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때문.. 공채 포비아 느끼는 취준생 74% 
상태바
코로나 때문.. 공채 포비아 느끼는 취준생 74% 
  • 신승희 기자
  • 승인 2020.03.23 08: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베리타스알파=신승희 기자] 코로나19 확산으로 상반기 채용이 불확실한 가운데, 취업준비생 10명 중 7명이 공채 포비아를 느낀다고 밝혔다. 23일 취업포털 커리어(대표 강석린)에 따르면 구직자 312명을 대상으로 ‘공채 포비아’를 조사한 결과, 응답자 73.7%가 ‘공채 포비아를 겪고 있다’고 답했다.

이들은 ‘공채 포비아의 증상’으로 ‘일단 어디든 넣고 봐야 할 것 같다(65.2%)’고 답했다. ‘입사지원도 하기 전에 탈락할 것 같다(26.5%)’, ‘취업포털 사이트를 보는 것도 싫다(5.2%)’, ‘하반기 채용을 노려봐야 할 것 같다(3%)’ 순이었다. 이어 ‘공채 포비아 때문에 실제 구직 활동에 지장을 받은 적이 있나’라는 질문에 ‘구직 활동이 불가능할 정도의 지장을 받았다(53%)’는 의견이 가장 많았다. ‘다소 지장은 없었다’ 28.3%, ‘별로 지장은 없었다’ 11.7%, ‘전혀 지장이 없었다’ 7%로 나타났다.

‘공채 포비아가 가장 심해지는 때’는 ‘채용을 진행하는 기업이 생각보다 적을수록(46.5%)’이라는 의견이 1위를 차지했다. ‘구직 활동 기간이 길어질수록(39.7%)’, ‘공채 시즌이 끝나갈수록(10.3%)’, ‘공채 시즌이 다가올수록(3.2%)’ 순이었다.

‘공채 포비아의 이유’를 묻는 말에 응답자 절반은 ‘스펙이 부족해서(49.4%)’라고 답했고 ‘앞으로의 미래가 두려워서(35.9%)’, ‘자신감이 없어서(13.1%)’, ‘취업 자체가 부담스러워서(1.3%)’라는 의견이 뒤를 이었다.

구직자들이 가장 두려워하는 채용절차로는 응답자의 51.6%가 ‘면접전형’을 1위로 꼽았다. 이어 ‘전부 다(26.3%)’, ‘서류전형(17.3%)’, ‘필기(인적성)전형(4.8%)’ 순으로 나타났다.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2020 QS 기술/공학분야] KAIST 세계16위.. 서울대 고대 성대 포스텍 톱5
  • [2020 QS 학과순위] 서울대 '국내최고’ 4개학과 ‘세계 50위 이내’ 35개..KAIST 기술공학 ‘국내 최고’
  • 2020 서울대 최종등록자 3341명.. ‘등록포기 100명’ 정시 N수생 쏠림(59.4%)심화
  • ‘4달 예고제된 4년 사전예고제’.. ‘학종블라인드 올해강행’
  • '12월3일' 2021수능.. '2015개정교육과정' 국어/수학 범위 변경
  • 초/중/고 개학 4월까지 연기되나.. 내주초 가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