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직자 10명 중 7명, "탈락한 기업에 재 지원 의향 있어"
상태바
구직자 10명 중 7명, "탈락한 기업에 재 지원 의향 있어"
  • 신승희 기자
  • 승인 2020.05.18 07: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베리타스알파=신승희 기자] 구직자 10명 중 7명은 이전에 탈락했던 기업에 재 지원할 의사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이 구직자 1,679명을 대상으로 '탈락한 기업에 재 지원할 의사가 있는지 여부'를 조사한 결과, 65.5%가 '의사가 있다'고 전했다.

떨어진 기업에 재 지원하려는 이유로는 절반에 가까운 49%(복수응답)가 '꼭 입사하고 싶은 기업이라서'를 꼽았다. 다음으로 '밑져야 본전이라서'(28.1%), '부족한 부분을 개선해서'(24%), '재 지원 기업 만한 곳이 없어서'(18.8%), '지난번에 아깝게 떨어진 것 같아서'(17.6%), '기업이 재 지원자를 긍정적으로 생각할 것 같아서'(14.7%) 등을 들었다.

반면, 재 지원 의사가 없는 구직자들은 그 이유로 '어차피 또 탈락할 것 같아서'(31.9%, 복수응답), '재 지원 시 불이익이 있을 것 같아서'(24.7%), '이전에 탈락한 이유를 몰라서'(24.1%), '자신감이 떨어져서'(16.6%), '기회비용을 고려해서'(16.6%), '취업이 급해서'(15.9%) 등을 꼽았다.

그렇다면, 실제로 재 지원을 해본 구직자들은 얼마나 될까. 전체 응답자의 36%가 탈락했던 기업에 재 지원한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이들이 같은 기업에 재 지원한 횟수는 평균 2.3회로 집계됐다. 구체적으로는 '2회'(43.6%), '1회'(26%), '3회'(20.3%), '4회(3.3%) 등의 순이었다.

재 지원 후 최종 합격한 구직자들은 17%였다. 10명 중 2명 가량이 용기 있는 도전으로 합격의 결실을 맺은 것. 이들이 생각한 최종 합격 요인은 '소신 있는 태도를 보여줘서'(47.6%, 복수응답)가 1위였다. 뒤이어서 '직무 전문성을 잘 어필해서'(41.7%), '지난 번에 부족했던 부분을 보완해서'(19.4%), '기업에 대한 애사심을 보여줘서'(15.5%), '기업 분석을 철저히 해서'(11.7%), '지난 번 면접 경험으로 분위기를 파악해서'(10.7%) 등의 답변 순이었다.

반면, 재 지원했음에도 탈락했던 이들(502명)은 그 이유로 '준비가 부족해서'(39%, 복수응답)를 가장 많이 들었으며, 근소한 차이로 '다른 지원자가 더 우수해서'(38.2%)를 꼽았다. 이 외에도 '경쟁률이 치열해서'(27.5%), 기업의 인재상과 맞지 않아서(17.3%), '자신감이 부족해서'(8.6%) 등이 있었다.

이들이 다시 지원했을 때 불합격한 전형 단계는 '서류전형'(60.2%)이 압도적으로 많았다. 이어 '실무진 면접'(15.7%), '임원 면접'(11.6%), '필기시험'(10.4%) 등의 순으로 집계돼, 재 지원 시에는 서류 전형 단계부터 철저하게 대비하는 전략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자료=사람인
*자료=사람인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2020 6월 모의고사] 국어 답지
  • 2020 QS 세계대학 순위 서울대 KAIST 고대 포스텍 연대 톱5
  • [2020 6월 모의고사] 수학 답지
  • [2020 6월 모의고사] 영어 답지
  • [2020 6월 모의고사] 한국사 답지
  • [2020 6월 모의고사] 6월모평 시간표는?.. 점심시간 '20분 연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