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독' 하준, 자존심 내려놓고 '서현진X학생' 모두 지켜
상태바
'블랙독' 하준, 자존심 내려놓고 '서현진X학생' 모두 지켜
  • 신승희 기자
  • 승인 2020.01.08 07: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베리타스알파=신승희 기자] '블랙독' 하준의 매력에 끝이 보이지 않는다. 7일 방송되는 tvN 월화드라마 '블랙독'의 도연우(하준 분)가 '바나나 사건'으로 특급 의리남에 등극했다. 

교내에서 '바나나 사건'이라 불리게 된 사건은 고3 중간고사 국어 시험 문제에 학생들의 이의 제기로 인한 복수 답안 처리 과정에서 발생했다. 바나나가 예시로 나온 문제였기에 이는 '바나나 사건'이 됐다. 교내 국어과 전체 회의를 통해 일차적으로 수업에서 가르친 것에 따라 복수 답안은 인정하지 않기로 했지만, 답안 자체에는 학생들의 말이 맞는다는 것을 부정할 수 없었다.

이에 도연우는 자신이 강단에 서고 있는 교육 방송 인맥을 동원해 3학년 국어를 담당하는 고하늘(서현진 분)을 돕는데 나섰다. 도연우의 주선으로 성사된 자리에는 고하늘과 지해원(유민규 분), 교육 방송 PD와 학교 수업 교재로 사용되는 교육 방송 교재의 집필자가 참석했다. 가벼운 술자리 같았지만, 신입 강사인 도연우로서는 어렵고 불편한 자리였고 그들 역시 도연우를 무시하는 언행을 스스럼없이 내뱉어 함께 자리한 교사들마저 불편함을 느끼게 했다. 하지만, 시험 문제 검토를 부탁하기 위해 자존심은 잠시 내려둔 도연우의 필사의 노력으로 그들이 원하던 진짜 답을 얻을 수 있었다. 학생들의 말이 맞았고 교사의 답이 틀렸던 것. 결국 복수 답안 처리가 인정되며 '바나나 사건'은 일단락됐다.

이처럼 '바나나 사건' 해결 중심에는 도연우 있었다. 성적 정정의 돌파구를 찾지 못하고 있는 고하늘에게 명확성과 논리를 얹은 해답을 제시했고, 이는 누구보다 학생을 위함이었다. 그 과정에서 도연우의 특급 의리가 돋보였다. 학생들을 위해 자존심을 내려놓고 발 벗고 나선 모습은 도연우의 매력을 배가시키며 헤어나올 수 없는 블랙홀 매력에 빠져들게 만들었다.

특히 하준의 섬세한 연기가 이를 뒷받침했다. 학생을 위한 동료의 고민에는 신중하고 침착한 태도를 보였고 이를 해결하기 위해 마련된 교육 방송 사람들과의 자리에서는 학교에서는 볼 수 없던 사회 초년생 같은 반전 모습을 능청스럽고 자연스럽게 표현했다. 학생들에게 답안 정정에 대한 사과를 전하는 고하늘을 바라볼 때는 누구보다 든든한 면모로 듬직함을 느끼게 하며 그를 진심으로 응원하는 따뜻한 눈빛부터 흐뭇한 미소는 고하늘을 응원하는 시청자의 마음에 공감을 더했다. 하준의 캐릭터와 밀착된 연기가 시청자를 자연스레 도연우라는 인물에 빠져들게 만들었다는 평이다.

하준. /사진=tvN '블랙독' 캡처
하준. /사진=tvN '블랙독' 캡처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2021 전형변화 주목.. 고려대 수능최저 미적용 학종 신설
  • [2020정시경쟁률] 상위15개대 5.29대1 ‘2년연속 하락’.. 중앙대 9.88대1 ‘최고’
  • [2020정시경쟁률] 서울대(마감전날) 0.58대1.. 43개 미달
  • [2021대입잣대] 상위15개대 평균 취업률 68.5%.. 성대 77% ‘3년연속 최고’, 한대 인하대 톱3
  • 대학기숙사 놓치면, 공공부문 기숙사.. 모집기간 확인해 결정 '서둘러야'
  • [2020정시]'마지막 합격 찬스'..남은 입시 일정 체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