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로 직장인 월급봉투 1/5 얇아졌지만.. '온라인 통신판매' 나홀로 호황
상태바
코로나로 직장인 월급봉투 1/5 얇아졌지만.. '온라인 통신판매' 나홀로 호황
  • 신승희 기자
  • 승인 2020.04.02 08: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베리타스알파=신승희 기자] 코로나19 여파로 임금이 삭감된 직장인들이 밝힌 평균 급여 삭감률은 22%로 확인됐다. 반면 온라인유통ㆍ통신판매 재직자는 매출이 올랐다고 밝혀 업종별 희비가 전해졌다. 취업포털 인크루트가 직장인 449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이후 사업장별 조치사항’을 주제로 설문 조사한 결과를 2일 전했다.

먼저 코로나 이후 출근 또는 급여가 달라졌는지 묻자, 전체 응답자 중 40.8%는 그렇다고 답했다. 이들이 꼽은 조치들로는(복수선택) ‘무급휴가’(36.1%)가 가장 많았고 이어서 ‘임시휴업’(24.5%), ‘임금삭감’(13.0%), ‘권고사직’(6.5%) 그리고 ‘급여반납’(3.2%) 순으로 집계됐다. 임금삭감을 꼽은 직장인들이 밝힌 평균 급여 삭감률은 22%였고, 무급휴가의 경우 ‘2주 이상~4주 미만’(38.5%) 및 ‘1주 내외’(30.8%)가 가장 많았다.

이렇듯 코로나 이후로 급여와 출근일수가 줄어든 것과 대조적으로, 나머지 18.7%의 응답자는 코로나 이후 ‘야근 증가’, ‘휴일근로 증가’(각 6.9%) 그리고 ‘상여금 및 추가수당 지급’(각 1.4%) 등의 달라진 점이 있었다고 밝혔다.

업무량 및 사업실적에 희비가 갈린 것으로 짐작할 수 있는데, 이를 위해 업종별 교차분석 한 결과 차이가 발견됐다. ‘코로나19 이후 사업실적 변화’를 물었더니 △‘매출 감소세’(40.6%) 및  △‘매출 급감’(26.9%)이라고 꼽은 비율은 도합 67.5%에 달했고 △‘변화 없음’(26.9%) 그리고 △’매출 호조세’(4.1%) 및 △’매출 급증(호황, 1.4%) 순으로 집계됐기 때문.

실제로 △여행 △항공 그리고 △면세 업종 재직자의 경우 100.0%, 즉 일제히 ‘매출 급감’을 선택한 것으로 확인됐다. 그리고 △금융,보험(86.4%) △운수(85.7%) △숙박(80.0%) △공연 및 문화예술(72.7%) 역시 평균을 웃도는 높은 비율로 매출 급감 사실을 전했다. 특히 △여행 및 △항공업 재직자는 매출 감소 비율뿐만 아니라 앞서 급여가 달라진 비율도 100.0%로 가장 높았다. 반대로 나홀로 호황을 맞은 업종도 있었는데 바로 △’온라인유통, 통신판매’였다. 해당 업종 재직자는 각각 ‘매출 급증’(8.4%)과 ‘매출 호조세’(41.7%)를 선택하며 남다른 행보를 드러낸 것. 본 설문조사는 지난달 23일부터 27일까지 직장인 439명의 응답을 참고했다. 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는 ±3.29%이다.

*자료=인크루트
*자료=인크루트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2020 6월 모의고사] 국어 답지
  • 2020 QS 세계대학 순위 서울대 KAIST 고대 포스텍 연대 톱5
  • [2020 6월 모의고사] 수학 답지
  • [2020 6월 모의고사] 영어 답지
  • [2020 6월 모의고사] 한국사 답지
  • [2020 6월 모의고사] 6월모평 시간표는?.. 점심시간 '20분 연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