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국대, 중국 학생 응원 캠페인 실시
상태바
건국대, 중국 학생 응원 캠페인 실시
  • 나동욱 기자
  • 승인 2020.02.14 18:5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베리타스알파=나동욱 기자] 건국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예방을 위해 개강을 1주일 연기하고, 졸업식과 입학식을 취소하는 등 비상 대응조치에 나서면서, 이번 사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국 학생들을 응원하고 격려하는 캠페인도 벌이고 있다고 14일 밝혔다.

건국대 문과대학은 최근 소속 8개 학과 중국 유학생 426명에게 한상도 학장 명의의 전체 메일을 보내고 개강 연기 등의 학사일정 조정에 대한 안내와 함께 "우리 모두 건강에 유의하면서 어려운 시간을 함께 이겨낼 수 있도록 노력하자"는 격려의 메시지도 함께 전했다.

사회과학대학도 정경수 학장과 7개 학과별 주임교수와 함께 중국 학생 291명에게 메일과 위쳇을 통해 "건국대 구성원 모두가 중국 유학생 여러분의 건강과 학교 복귀를 기원하며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응원했다.

건국대는 또 지난 학기 유학생멘토링 프로그램에 참여한 학생들을 중심으로 운영되는 중국 유학생 단톡방에도 관련 메시지를 올리고 멘토(한국 학생)가 멘티(중국 유학생)에게 응원의 말을 전하고 있다. 이에 문과대학 중국인 학생들은 "관심과 격려에 감사하다"는 회신을 하고 있다.

건국대는 또 학교 홈페이지 메인화면에 중국을 응원하는 홈 스킨을 게시하고 정문과 학생회관 등 교내에 현수막도 게시할 예정이다. 홈페이지에는 중국어로 '建国大学与大家同在, 中国加油!'(중국학생 여러분 힘내세요, 건국대학교가 함께 합니다)라고 적었다.

건국대학교 국제처는 중국 유학생과 신입생들에게 중국 방문 여부에 대한 질문과 예방수칙 안내, 학사일정 조정 내용과 입국일자 파악 안내 메일 등을 잇달아 보내면서, 가족 건강에 대한 안부를 묻고 학생들의 수강신청과 2주간의 자가격리 등을 안내하고 있다.

건국대는 교내 관련 부서가 참여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비상대책본부'(본부장 임융호 총장직무대행)를 구성하고, 관련 부서별로 업무를 분장해 감염 예방과 지원 및 대응조치에 만전을 기하기로 했다. 특히 최근 중국을 방문한 학생과 교직원, 또 방학 후 입국하는 중국인 유학생은 귀국후 2주(14일)간 아무런 증상이 없더라도 등교(출근)를 하지 않고 능동적 자가격리를 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를 위해 별도 기숙사(국제학사)를 배정해 자가격리 편의와 공결처리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사진=건국대 제공
사진=건국대 제공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윤진한 2020-02-16 22:46:24
입시전문지 베리타스 알파 상위 15개대를 이렇게 정리함.

Royal 성균관대,서강대>평민계 외국어대,경희대,한양대,인하대,이화.숙명여대>중앙대,건국대, 연세대, 고려대>일제 강점기 잔재 동국대, 서울시립대, 서울대

http://blog.daum.net/macmaca/2884

주요기사
이슈포토
  • [2020 7월 모의고사] 수능과 다른 '출제범위'.. 수학 과탐Ⅱ
  • [2020 7월 모의고사] ‘만만치 않았다’.. 국86점 수(가)84점 수(나)76점
  • 2022의대정원 3400명 '역대최대'되나.. 2022부터 10년간 4000명 확대추진
  • [2020 7월 모의고사] 지난 2년간 등급컷 어떻게 나왔나
  • 2021 서울대 학종 안내 완결판.. 학종 가이드북 공개 “넓고 깊게 학습하라”
  • 2021수능 "난도 조절 못한다" 유은혜 .. 6월모평 재학생/재수생 격차 예년 비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