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직자 10명 중 9명, 막연한 취업 불안감 호소
상태바
구직자 10명 중 9명, 막연한 취업 불안감 호소
  • 신승희 기자
  • 승인 2020.01.22 07: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베리타스알파=신승희 기자] 구직자 10명 중 9명은 막연한 취업 불안감을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구직자들은 취업준비를 하며 가장 도움 받고 싶은 항목으로 '명확한 진로 설정을 위한 멘토링'을 꼽았다. 잡코리아가 현재 구직활동 중인 구직자 748명을 대상으로 '취업 불안감'조사를 실시하고 그 결과를 22일 전했다. 

먼저 '취업이 안 될 것 같은 불안감을 느끼시나요?'라는 질문에 전체 구직자 중 91.6%가 '그렇다'고 답했다. '취업 불안감' 정도는 서울지역 구직자가 91.1%, 인천/경기지역 구직자가 90.8%로 집계됐고, 서울 및 수도권 지역을 제외한 지방 지역 구직자들의 경우 93.2%가 막연한 취업 불안감을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막연한 불안감에 구직활동을 중단하거나 포기한 경험이 있는지' 조사한 결과에서는 전체 응답자 중 59.2%가 '그렇다'고 답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구직자들이 취업 불안감을 느끼는 순간 1위는 '불합격 통보를 받을 때(40.9%)'였다. 이어 '내 스펙이 부족하다고 느껴질 때(33.6%)'가 2위에 올랐고, 3위는 '나만 빼고 주위 지인들이 취업/이직에 성공할 때(33.1%)'였다. 이외에 '내가 무슨 일을 하고 싶은지 모를 때(23.4%)'와 '취업이 어렵다는 뉴스를 접할 때(18.4%)', '주위 지인들이 내 취업을 걱정할 때(17.8%)' 등도 취업 불안감을 느끼는 순간으로 꼽혔다(*복수응답).

이처럼 대다수의 구직자가 취업준비를 하며 막연한 불안감을 느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난 가운데, 구직자들이 취업준비를 하며 가장 도움 받고 싶은 항목으로 '명확한 진로 설정을 위한 멘토링(36.9%)'이 꼽혔다. 이어 '이력서/자기소개서 첨삭(35.7%)'과 '채용공고/기업분석 정보 제공(31.1%)', '정확한 스펙 진단(30.7%)'도 취업준비를 하며 도움 받고 싶은 주요 항목으로 꼽혔다(*복수응답).

구직자들은 상반기 구직시장이 예년과 비슷하거나 더 악화될 것이라 예상했다. '상반기 구직시장 경기 어떻게 예상하시나요?'라는 질문에 '다른 때와 비슷할 것(46.4%)'이란 답변과 '구직난이 더 악화될 것(46.3%)'이란 답변이 나란히 1, 2위에 오른 것. 반면 '예년보다 좋아질 것'이란 답변은 7.4%로 미미한 응답률을 기록했다.

*자료=잡코리아
*자료=잡코리아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단독] 2020 서울대 실적(정시최초포함) 톱50, 외대부고 정상.. 하나고 대원외고 상산고 한영외고 톱5
  • [단독] 2020 서울대 실적(정시최초포함) 톱100, 외대부고 정상.. 하나고 대원외고 상산고 한영외고 톱5
  • '수시 정시 모두 잡는' 2021고입 선택법.. '여전히 특목자사 최우선'
  • 대학 신입생 미달 본격화하나..4년제대학 80% ‘정시경쟁률 하락’
  • 컴공, 서울대 자유전공 최다선택 ‘급부상’.. ‘경영제치고 출범 이래 첫 1위’
  • [2021대입잣대] 전문대학 취업률 71.1%.. 농협대 95.7% ‘최고’, 춘해보건대 군산간호대 톱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