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예대, 멀티미디어 융합 퍼포먼스 '체인징 타이즈' 성료
상태바
서울예대, 멀티미디어 융합 퍼포먼스 '체인징 타이즈' 성료
  • 나동욱 기자
  • 승인 2020.02.14 19: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명의 순환과 탄생을 기원하다.. 지구를 위한 진혼곡
컬쳐허브 텔레마틱 기술과 산진오귀굿으로 지구의 생명과 순환, 탄생을 풀어내

[베리타스알파=나동욱 기자] 서울예술대학교(이하 서울예대)는 2019년 한국문화예술위원회(Arts Council Korea, ARKO)의 'Art & Digital Tech' 지원사업의 일환으로 멀티미디어 융합퍼포먼스인 '체인징 타이즈'를 14일 남산예술센터에서 진행했다고 이날 밝혔다.

서울예대 예술창조센터가 주관한 이번 작품은 한국과 미국이란 서로 다른 시공간에서 동시에 펼쳐지는, 지구를 위한 일종의 진혼곡이다. 또한 죽은 자의 넋을 기리며 슬퍼하는 것을 넘어서 윤회와 환생, 생명의 순환을 기원하는 '생명 굿'이기도 하다. 텔레마틱 기술을 통해 서로 다른 시공간의 제약을 뛰어 넘으며 죽은 자의 영혼을 기리는 이번 작품은 죽음을 앞둔 자의 생명을 기원하는 산진오귀굿 형태로 진행된다. 지구를 향한 단순한 위로를 넘어 새 생명의 순환과 탄생을 기원하는 것이다.

'체인징 타이즈'는 2016년 1월에 실시된 서울예대 CultureHub와 캘리포니아주립대 샌디에고(UCSD) 예술가들의 몰입형 텔레마틱 콘서트를 기반으로 VR, 5G 등 4차 산업혁명 기술을 활용해 더욱 혁신적인 텔레마틱 음악 공연을 선보이고자 새로이 기획된 작품이다. 과거와 현재, 그리고 미래의 시간의 축을 엮는다는 의미에서 미국 샌디에고(UCSD)와 한국, 각각의 다른 공간에 위치한 아티스트들의 연주를 하나의 퍼포먼스로 이었다.

지구의 이미지가 상영되는 가운데 LED에 움직임으로 표현되는 아티스트들의 연주는 관객들에게 탈-국가적인 관점에서의 자연 파괴의 양상을 바라볼 수 있도록 한다. 서로 다른 음악과 영상의 언어가 하나의 조화를 이루며, 우리가 살아가고 있는 지구에 대한 본질적인 질문을 던진다. 범지구적인 주제 의식과 더불어 수준 높은 기술을 실현한 이번 작품은 이전에 없던 '아트 앤 테크놀로지의 결합'을 보여주며, 새로운 예술콘텐츠의 방향성을 제시했다.

사진=서울예대 제공
사진=서울예대 제공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단독] 2020 서울대 실적(정시최초포함) 톱50, 외대부고 정상.. 하나고 대원외고 상산고 한영외고 톱5
  • [단독] 2020 서울대 실적(정시최초포함) 톱100, 외대부고 정상.. 하나고 대원외고 상산고 한영외고 톱5
  • '수시 정시 모두 잡는' 2021고입 선택법.. '여전히 특목자사 최우선'
  • 대학 신입생 미달 본격화하나..4년제대학 80% ‘정시경쟁률 하락’
  • 컴공, 서울대 자유전공 최다선택 ‘급부상’.. ‘경영제치고 출범 이래 첫 1위’
  • [2021대입잣대] 전문대학 취업률 71.1%.. 농협대 95.7% ‘최고’, 춘해보건대 군산간호대 톱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