복수응답 결과)' 여름휴가를 포기하거나 정하지 못했다고 답했다. 2위를 차지한 '경제적인 여유가 없어서(24.9%)'보다 약 3배 가까이 높은 응답률로 1위를 차지한 것. 이밖에 '코로나19로 인해 사용할 수 있는 연차, 휴가 일수의 여유가 많지 않아서(18.0%)', '시간적인 여유가 없어서(9.6%)', '원래 여름휴가를 즐기지 않는 편이라(6.7%)', '이직준비 등 개인적인 계획들이 있어서(6.3%)' 등의 이유가 이어졌다.

막상 여름휴가를 가기로 계획했다 하더라도 구체적인 휴가의 양상은 코로나 이전과는 다를 것이라고 밝혔다. 잡코리아가 '올해 여름휴가를 가기로 했다'고 답한 직장인 93명이 응답한 지난 해 여름휴가 현황과 올해 여름계획을 비교한 결과 이같이 밝혔다. 올해 여름휴가를 가겠다고 답한 직장인의 89.2%가 올 여름휴가는 '국내여행'으로 보낼 것이라고 답했으며 '해외여행을 하겠다'는 응답은 10.8%에 머물렀다. 올해 휴가를 계획한 직장인들이 지난 해 다녀온 여름휴가지를 살펴 보면 '해외'가 22.1%로 나타나 올해 계획보다 2배 가량 높았다.

여름휴가 일수도 지난 해에는 평균 4.9일을 사용한 것으로 집계됐지만, 올해는 이보다 하루가 짧은 평균 3.9일(*주관식 기재)을 사용할 계획으로 조사됐다.

한편 직장인들은 평소 꿈꿔온 휴가의 로망으로 '휴양지에서 푹 쉬기(24.4%)'와 '해외에서 현지인처럼 머물며 살아보기(21.8%)'를 나란히 1, 2위에 꼽았다. 이어 '한적한 시골, 외딴 섬 등 사람 없는 곳에서 유유자적하게 시간 보내기(13.0%)', '좋은 사람들과 어울려 불멍, 바비큐 등 캠핑 즐기기(12.2%)', '호캉스 즐기기(8.2%)' 등도 직장인들이 꿈꾸는 휴가 로망으로 꼽혔다.

*자료=잡코리아 알바몬
*자료=잡코리아 알바몬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2020 6월 모의고사] 국어 답지
  • 2020 QS 세계대학 순위 서울대 KAIST 고대 포스텍 연대 톱5
  • [2020 6월 모의고사] 영어 답지
  • [2020 6월 모의고사] 수학 답지
  • [2020 6월 모의고사] 한국사 답지
  • [2020 6월 모의고사] 6월모평 시간표는?.. 점심시간 '20분 연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