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이 꼽은 올 설 세뱃돈 예산 '16만4천원'.. 세뱃돈 안줘도 되는 vs꼭 줘야 하는 사람은?
상태바
직장인이 꼽은 올 설 세뱃돈 예산 '16만4천원'.. 세뱃돈 안줘도 되는 vs꼭 줘야 하는 사람은?
  • 신승희 기자
  • 승인 2020.01.20 07: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베리타스알파=신승희 기자] 직장인들이 올 설 연휴 사용할 것으로 예상되는 경비가 평균 54만원으로 집계됐다. 이 가운데 세뱃돈 예산은 16만4천원이었다. 취업 포털 잡코리아가 아르바이트 대표포털 알바몬과 함께 최근 직장인 1035명을 대상으로 '설날 경비'를 주제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를 20일 전했다.ㅁ 이같이 나타났다.

공동 조사 결과 설문에 응답한 응답자들의 올 설 예상경비(*주관식 기재)는 평균 54만원으로 집계됐다. 성별로는 남성의 55만9천원으로 여성 52만2천원보다 소폭 높았다. 특히 혼인 여부에 따라 설 예상경비가 큰 차이를 보였다. 미혼 직장인이 예상하는 설 경비는 44만8천원이었다. 기혼 직장인은 이보다 두 배 가까이 높은 80만3천원을 지출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었다.

이 중 세뱃돈 예산은 16만4천이었다. 세뱃돈 예산 역시 혼인 여부에 따른 차이가 커 미혼 직장인은 12만3천원으로 집계된 반면 기혼 직장인은 28만 3천원으로 16만원이 높았다.

실제로 적지 않은 직장인들이 세뱃돈에 대한 부담을 토로하기도 했다. 잡코리아-알바몬 공동설문을 통해 직장인들에게 설 경비 중 유난히 부담스러운 항목을 꼽게 한 결과 '부모님, 친척들 선물 비용'이 35.1%로 1위를 차지한 가운데 '세뱃돈'이 19.0%의 높은 비중으로 2위에 꼽혔다. 이어 '주유비, 기차운임 등 오가는 교통비용(15.8%)', '제수/상차림 비용(11.0%)' 등의 응답이 이어졌다.

올해 설날 비용 지출규모는 지난 해보다 높을 것이라는 응답이 이어졌다. 잡코리아 조사 결과에 따르면 직장인 52.5%가 '지난 해 설날과 비교해 더 쓸 것'이라 답했다. '지난 해와 비슷할 것'은 26.0%, '덜 쓸 것'은 21.5%로 응답됐다.

한편 직장인들은 '나보다 손윗사람(46.3%, 복수응답 결과, 응답률 기준)'과 '스무살 이상의 성인(45.5%)'에게는 굳이 세뱃돈을 주지 않아도 생각하고 있었다. 또 '촌수가 먼 친인척 관계의 가족(43.6%)'이나 '나보다 나이가 많은 친지(35.8%)', '일정한 소득, 벌이가 있는 성인(38.1%)'에게는 세뱃돈을 주지 않아도 된다는 응답이 이어졌다.

반면 반드시 세뱃돈을 주어야 한다고 생각하는 대상으로는 '초등학생 어린이(56.4%, 응답률 기준)'와 '중/고등학생(52.4%)'이 나란히 1, 2위에 꼽혔다. 여기에 '부모님(47.6%)'과 '미취학 어린이(42.0%)'도 높은 응답률로 세뱃돈을 주어야 하는 대상으로 꼽혔다.

*자료=잡코리아 알바몬
*자료=잡코리아 알바몬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단독] 2020 서울대 실적(정시최초포함) 톱50, 외대부고 정상.. 하나고 대원외고 상산고 한영외고 톱5
  • [단독] 2020 서울대 실적(정시최초포함) 톱100, 외대부고 정상.. 하나고 대원외고 상산고 한영외고 톱5
  • '수시 정시 모두 잡는' 2021고입 선택법.. '여전히 특목자사 최우선'
  • 대학 신입생 미달 본격화하나..4년제대학 80% ‘정시경쟁률 하락’
  • 컴공, 서울대 자유전공 최다선택 ‘급부상’.. ‘경영제치고 출범 이래 첫 1위’
  • [2021대입잣대] 전문대학 취업률 71.1%.. 농협대 95.7% ‘최고’, 춘해보건대 군산간호대 톱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