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연스럽게' 강수지 김국진 부부, '불청'시절 직진 고백 스토리 공개
상태바
'자연스럽게' 강수지 김국진 부부, '불청'시절 직진 고백 스토리 공개
  • 신승희 기자
  • 승인 2020.02.08 16: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베리타스알파=신승희 기자]  ‘자연스럽게’의 스튜디오 MC로 새롭게 투입된 강수지&김국진 부부가 추운 겨울 섬진강도 막지 못한 ‘직진 고백 스토리’를 공개했다. 오늘(8일) 방송되는 MBN ‘자연스럽게’에서는 ‘국수부부’ 강수지&김국진이 스튜디오 MC로 출연했다.

새롭게 단장한 현천마을 이웃들의 세컨드 라이프를 애정 어린 눈길로 지켜본다. 먼저 김국진은 “저 역시 강원도 인제에서 태어난 ‘자연남’이다”라며 “우리 집 근처에 고구마밭, 옥수수밭이 있었고 담장에는 호박도 열렸다”고 ‘시골 생활 내공’을 공개했다. 강수지 역시 이에 지지 않고 “저도 약 5년 동안 청계산 밑에서 텃밭을 일궜다”며 “그런 농작물들도 다 내가 키웠던 건데…”라고 말했다.

강수지의 말에 김국진은 “이렇게 우리가 시골 생활을 했기 때문에 맺어지지 않았나 싶어요. 내가 섬진강에 뛰어들었던 것 기억나죠?”라며 타 방송을 통해 강수지에게 고백했던 날을 떠올리듯 아련한 눈빛을 보였다. 하지만 강수지는 “어렴풋이 기억나는데…그 때 왜 뛰어든 거예요?”라고 물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김국진은 수줍은 듯 “고기가 많았거든요”라고 얼버무렸다. 그러자 강수지는 “저는 저 때문에 뛰어든 줄 알았죠”라며 순간 뾰로통해졌지만, 김국진은 “아니, 고기를 잡아달라고 해서 뛰어든 거죠. 추운데 내가 섬진강에 왜 뛰어들겠어요?”라며 상황을 수습했다.

그리고 김국진은 “자, 그러니 이 기회에 시골에 내려가서 살아보면 어때요?”라며 함께 구례에서 살아보기를 제안했다. 강수지는 “같이 ‘자연스럽게’를 보면서 생각해 봐야겠어요”라며 현천마을 세컨드 라이프에 대한 관심으로 눈을 반짝였다.

강수지&김국진 부부가 지켜볼 8일 MBN ‘자연스럽게’에서는  ‘구례댁’ 전인화의 남편인 유동근과 대세 개그맨 황제성의 재방문 속에 대망의 ‘현천비앤비’ 오픈 프로젝트, 현천마을 주민들을 위한 한방 투어 등 흥미진진한 볼거리가 펼쳐질 예정이다. 

‘자연스럽게’는 매주 토요일 방송된다.

강수지 김국진. /사진=MBN 자연스럽게 제공
강수지 김국진. /사진=MBN 자연스럽게 제공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단독] 2020 서울대 실적(정시최초포함) 톱50, 외대부고 정상.. 하나고 대원외고 상산고 한영외고 톱5
  • [단독] 2020 서울대 실적(정시최초포함) 톱100, 외대부고 정상.. 하나고 대원외고 상산고 한영외고 톱5
  • '수시 정시 모두 잡는' 2021고입 선택법.. '여전히 특목자사 최우선'
  • 대학 신입생 미달 본격화하나..4년제대학 80% ‘정시경쟁률 하락’
  • 컴공, 서울대 자유전공 최다선택 ‘급부상’.. ‘경영제치고 출범 이래 첫 1위’
  • [2021대입잣대] 전문대학 취업률 71.1%.. 농협대 95.7% ‘최고’, 춘해보건대 군산간호대 톱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