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직자 10명 중 4명, "취업난 해결 위해 주요 기업 채용 확대해야'
상태바
구직자 10명 중 4명, "취업난 해결 위해 주요 기업 채용 확대해야'
  • 신승희 기자
  • 승인 2019.12.10 08: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베리타스알파=신승희 기자] 취업 준비생들이 2020년도 취업 시장 전망을 올해보다 어둡게 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커리어가 구직자 454명을 대상으로 '2020년 희망 뉴스'를 주제로 설문조사한 결과를 10일 전했다.

조사결과 응답자의 74.7%가 '2020년 취업 시장이 올해보다 어두울 것'이라고 답했다. 응답자 10명 중 2명은 '올해와 비슷하다(20.7%)'라고 답했고 '올해보다 전망이 밝다'는 의견은 4.6%에 불과했다.

취업난 해결을 위해 정부와 기업의 역할로 가장 필요한 것을 묻는 말에 '주요 기업들의 채용 확대'라는 의견이 41.2%로 1위를 차지했다. 이어 '구직자에 대한 정부의 지원(25.8%)' '기업의 스펙 초월 채용(19.2%)' '기업에 대한 정부의 지원(13.2%)' 순이었다.

그렇다면 구직자가 2020년 취업과 관련해 가장 듣고 싶은 뉴스는 무엇일까. 응답자 절반 이상은 '경제 회복으로 자연스럽게 취업 시장이 좋아지는 것(52.4%)'을 꼽았다. '기업들이 자발적으로 일자리를 늘리는 것' 41% '취업 박람회나 취업 지원 프로그램이 많아지는 것' 5.5% '취업과 관련된 정부의 정책이 좋아지는 것' 0.7%였다.

2020년 취업 성공을 위한 개인적인 소망을 묻자 응답자의 47.8%가 '마음의 여유'라고 답했다. 이어 '구직 기간에 필요한 자금 확보(35.7%)' '목표 스펙 달성(15%)' '스펙을 갖출 시간 확보(1.1%)' 등이었다.

마지막으로 구직자들이 2020년에 가장 바라는 것을 물었다. '건강(34.1%)'이 가장 많았고 '안정(29.7%)' '성취(19.4%)' '행복(14.3%)' '사랑(2.4%)' 순으로 나타났다.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2021 전형변화 주목.. 고려대 수능최저 미적용 학종 신설
  • [2020정시경쟁률] 상위15개대 5.29대1 ‘2년연속 하락’.. 중앙대 9.88대1 ‘최고’
  • [2020정시경쟁률] 서울대(마감전날) 0.58대1.. 43개 미달
  • [2021대입잣대] 상위15개대 평균 취업률 68.5%.. 성대 77% ‘3년연속 최고’, 한대 인하대 톱3
  • [2020정시]'마지막 합격 찬스'..남은 입시 일정 체크
  • 대학기숙사 놓치면, 공공부문 기숙사.. 모집기간 확인해 결정 '서둘러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