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교육청, 감사분야 '사전의견청취제도' 도입
상태바
대전교육청, 감사분야 '사전의견청취제도' 도입
  • 나동욱 기자
  • 승인 2020.04.02 11: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 가족과 함께하는 열린 감사로, 좋은 감사문화 정착

[베리타스알파=나동욱 기자] 대전교육청은 감사를 의식한 교육현장의 소극적 업무처리로 교육 가족이 겪는 불편을 개선하고 수요자 중심의 좋은 감사문화 정착을 위해 '사전의견청취제도'를 마련해 운영한다고 2일 밝혔다.

감사 실시 전에 감사 대상기관의 구성원들이 자체적으로 해결이 곤란하지만 해결했으면 좋겠다고 바라는 건의, 제안, 제보 등의 사항을 내부메일 등을 통해 사전에 자유롭게 의견을 제출하면 이를 감사 착안사항에 반영해 함께 해결방안을 모색하는 맞춤형 감사를 시행할 것이다.

이와 함께 업무 관리/감독 부서에서 이행점검을 요청하는 부분도 감사 착안사항에 반영해 확인하고, 그 결과를 통보함으로써 해당 부서의 업무경감에 도움을 주고 감사부서도 성과 창출을 도모할 수 있도록 적극 협업할 계획이다.

또한, 좋은 감사문화 정착을 위해 운영하는 사전 의견청취제도가 빨리 뿌리를 내리고 시너지 효과를 거둘 수 있도록 연 2회 감사 대상기관의 구성원을 대상으로 만족도를 조사해 다음 감사계획에 반영해 추진할 예정이다.

대전교육청 류춘열 감사관은 "감사에 사전 의견청취제도 도입/운영으로 지금까지 일방적인 감사관 중심의 처벌 위주 감사문화에서 벗어나 교육 가족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 교육 현장의 문제를 함께 해결하는 좋은 감사문화와 더 나아가 청렴한 대전교육 정착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고려대 2020 파격 입결공개.. 충원율 교과등급 등 총망라
  • [2020 4월 모의고사] 지난 2년간 등급컷 어떻게 나왔나
  • 2020 네이처인덱스 서울대 국내1위.. KAIST 연대 성대 UNIST 톱5
  • 2021수능 물수능되나.. '재학생/재수생 격차' vs '변별력 확보' 딜레마
  • 현장흔드는 수능연계 EBS교재 ‘제시문’ 파장 ..'안일한 대응 오히려 현장반발 키워'
  • [2020 4월 모의고사] ‘사실상 첫 모의고사’ 수(가) 어려웠다.. 국95점 수(가)84점 수(나)88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