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4명 중 3명, "가면 쓰고 일해요"
상태바
직장인 4명 중 3명, "가면 쓰고 일해요"
  • 신승희 기자
  • 승인 2020.03.20 07: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회사에서 내 모습 평상시와 다르다’, 20대(80.3%) 가장 높아

[베리타스알파=신승희 기자] 직장인 4명 중 3명은 회사에서 모습이 평상시와 다르다고 답했다. 특히 회사에서 모습이 평상시와 다르다는 답변은 20대 직장인 그룹에서 가장 높게 나타나 눈길을 끌었다. 취업 준비의 시작, 잡코리아가 직장인 559명을 대상으로 '멀티 페르소나 트렌드'조사를 실시한 결과를 20일 전했다. 

설문조사에서 직장인 중 77.6%가 ‘회사에서의 내 모습이 평상시와 다르다-회사에 맞는 가면을 쓰고 일한다’고 답했다. 이러한 답변은 40대 이상 직장인(71.2%) 보다 밀레니얼 세대인 20대(80.3%)와 30대(78.0%) 직장인 그룹에서 높게 집계돼 눈길을 끌었다.

이들 직장인들이 회사에 맞는 가면을 쓰고 평상시와 다른 모습으로 일하는 이유는 ‘회사에서 요구/기대하는 모습에 맞추기 위해(41.2%)’, ‘개인적이고 일만하는 조직문화/분위기 때문에(39.6%)’, ‘회사 동료들에게 평소 내 모습을 보이기 싫어서(35.9%)’ 등으로 다양했다(*복수응답). 이어 ‘회사원이라는 가면을 언제 쓰는지’ 묻는 질문에는 ‘회사 건물에 도착해 엘리베이터를 탈 때’라는 답변이 40.6%로 가장 많았다.

설문에 참여한 직장인 중 87.8%가 멀티 페르소나 트렌드에 공감한다고 답했다. ‘멀티 페르소나’는 도서 트렌드 코리아 2020가 선정한 2020년 키워드 중 하나로 개인이 상황에 맞게 다른 사람으로 변해 다양한 정체성을 표현하는 것을 뜻한다.

직장인들은 멀티 페르소나 트렌드에 대해 향후 ‘확산될 것(54.4%)’이라 예측했다. 이어 ‘현재와 비슷할 것(42.0%)’이란 답변 역시 많았고 ‘축소될 것’이란 답변은 3.6%로 미미했다. 멀티 페르소나 트렌드가 확산될 것이라 생각하는 직장인들은 그 이유로 ‘개인 특성과 다양성을 중시하는 사회 분위기가 늘어나서(61.2%)’, ‘SNS 등 개인을 표현할 수 있는 수단이 많아져서(44.7%)’, ‘평생직장 개념이 희미해져서(27.3%)’, ‘어플 등을 통해 다양한 취미생활을 손쉽게 경험해 볼 수 있어서(26.6%)’ 등을 꼽았다(*복수응답).

*자료=잡코리아
*자료=잡코리아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2020 QS 기술/공학분야] KAIST 세계16위.. 서울대 고대 성대 포스텍 톱5
  • [2020 QS 학과순위] 서울대 '국내최고’ 4개학과 ‘세계 50위 이내’ 35개..KAIST 기술공학 ‘국내 최고’
  • 2020 서울대 최종등록자 3341명.. ‘등록포기 100명’ 정시 N수생 쏠림(59.4%)심화
  • ‘4달 예고제된 4년 사전예고제’.. ‘학종블라인드 올해강행’
  • '12월3일' 2021수능.. '2015개정교육과정' 국어/수학 범위 변경
  • 초/중/고 개학 4월까지 연기되나.. 내주초 가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