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광디지털대 웰빙문화대학원, '약선조리대회' 성료
상태바
원광디지털대 웰빙문화대학원, '약선조리대회' 성료
  • 나동욱 기자
  • 승인 2019.12.10 12: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약이 되는 단품요리' 주제로 12팀 최종 경연
웰빙문화대학원, 2020학년도 석사과정 신입생 모집.. 12월16일까지

[베리타스알파=나동욱 기자] 원광디지털대는 웰빙문화대학원이 7일 서울캠퍼스에서 '2019 WDU 약선(藥膳) 조리대회' 최종 경연을 열고, 최우수상 1팀, 우수상 2팀, 장려상 3팀을 선정했다고 10일 밝혔다.

'약이 되는 단품 요리'를 주제로 원광디지털대 서울캠퍼스 조리실습실에서 진행된 최종 경연에는 1차 심사를 통과한 12개 팀이 참여해 치열하게 경합했다.

2차 최종 경연 참석자들은 심사위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재료의 준비와 손질부터 테이블 플레이팅까지 전과정을 주어진 시간 내에 시연했다. 심사위원들은 각 참가자들의 위생 및 준비상태, 조리과정, 작품성과 대중성 등을 중점적으로 평가했다.

최우수상은 '더덕 오리 가슴살 스테이크' 요리를 선보인 김준형, 김태관 팀에게 돌아갔다. 이 팀은 겨울철 면역력을 높여주는 오리고기에 더덕과 부추, 제철 재료인 석류와 귤을 주재료로 활용했다. 심사위원들은 재료의 반대되는 성질을 조화롭게 잘 활용해 겨울철 먹기 적절한 독창적인 보양 요리를 선보였다는 점을 높이 평가했다.

우수상은 '기혈(氣血) 쌍보(雙補) 신선로'를 요리한 송현주, 김지현 팀과 '당숙황 통삼겹구이와 삼색 나복꽃삼'을 선보인 설지은 씨에게 돌아갔다. 장려상은 김지우/우정인(약선 누룽지 리조또),  신옥희(산사오과에 푹 빠진 돈(豚)워리), 이호성/김수빈(도라지 정과를 얹은 흑 도라지 엑기스 티라미수)씨가 각각 수상했다.

최우수상 수상자에게는 원광디지털대 총장상과 상금(100만원) 및 장학증서(웰빙문화대학원 등록금 50%), 우수상은 원광디지털대 대학원장상과 상금(50만원) 장학증서(웰빙문화대학원 등록금 30%), 장려상은 대학원장상과 상금(20만원)이 수여됐다. 이외 참가자들에게는 참가상이 주어졌다.

웰빙문화대학원 서종순 원장은 "열정적인 자세로 창의적인 약선요리를 준비해 준 모든 참가자들에게 깊은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라며 "약선요리가 대중적으로 더욱 사랑받을 수 있도록 다양한 메뉴 개발에 앞으로도 힘을 보태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원광디지털대 웰빙문화대학원은 이달 16일까지 2020학년도 석사과정 신입생을 모집한다. 웰빙문화대학원 자연건강학과는 국내에서 유일하게 약선/요가명상/자연치유 전문가를 양성하는 특수 사이버대학원이다. 자연건강법에 대한 체계적인 교육과정과 전국의 6개 지역캠퍼스를 활용한 오프라인 특강, 연구회 활동 지원 등을 통해 관련 분야의 전문가를 양성한다. 자세한 내용은 웰빙문화대학원 홈페이지(http://ggo.wdu.ac.kr) 또는 문의전화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원광디지털대 웰빙문화대학원 '약선조리대회' 수상자 및 참가자 단체사진 /사진=원광디지털대 제공
원광디지털대 웰빙문화대학원 '약선조리대회' 수상자 및 참가자 단체사진 /사진=원광디지털대 제공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단독] 2020 서울대 실적(정시최초포함) 톱50, 외대부고 정상.. 하나고 대원외고 상산고 한영외고 톱5
  • [단독] 2020 서울대 실적(정시최초포함) 톱100, 외대부고 정상.. 하나고 대원외고 상산고 한영외고 톱5
  • '수시 정시 모두 잡는' 2021고입 선택법.. '여전히 특목자사 최우선'
  • [2021수시] ‘대학간판 보다 취업실질’ 상위15개대 주요 특성화학과
  • '봉바타' 샤론 최, 외대부고 국제반 출신 미국 USC 영화 전공
  • 컴공, 서울대 자유전공 최다선택 ‘급부상’.. ‘경영제치고 출범 이래 첫 1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