펭수 신드롬.. 직장인 10명 중 7명, 펭수에 '대리만족' 느낀다!
상태바
펭수 신드롬.. 직장인 10명 중 7명, 펭수에 '대리만족' 느낀다!
  • 신승희 기자
  • 승인 2020.02.03 07: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베리타스알파=신승희 기자] 거침없는 입담과 솔직 당당한 매력으로 직장인들 사이에서 '직장인 대통령'으로 불리며 신드롬급 인기를 얻고 있는 EBS 캐릭터 펭수.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이 직장인 1825명을 대상으로 '펭수 신드롬'을 주제로 조사한 결과를 3일 전했다.

조사결과 직장인 10명 중 7명이 펭수의 거침없는 당당한 모습에 '대리만족을 느낀다'(69%)고 답했다. 가장 큰 '대리만족'을 느낄 때로는 "내가 힘든데, 힘내라고 하면 힘이 납니까?"와 같이 ▲평소 자신이 하지 못했던 사이다 발언을 날릴 때(46.1%)가 1위를 차지했다. 고된 사회생활에서 싫어도 싫은 내색조차 하지 못하는 직장인들이 펭수의 무례한 듯 하지만 시원한 사이다 발언에 희열을 느낀 것으로 풀이된다.

다음으로 ▲사장님 이름을 거침없이 부를 때("비싼 밥 먹고 싶을 때는 김명중")(14.5%) ▲선배의 권위에 굴복하지 않을 때(선배 캐릭터 뚝딱이에게 "잔소리하지 말라")(11.5%) ▲외교부 장관을 만나서도 주눅들지 않을 때("여기 대빵 어디 있어요")(11.1%) ▲기존 사회적 통념과 반대되는 발언을 할 때("눈치 챙겨!")(10.2%) 등의 의견이 이어졌다.

또한, 응답자 중 65.4%는 펭수의 매력을 닮고 싶다고 답했으며, '어떤 상황에도 주눅들지 않는 당당한 모습'(61.3%, 복수응답)을 첫 번째로 꼽았다. 이어, '거침없이 내뱉는 사이다 발언'(41.7%), '무례한듯 하지만 선을 넘지 않는 태도'(36.3%), '권위에 수긍하지 않는 모습'(27.5%), '항상 다양한 분야로 활동범위를 확장하는 도전 의식'(22.7%), '약자를 배려하는 따뜻한 위로'(18.7%) 등을 닮고 싶어했다. 하지만 정작 현실에서 실제 펭수와 같이 할 수 있다는 응답자는 22.9%에 불과해 이상과 현실 사이의 괴리가 컸다.

이러한 펭수 신드롬이 금세 사그라지지는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전체 응답자의 60%가 펭수 열풍이 '당분간은 계속'(60%)되거나 '장기간 지속될 것 같다'(31.1%)고 답한 것. '금세 식을 것 같다'는 의견은 8.9%로 대부분의 응답자들이 펭수 신드롬이 지속될 것으로 전망했다.

*자료=사람인
*자료=사람인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2020 THE세계대학 평판순위 국내1위 서울대.. KAIST 성균관대 연대 고대 포스텍 톱6
  •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있는 연구자' 서울대 7명 '최고'.. UNIST 성대 고대 한대/KAIST 톱6
  • [2021수시] 6일부터 드러나는 1단계 합격.. 최종 합격 발표 20일부터 본격화
  • 2021 QS아시아대학평가 고려대 국내 1위.. KAIST 서울대 성대 연대 톱5
  • [2021수능] 수험생 유의사항 ‘최종체크’.. 예비소집부터 시험 응시까지
  • 정시합격선 '하락' 두드러진 거점국립대..'수도권 집중 심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