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학개미운동 동참.. 코로나 테마주 '인기'
상태바
동학개미운동 동참.. 코로나 테마주 '인기'
  • 신승희 기자
  • 승인 2020.04.06 08: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베리타스알파=신승희 기자] 성인남녀 절반 이상이 최근 한달사이 주식에 투자하며 이른바 동학개미운동에 나선 것으로 조사됐다. 취업포털 인크루트와 바로면접 알바앱 알바콜이 30대 이상 회원 544명을 대상으로 주식투자 경험에 대해 공동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를 6일 전했다.

최근 한달간 주식투자 경험이 있느냐는 질문에 55.7%가 있다, 44.3%는 없다고 답했다. 코로나19 여파로 인해 외국인 투자자의 매도세에도 불구하고 성인남녀 절반 이상이 주식시장에 뛰어들고 있는 것. 참여자 가운데 직장인은 61.5%, 자영업자의 65.2%, 그리고 전업주부 55.6%가 투자경험이 있다고 응답했다.

투자 이유로는 '실수익으로 이어질 것으로 생각돼서'가 17.2%(복수응답)로 1위를 차지했다. 이어 '예전부터 주식투자를 이어옴'(15.4%), '제로금리 시대에 예적금으로는 수익이 잘 안나서'(14.3%), '단순 호기심'(13.7%), '최근 유명기업 주식매수 열풍에'(12.4%) 등의 응답이 이었다. '주변 지인의 추천'(6.2%)과 '재테크, 투자 경험을 쌓기위해 소액투자'(4.0%) 같은 이유도 나왔다.

특히 투자종목 중 테마주 중에서는 코로나19 관련 테마주가 총 46.5%로 가장 많았다. 투자자 10명 중 4명꼴로 코로나19 관련 테마주에 투자한 셈. 세부적으로는 코로나 진단·방역·시약 (23.9%), 백신·제약업체(12.3%), 마스크(10.3%) 순 이었다.

기업 투자의 경우 시총 상위기업이 인기였다. 이른바 "웬만해선 절대 손해볼 일 없는 종목"이라는 투자 심리가 작용한 것일까? 코스피 시가총액 상위 10곳 내 투자경험을 살펴본 결과 그 중 삼성전자가 25.5%로 1위로 조사됐다. 이어 셀트리온(12.8%)이 2위, SK하이닉스(7.2%)가 3위에 올랐다.

끝으로 이들의 평균 투자금액은 546만원으로 조사됐다. 세부적으로는 '100만원 미만'(41.6%)이 가장 많았고 '500만원 이상 1000만원 미만'(15.9%), 100만원 이상 300만원 미만'(15.2%), '1000만원 이상'(14.5%), '300만원 이상 500만원 미만'(12.8%) 등이 뒤를 이었다.

본 설문조사는 지난 3월 27일부터 4월 2일까지 7일간 조사됐으며, 표본오차는 ±4.2%, 95% 신뢰수준이다. 30대(55.5%), 40대(40.4%), 50대 이상(3.9%) 순으로 참여률이 높았다.

*자료=인크루트 알바콜
*자료=인크루트 알바콜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고려대 2020 파격 입결공개.. 충원율 교과등급 등 총망라
  • [2020 4월 모의고사] 지난 2년간 등급컷 어떻게 나왔나
  • 2020 네이처인덱스 서울대 국내1위.. KAIST 연대 성대 UNIST 톱5
  • 2021수능 물수능되나.. '재학생/재수생 격차' vs '변별력 확보' 딜레마
  • 현장흔드는 수능연계 EBS교재 ‘제시문’ 파장 ..'안일한 대응 오히려 현장반발 키워'
  • [2020 4월 모의고사] ‘사실상 첫 모의고사’ 수(가) 어려웠다.. 국95점 수(가)84점 수(나)88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