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대-경남과학기술대 간 대학통합 협약 체결
상태바
경상대-경남과학기술대 간 대학통합 협약 체결
  • 김하연 기자
  • 승인 2019.12.09 14: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베리타스알파=김하연 기자]  경상대학교(GNUㆍ총장 이상경)와 경남과학기술대학교(GNTECHㆍ총장 김남경)는 12월 10일 오후 4시 경상대학교 GNU컨벤션센터 4층 중세미나실에서 양 대학 ‘통합공동기획위원회’ 및 ‘통합공동추진위원회’ 연석회의를 개최하여 대학통합을 심의ㆍ의결하고 통합 협약을 체결한다고 밝혔다.

연석회의는 지난 10월에 마련한 ‘대학통합 추진 기본계획(안)’과 통합 여부에 대해 11월 4~8일 실시한 양 대학의 의견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대학통합을 최종적으로 심의ㆍ의결하고 이어 협약을 체결하여 대내외적으로 대학통합을 알리고 공식화하기 위해 열린다.

연석회의에는 대학통합공동추진위원장(양 대학 총장)과 추진위원, 통합공동기획위원장(양 대학 부총장)과 기획위원 등 40여 명이 참석한다. 연석회의는 개회, 공동추진위원장 인사말씀, 추진경과 설명, 대학통합 추진 심의ㆍ의결, 대학통합 협약 체결, 단체 기념사진 촬영, 폐회 등의 순으로 1시간 동안 진행된다.

경상대학교와 경남과학기술대학교 양 대학은 지난 6월 대학통합 공동추진위원회(이하 공동추진위원회) 출범을 계기로 공동추진위원회 산하 공동실무위원회에서 비전ㆍ특성화 분야, 교육ㆍ연구 분야, 행정ㆍ인프라 분야를 중심으로 ‘대학통합 추진 기본계획(안)’을 도출하였다.

‘대학통합 추진 기본계획(안)’은 공동기획위원회를 거쳐 10월 7일에 공동추진위원회 심의를 통해 확정하고 각 대학별로 11월에 대내외 구성원을 대상으로 의견조사를 실시하였다. 11월 의견조사 결과, 대학통합 찬성은 경상대학교는 62.4%, 경남과학기술대학교는 63.7%로 나타났으며, 그 결과는 각 대학별 의사결정체제의 심의를 거쳐 통합에 최종적으로 확정하였다.

따라서 이번 연석회의에서는 11월 양 대학의 의견조사 결과 및 통합의사결정을 종합적으로 검토하여 대학통합을 최종 의결하게 된다.

양 대학교 총장은 “이번 대학통합 협약을 토대로 앞으로 통합실행계획 마련을 위해 유사중복학과 통합 등 많은 현안과제를 원만히 해결할 수 있도록 구성원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드린다.”라고 말했다.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2021 전형변화 주목.. 고려대 수능최저 미적용 학종 신설
  • [2020정시경쟁률] 상위15개대 5.29대1 ‘2년연속 하락’.. 중앙대 9.88대1 ‘최고’
  • [2021대입잣대] 상위15개대 평균 취업률 68.5%.. 성대 77% ‘3년연속 최고’, 한대 인하대 톱3
  • [2020정시]'마지막 합격 찬스'..남은 입시 일정 체크
  • 대학기숙사 놓치면, 공공부문 기숙사.. 모집기간 확인해 결정 '서둘러야'
  • [2020정시경쟁률] 37개의대 6.21대1 ‘소폭상승’.. 인하대 25.22대1 ‘최고’