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이문고 독도지킴이학교 동아리 활동, '교육부장관상' 수상
상태바
대전이문고 독도지킴이학교 동아리 활동, '교육부장관상' 수상
  • 나동욱 기자
  • 승인 2019.12.11 13: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베리타스알파=나동욱 기자] 대전교육청은 대전이문고 동아리 '독도사랑해'(지도교사 방경태)가 5일 열린 '2019년 독도지킴이학교 우수학교 시상식'에서 교육부장관상을 수상했다고 11일 밝혔다.

교육부가 주최하고 동북아역사재단이 주관한 이번 독도지킴이학교 우수학교 시상은 실천 중심의 독도교육 활성화 및 차세대 독도지킴이 양성을 위해 동북아역사재단이 동해 지명과 독도교육에 관심을 갖고 적극적으로 실천할 수 있는 전국의 초/중/고 120개교 독도 동아리를 지원하고 이들을 평가한 결과다.

대전이문고 '독도사랑해'는 일본의 독도 영유권 야욕과 군국주의화 책략에 맞서 나라사랑 정신과 우리 국토에 대한 올바른 가치관 정립을 위해 2015년부터 학생들 스스로 결성한 자율동아리로 지난 2017년도에도 교육부장관상을 수상했고, 지난해에는 최우수상을 수상한 바 있다.

이들은 일본의 지속적인 독도 영유권 주장에 대한 체계적이고 논리적인 대응을 위해 동해/독도 표기 관련 토론수업, 독도사랑 청소년기자단 활동, 독도신문 발행, 독도체험관 체험학습, 독도 전문가 초청 특강, 독도 탐방, 독도 에코백 만들기 등을 실시하면서 독도사랑을 실천했다. 특히, 독도바로알기 대회와 독도사랑 글짓기 대회 등을 개최해 글쓰기를 통해 독도를 체계적으로 홍보하는데 앞장섰다.

3년간 동아리 활동을 한 이원정 학생은 "독도는 공부하면 할수록 우리 민족의 역사와 혼이 담긴 소중하고 아름다운 우리 땅이라 것을 알게되고 더 소중하고 더 아름다워진다"고 말했다.

동아리를 지도하고 있는 방경태 교사는 "대한민국 국민으로서 우리의 국토를 사랑하고 지키는 것은 너무도 당연한 것인데 큰 상까지 주어 감사하며, 독도교육에 더욱 매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5일 열린 '2019년 독도지킴이학교 우수학교 시상식'에서 대전이문고 '독도사랑해' 동아리가 교육부장관상을 수상하고, 동북아역사재단 김도형 이사장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왼쪽부터)김도형 동북아역사재단 이사장, 대전이문고 독도사랑해 동아리 이원정, 이현정 학생, 방경태 동아리 지도교사 /사진=대전교육청 제공
5일 열린 '2019년 독도지킴이학교 우수학교 시상식'에서 대전이문고 '독도사랑해' 동아리가 교육부장관상을 수상하고, 동북아역사재단 김도형 이사장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왼쪽부터)김도형 동북아역사재단 이사장, 대전이문고 독도사랑해 동아리 이원정, 이현정 학생, 방경태 동아리 지도교사 /사진=대전교육청 제공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2020 6월 모의고사] 국어 답지
  • [2020 6월 모의고사] 영어 답지
  • [2020 6월 모의고사] 수학 답지
  • [2020 6월 모의고사] 한국사 답지
  • [2020 6월 모의고사] 6월모평 시간표는?.. 점심시간 '20분 연장'
  • 2021 QS 개교 50년미만 대학순위 KAIST 국내1위, 포스텍 지스트대학 아주대 한림대 톱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