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10명 중 7명, '저녁 있는 삶 누려!'
상태바
직장인 10명 중 7명, '저녁 있는 삶 누려!'
  • 신승희 기자
  • 승인 2020.01.23 07: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베리타스알파=신승희 기자] 워라밸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52시간제도가 확대되면서 직장인 10명 중 7명이 저녁 있는 삶을 누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이 직장인 1502명을 대상으로 '저녁 있는 삶'에 대해 조사한 결과, 65.5%가 현재 '저녁이 있는 삶을 살고 있다'고 답했다.

이는 2017년 설문 결과(50.6%)보다 14.9p% 높아진 것으로 주 52시간제 도입 등으로 직장인들의 저녁이 좀 더 여유로워진 것으로 보인다. 연령대 별로 보면, '50대 이상'(71.5%)이 가장 높았지만, 그 외에는 '20대'(70.5%), '30대'(64.4%), '40대'(57.5%)순으로 연령층이 낮을수록 저녁 있는 삶을 누리는 비중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성별로 보면 여성이 67.9%로 남성(63.4%)보다 조금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저녁 있는 삶을 누리는 직장인은 그 시간을 어떻게 보내고 있을까? 퇴근 후 주로 '휴식'(24.4%)을 취한다는 비율이 가장 높았다. 다음날을 위해 재충전의 시간을 갖는 것. 다음으로 '헬스 등 운동'(15.8%), '집안일 또는 육아'(14.1%), 'TV시청'(11.8%), '가족과 함께 시간 보내기'(10.3%) 등을 하고 있었다.

이들 중 81.5%는 현재의 저녁 있는 삶에 만족한다고 답했다. 52시간제 확대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많은 직장인들이 저녁 있는 삶을 누리지 못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현재 저녁 있는 삶을 누리지 못하는 직장인(518명)들은 그 이유로 '일이 많아서'(52.5%, 복수응답)를 1위로 꼽았다. 이어 '출퇴근 시간이 오래 걸려서'(28%), '퇴근 후에도 업무 요청이 있어서'(21%), '육아, 집안일 등을 해야 해서'(16%), '업무 관련 공부를 해야 해서'(10.2%) 등이 있었다.

실제로 야근 횟수를 보면, 저녁 있는 삶을 누리는 직장인(984명)의 경우 절반 이상(55.7%)이 '야근이 없다'고 답했다. 또, 야근을 하는 경우도 일주일에 평균 1.8회인 것으로 집계됐다. 반면, 저녁 있는 삶을 누리지 못하는 직장인(518명)들은 일주일에 평균 3회 야근을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응답자의 절반 이상(58%)이 높은 연봉과 저녁 있는 삶 중에서 '저녁 있는 삶'을 선택해 돈보다는 삶의 질을 더욱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령대 별로 살펴보면, 50대 이상을 제외하고 모든 연령층에서 저녁 있는 삶을 더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체적으로는 '30대'(62.4%)에서 가장 높았으며, 다음으로 '20대'(57.3%), '40대'(53.5%), '50대'(47.2%) 였다.

*자료=사람인
*자료=사람인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단독] 2020 서울대 실적(정시최초포함) 톱50, 외대부고 정상.. 하나고 대원외고 상산고 한영외고 톱5
  • [단독] 2020 서울대 실적(정시최초포함) 톱100, 외대부고 정상.. 하나고 대원외고 상산고 한영외고 톱5
  • '수시 정시 모두 잡는' 2021고입 선택법.. '여전히 특목자사 최우선'
  • [2021수시] ‘대학간판 보다 취업실질’ 상위15개대 주요 특성화학과
  • '봉바타' 샤론 최, 외대부고 국제반 출신 미국 USC 영화 전공
  • 컴공, 서울대 자유전공 최다선택 ‘급부상’.. ‘경영제치고 출범 이래 첫 1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