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바생 절반, 코로나19 이후 '월소득 줄어'
상태바
알바생 절반, 코로나19 이후 '월소득 줄어'
  • 신승희 기자
  • 승인 2020.04.03 08: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베리타스알파=신승희 기자] 코로나19 확산 이후 알바생 절반은 월 소득이 감소했다고 답했다. 알바생들은 월 소득 감소의 가장 큰 이유로 ‘근무시간 감소’를 꼽았다. 아르바이트 포털 알바몬이 최근 알바생 1738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아르바이트 애로사항’을 묻는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를 3일 전했다. 

설문조사에 참여한 알바생 2명 중 1명이 코로나19 이후 ‘월 소득이 감소했다’고 답했다(50.5%). 코로나19 이후 ‘월 소득이 늘었다’는 응답은 겨우 1.5%로 극소수에 불과했으며, 나머지 48%는 ‘소득에 변화가 없다’고 답했다. 아르바이트 월 소득이 줄었다는 응답은 ▲학원/교육 업종 알바생에게서 62.6%로 가장 크게 나타났다. 이어 ▲매장관리/서비스(50.4%)와 ▲배달/생산/노무(50.3%)는 각각 절반 수준의 비중을 보였으며, ▲사무보조(48.7%), ▲기타(43.5%) 알바생에게서도 소득 감소를 호소하는 비중이 40% 이상으로 높았다.

알바생들은 월 소득 감소가 근무시간 감소에서 기인했다고 밝혔다. 알바몬이 ‘코로나19 이후 월 알바소득이 줄었다’고 답한 알바생들에게 그 이유를 물은 결과 62.2%의 알바생이 ‘시급은 기존 그대로지만, 근무시간이 줄면서 총 수입도 줄었다’고 답했으며, ‘근무시간 감소로 연장수당, 휴일수당이 사라져 수입이 줄었다’는 응답도 9.5%를 차지했다. 이밖에 ‘코로나19 이후 알바를 바꾸면서 급여가 줄었다(13.8%)’, ‘업무강도가 줄면서 시급을 조정했다(9.0%)’ 등 급여 자체가 감소했다는 응답도 있었다.

코로나19의 여파로 알바생들은 알바 일자리에 대한 고민도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알바몬에 따르면 알바생 64.4%가 ‘코로나19 이후 아르바이트를 잘릴지도 모른다는 압박감을 느낀 적이 있다’고 답했다. 알바해고에 대한 압박감은 ▲학원/교육 알바생에게서 81.3%로 가장 높게 나타났고, ▲배달/생산/노무 알바생이 53.3%로 상대적으로 덜 느끼고 있었다.

한편 알바생 상당수는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된다고 해도 아르바이트를 그만 두지 않겠다는 ‘프로알바러’의 면모를 보였다. 알바몬에 따르면 75.5%가 ‘사태가 길어지더라도 알바는 계속할 것’이라고 답했다. ‘당분간 알바를 하지 않을 것’이란 응답은 16.2%에 불과했으며, 8.3%는 ‘생각하기도 싫다’고 일축하기도 했다.

*자료=알바몬
*자료=알바몬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2020 6월 모의고사] 국어 답지
  • 2020 QS 세계대학 순위 서울대 KAIST 고대 포스텍 연대 톱5
  • [2020 6월 모의고사] 수학 답지
  • [2020 6월 모의고사] 영어 답지
  • [2020 6월 모의고사] 한국사 답지
  • [2020 6월 모의고사] 6월모평 시간표는?.. 점심시간 '20분 연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