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아텍 학생 임베디드소프트웨어 공모전 ‘최우수상’
상태바
코리아텍 학생 임베디드소프트웨어 공모전 ‘최우수상’
  • 김하연 기자
  • 승인 2019.12.26 15: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베리타스알파=김하연 기자] 코리아텍(한국기술교육대. 총장 이성기)은 학생들이 산업통상자원부와 임베디드소프트웨어 시스템산업협회가 주관하고 현대자동차·LG전자·한국전자통신연구원 등이 후원한 ‘제17회 임베디드소프트웨어 경진대회’에서 자유공모 부문 최우수상을 수상하고 상금 300만원을 받았다고 26일 밝혔다. 

임베디드소프트웨어(embedded software) 관련 창의적이고 혁신적인 아이디어 개발 및 관련 분야 우수인력 발굴과 양성을 목적으로 진행된 이번 경진대회에는 전국에서 545개 팀 1492명의 대학생 및 대학원생이 참여했다. 4월에 시작해 12월까지 7개월간 진행됐으며 91개 팀이 결선에 진출했다.

코리아텍 윤상준, 김쾌남 학생(컴퓨터공학부 4학년)이 수상한 작품은 ‘다감각 햅틱 컨트롤러 기반의 VR(Virtual Reality. 가상현실) 소방체험 시뮬레이션’.

이 작품은 김상연 교수가 수행중인 연구과제인 ‘HD 촉감기술 기반 초실감 콘텐츠 재현기술개발’ (대표학생연구원 : 허용해)에서 개발한 시스템을 소방훈련에 접목하여 콘텐츠를 보다 현실감 있게 체험할 수 있는 가상현실 기반 몰입형 훈련시스템이다.

기존의 교육용 소방훈련은 시나리오를 기반으로 영상과 같은 시각적 정보 제공과 단순 진동에만 중점을 두었지만, 코리아텍 학생들의 작품인 ‘다감각 햅틱 컨트롤러’는 가상현실의 소방훈련 상황에서 불과 물에 근접했을 때 차가움과 따듯함을 느낄 수 있다.
 
또한 물을 공급할 때 호스의 팽창을 표현하기 위해 컨트롤러 뒷편의 파우치에 공기를 넣어줌으로써 손바닥에 부피감을 느끼게 해준다. 더불어 물의 흐름을 느낄 수 있도록 진동감도 전달한다.

윤상준 학생은 “3~4학년 김상연 지도교수님과 대학원 선배님들의 도움을 받아 열정을 갖고 만들었던 졸업연구작품이 큰 대회에서 최우수상을 받게 되어 더없는 영광”이라며 “저희가 개발한 작품이 평소 화재 진압에 고생하시는 소방관들의 안전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었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사진=코리아텍 제공
사진=코리아텍 제공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2020 서울대 최종등록자 3341명.. ‘등록포기 100명’ 정시 N수생 쏠림(59.4%)심화
  • '12월3일' 2021수능.. '2015개정교육과정' 국어/수학 범위 변경
  • ‘4달 예고제된 4년 사전예고제’.. ‘학종블라인드 올해강행’
  • 초/중/고 개학 4월까지 연기되나.. 내주초 가닥
  • ‘개학연기 후폭풍’ 2021수시 연기 유력.. 수능/정시 일정 ‘촉각’
  • 성균관대 나노구조물리연구단 연구팀, 상온 강자성반도체 구현.. 반세기 과학 난제 해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