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10곳 중 6곳, "불합격 통보 부담스럽다"
상태바
기업 10곳 중 6곳, "불합격 통보 부담스럽다"
  • 신승희 기자
  • 승인 2019.12.10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베리타스알파=신승희 기자] 지난 3월 사람인 조사에 따르면 구직자 10명 중 9명이 '기업은 불합격자에게도 불합격 사실을 통보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반면, 기업 인사담당자는 이에 대해 부담을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이 기업 498개사를 대상으로 '불합격 사실 통보'를 주제로 조사한 결과를 10일 전했다.

조사결과 기업 61.2%가 불합격자에게 이를 통보하는 것에 부담을 느낀다고 답했다. 부담을 느끼는 이유로는 '사유를 공개할 수 없어서'(44.6%,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계속해서 '지원자의 반감을 일으킬 수 있어서'(43.9%), '처리할 다른 업무가 많아서'(23%), '통보 실수로 인한 문제가 생길까봐'(14.4%), '응시 인원이 너무 많아서'(12.8%) 등의 이유를 들었다.

이같은 이유로 실제 불합격자에게 탈락 사실을 통보하는 기업은 절반 가량(54.6%)에 불과했다. 45.4%에 해당하는 지원자들은 불합격했음에도 사실을 몰라 의미 없는 기다림을 지속하는 것.

기업 유형별로 살펴보면 중소기업의 49.8%가 불합격 사실을 통보하지 않았고, 중견기업(27%), 대기업(17.4%) 순이었다. 또, 이들 중 35%는 불합격 사실을 알려주지 않아 지원자에게 합격 여부에 대한 문의를 받은 경험이 있었다. 반면, 불합격 통보를 하는 기업(272개사)은 불합격을 지원자에게 알리는 이유로 '지원자에 대한 배려의 차원에서'(68.4%, 복수응답)를 가장 많이 선택했다. 다음으로 '기본적인 채용 매너여서'(58.5%), '미통보 시 개별 문의가 많이 와서'(11%), '기업 이미지를 좋게 하기 위해서'(8.1%), '잠재적인 고객이어서'(7.7%) 등의 의견이 이어졌다.

이들이 불합격 통보를 하는 전형은 '면접전형'(48.2%, 복수응답), '최종결과'(32%), '서류전형'(12.9%), '인적성전형'(1.8%) 순이었고, '모든 전형에서 통보'한다는 기업은 23.5%였다. 통보 방식으로는 '문자 메시지'(73.2%, 복수응답)가 단연 많았으며, '이메일'(27.9%), '전화'(22.4%), '홈페이지 조회'(4.4%) 등이 있었다. 하지만, 불합격 통보를 하더라도 불합격 사유를 구체적으로 설명하는 기업은 17.3%에 그쳤다.

*자료=사람인
*자료=사람인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2020 9월 모의고사] 1교시 국어영역, 어떻게 출제됐을까
  • 2021 THE세계대학순위 서울대 국내1위.. KAIST 성대 포스텍 고대 톱5
  • [2020 9월 모의고사] 국어 답지
  • [2021수능] N수생 '수능 사상 최대 비율'..지원자 ‘첫 40만명대’
  • [2020 9월 모의고사] '전년 수능수준' 1등급컷 국89점 수(가)90점 수(나)84점
  • [2020 9월 모의고사] 9월모평 시간표는?.. ‘수능과 동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