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붙어도 안가' 입사포기 이유 2위에 복리후생, 1위는?
상태바
'붙어도 안가' 입사포기 이유 2위에 복리후생, 1위는?
  • 신승희 기자
  • 승인 2020.01.16 07: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베리타스알파=신승희 기자] 최종합격 후 입사가 당연한 수순으로 생각되는 것과는 달리 입사포기를 하는 지원자들이 상당한 가운데 그 이유로 '기업평판' 비율이 1년 새 두 배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합격 후 연락도 없는 신입사원들, 일명 고스팅으로 몸살을 앓는 기업이라면 살펴보자. 취업포털 인크루트와 바로면접 알바앱 알바콜이 '2019년 구직경험자' 733명을 대상으로 최종합격 후 입사포기 경험'을 조사 한 결과를 16일 전했다.

먼저, 한 번이라도 최종합격을 해본 이들 중 17.3%는 입사를 포기한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018년 27.2%보다 9.9%P 줄었다. 취업난 여파를 가늠케 하는 대목이다.
그렇다면 최종 입사를 포기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1,2위에는 각각 '연봉 불만'(26.0%)과 '복리후생 불만'(24.7%)이 과반수 이상을 득표했다. 그만큼 신입 및 경력직 구직자 모두 입사시 중요하게 여기는 항목이라고 해석할 수 있다. 특히 연봉과 마찬가지로 복리후생의 중요도 역시 적지 않았다.

다음으로 '기업평판'(19.5%)이 3위에 올랐다. 최근 직장인 커뮤니티 및 SNS가 활성화되며 관심기업의 평균 연봉 정보부터 재직자 후기까지 접근이 가능해졌다. 입사포기자 5명 중 1명은 이렇듯 기업평판을 중요시한다는 것인데 실제 재직자로부터 듣는 기업평판을 통해 실질적인 근무환경을 미리 점쳐보고 입사 여부를 결정했다고 해석할 수 있다.

특기할 점은 해당 비율이 1년 새 두 배 급증했다는 사실. 지난 2018년 인크루트 조사시 '연봉 및 복리후생' 때문에 입사포기 한 비율은 52.3%로 올해와 크게 다르지 않았다. 하지만 '기업평판' 때문에 입사를 포기한 비율은 2018년은 10.2%, 지난해는 19.5%로 1년 새 9.3%P 높아졌기 때문. 기업평판을 선택한 비율은 신입직(23.1%)이 경력직(17.4%)보다 많았다.

한편 '안전망' 지원이었기 때문에 입사를 포기했다고 답한 경우도 18.2%에 달했다. 입사여부와는 상관없이 후순위로 안전지원을 한 곳이라, 합격 했어도 입사까지는 이어지지 않은 것. 안전망 삼아 지원한 기업은 공공기관(8.8%) 비율이 가장 낮았고 대기업(11.8%) 중견기업(29.4%) 중소기업(35.3%) 순으로 높게 나타났다. 그 외 '주변만류'(3.9%), '자존심이 상해서'(2.6%) 등의 입사를 포기한 배경이 확인됐다.

*자료=인크루트
*자료=인크루트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2020 9월 모의고사] 1교시 국어영역, 어떻게 출제됐을까
  • 2021 THE세계대학순위 서울대 국내1위.. KAIST 성대 포스텍 고대 톱5
  • [2020 9월 모의고사] 국어 답지
  • [2020 9월 모의고사] '전년 수능수준' 1등급컷 국89점 수(가)90점 수(나)84점
  • [2020 9월 모의고사] 9월모평 시간표는?.. ‘수능과 동일’
  • ‘코로나가 뒤엎은' 2021 대입일정.. 고대/시립대/연대 면접일정 확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