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명절 가장 듣기 싫은 말 1위 "앞으로 계획이 뭐니?"
상태바
설 명절 가장 듣기 싫은 말 1위 "앞으로 계획이 뭐니?"
  • 신승희 기자
  • 승인 2020.01.16 07: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베리타스알파=신승희 기자] 취업 준비의 시작, 잡코리아가 아르바이트 대표포털 알바몬과 함께 20세 이상 성인남녀 3390명을 대상으로 '설날 계획'을 주제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를 16일 전했다.

공동 조사 결과, 설문에 참여한 응답자의 59.1%가 '오롯이 나 혼자서만 이번 설 연휴를 보내고 싶다'고 응답했다. '혼설족(*누구와도 함께 하지 않고 홀로 설을 보내는 사람을 의미하는 신조어)' 선호는 ▲여성이 61.9%로 ▲남성 56.7%에 비해 다소 높았으며, ▲취준생이 61.5%로 ▲직장인(59.8%) ▲대학생(54.9%)들에 비해 다소 높았다.

실제 올 설날 가족?친지모임 참석 여부에 대해서는 57.4%가 참석할 계획인 것으로 조사됐으며, 기혼 응답자가 71.0%로 미혼 응답자 54.4%에 비해 16.6%P 높아 결혼유무에 따라 차이가 있었다. 응답군별로 살펴 보면 ▲대학생 67.0% ▲직장인 56.4%, ▲취준생 51.4% 순으로 조사됐다.

친지모임에 불참할 예정이라 밝힌 응답자들은 그 이유(*복수응답, 이하 응답률)로 직장이나 아르바이트 등 ▲출근해야 하기 때문이 응답률 31.1%로 가장 많았으며, 근소한 차이로 ▲만남이 불편하고 스트레스이기 때문(30.0%) ▲취업준비 및 구직활동 때문(29.1%)이 2,3위에 올랐다. 이 외에 ▲단출하게 보내고 싶어서(21.9%) ▲친지모임을 따로 하지 않아서(19.4%) ▲여행 등 개인적인 일정이 있어서(10.0%) 등의 이유로 친지 모임에 참석하지 않는다는 응답도 이어졌다.

이번 잡코리아X알바몬 설문에 참여한 성인남녀 중 34.1%는 명절 전후로 겪는 스트레스가 평소 학업이나 취업, 업무로 인한 스트레스보다 더 극심하다고 응답해 눈길을 끌었다. 반면 평소에 느끼는 수준이라는 응답자는 46.9%, 평소에 느끼는 스트레스보다는 약한 정도라는 응답은 19.0%로 10명 중 2명 정도에 불과했다.

특히 명절 스트레스는 성별로 차이가 있었는데 ▲여성 응답자의 경우 42.9%가 명절 스트레스가 평소 스트레스 보다 더 극심하다고 응답해 ▲남성 응답자 26.9%에 비해 16.0%P나 높았으며, ▲기혼 응답자가(37.9%)가 ▲미혼 응답자(33.3%)에 비해서도 명절 스트레스를 더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응답군별로는 ▲취준생들이 41.9%로 평소 스트레스보다 명절 스트레스가 더 심한 것으로 조사됐으며, ▲직장인 29.8% ▲대학생 25.6% 순이었다.

이번 설 명절 가족 및 친인척들로부터 절대로 듣고 싶지 않은 이야기로는(*복수응답, 이하 응답률) ▲'앞으로 계획이 뭐니?'가 1위를 차지했으며, 다음으로 ▲'취업은 언제쯤 할거니?'(26.6%) ▲'나 때는 말이다'(25.8%) ▲'다 너 잘되라고 하는 말이지'(23.8%) ▲'어서 결혼/출산 해야지'(21.9%) ▲'애인은 있니?'(18.1%) ▲'너네 회사(학교) 전망은 어떠니?'(17.6%)가 TOP7에 올랐다. 이 외에 ▲'누구 집 아무개는…' 등 다른 집과의 자랑 비교(16.4%) ▲'돈은 좀 모았니?'(13.8%) ▲'살이 너무 쪘구나(말랐구나_13.8%)' ▲'연봉은 얼마나 받니?'(10.2%) 등도 설 연휴에 듣고 싶지 않은 말로 꼽혔다. 응답군별로 살펴 보면 취준생들은 ▲'취업은 언제쯤 할거니?'가 39.8%의 응답률로 1위에 올랐다. 2위는 ▲'앞으로 계획이 뭐니?'(34.3%)가, 3위는 ▲'다 너 잘되라고 하는 말이지'(24.2%)가 각각 차지했다.

대학생들은 ▲'나 때는 말이다(28.9%)'가 1위를 차지한 가운데 ▲'앞으로 계획이 뭐니?'(28.2%)가 근소한 차이로 2위에 올랐으며, ▲'너네 학교, 전공 전망은 어떠니?'(25.1%)가 3위를 차지했다. 직장인들이 설에 듣기 싫은 말로는 ▲'어서 결혼/출산 해야지?'가 응답률 38.5%로 1위에 올라 차이가 있었다.

설문조사에 참여한 성인남녀들의 올 설 명절 계획으로는(*복수응답, 이하 응답률) ▲가족, 친지 모임(41.2%)이 가장 많았으며, 다음으로 ▲TV시청(34.6%) ▲유튜브 시청 및 모바일 게임(25.4%) ▲수면 등 충분한 휴식(23.3%) ▲고향 지인 및 친구 만남(22.0%) ▲명절 상차림 등 집안일 돕기(19.1%) ▲아르바이트, 명절 특근 등 근무(18.7%) ▲개인적인 공부(14.9%) ▲구직활동 및 취업준비(14.5%)등의 응답이 이어졌다.

*자료=잡코리아 알바몬
*자료=잡코리아 알바몬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단독] 2020 서울대 실적(정시최초포함) 톱50, 외대부고 정상.. 하나고 대원외고 상산고 한영외고 톱5
  • [단독] 2020 서울대 실적(정시최초포함) 톱100, 외대부고 정상.. 하나고 대원외고 상산고 한영외고 톱5
  • '수시 정시 모두 잡는' 2021고입 선택법.. '여전히 특목자사 최우선'
  • 대학 신입생 미달 본격화하나..4년제대학 80% ‘정시경쟁률 하락’
  • 컴공, 서울대 자유전공 최다선택 ‘급부상’.. ‘경영제치고 출범 이래 첫 1위’
  • [2021대입잣대] 전문대학 취업률 71.1%.. 농협대 95.7% ‘최고’, 춘해보건대 군산간호대 톱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